일본인이 벚꽃을 좋아하는 이유 3가지!

Posted by 도꾸리
2009.03.05 14:07 일본생활(08년~12년)/LIFE

하루이찌방(봄에 부는 강풍) 소식이 간간이 TV에 나오는 것을 보니 이제 일본도 곧 봄이다.  추위에서 막 기지개를 펼친 매화가 곳곳에서 그 싱그러움을 전하고 있다. 간간이 매서운 봄추위가 기승을 펼치긴 하지만 봄을 기다리는 설레임의 강도에 비해서는 약한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일본인이 벚꽃을 얼마나 좋아하는 지는 위 표에서도 잘 드러난다.

2007년 NHK 방송문화연구소에서 전국 3600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일본인이 좋아하는 꽃과 나무'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가 재밌다. 바로, 일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꽃과 나무 동시에 벚꽃이 뽑혔기 때문. 그것도 각각 2위로 뽑힌 튜울립과 매화나무를 선택한 수치보다 거진 배 정도 되는 수치로 말이다.

설문조사의 결과처럼 왜 일본인들은 이렇게 벚꽃을 좋아하는 것일까? 벚꽃이 피는 기간이 되면 일본 전역이 마치 봄바람 난 처녀처럼 마음이 들뜬는 이유는 무엇일까? 봄을 맞이하여, 오늘은 벚꽃과 일본인에 대해 이야기 하겠다.

4월, 새로운 출발과 함께 하는 벚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쿄 아사쿠사 벚꽃 축제중 벚꽃미인(?).

일본에서는 우리의 설날에 해당하는 1월 1일을 새해를 여는 시작으로 여긴다. 하지만, 사회 관습적으로는 4월을 한 해의 새출발로 여기는 경우가 많다. 회사의 회계결산이 3월에 있다. 학교의 입학식도 이때에 있고, 전근이나 신입사원 입사와 같은 일도 주로 3~4월에 몰려 있다. 이런 이유로 전근이나 전학과 같은 이동이 많아져, 이사가 집중되는 시기도 바로 이때다.

새로운 출발과 함께 하는 벚꽃. 새로움에 대한 설레임과 기대가 흐트러지게 피는 꽃과 어울려 일본인의 마음을 자극하는 것이, 일본인이 그토록 벚꽃을 좋아하는 이유다.

농경사회 풍습의 잔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쿄에서 벚꽃으로 유명한 곳 중 한 곳인 우에노공원

농경사회속에서 파종, 그리고 모내기는 일년 중 가장 큰 행사였다. 이를 통해서 다음 해 먹을 수 있는 곡식을 얻을 수 있고, 한 해의 시작이기도 하다.

과거 근대화를 이룩하기 전 일본 농경사회에서는 모내기 시기와 벚꽃의 개화 시기를 동일시 했다. 벚꽃의 개화에 맞춰 한 해 농사를 시작했던 것이다. 벚꽃을 보며 파종과 모내기를 하고, 이것이 끝나면 간단한 마을 축제 같은 것을 열어 봄의 시작을 즐겼던 것이다.

이러한 농경사회의 풍습이 현재까지 이어져, 벚꽃이 피는 봄이 되면 하나미(花見)라 불리는 벚꽃놀이로 이어지게 된 것이다.


벚꽃, 일본 정신세계의 상징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쿄 유일 노면전차인 아라카와센과 벚꽃.

꽃잎이 나기도 전에 화려하게 폈다 지는 벚꽃은 사무라이의 불꽃 같은 삶과 비유되곤 한다. 아무것도 없는 것에서 피고 지는 벚꽃은 화려함의 극치라고 표현되곤 한다.

어쩌면 벚꽃의 피고 짐은 불교의 윤회와도 닮은 듯 하다. 3월 말에서 4월 초의 짧은 기간 동안 화려하게 피었다 지는 모습을 보며, 일본인은 인생무상을 노래하곤 한다.

화려함과 허탈함이 공존하는 벚꽃, 어쩌면 물질만능의 일본 사회속에서 고독을 느끼는 일본인 개개인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 2009년 일본 벚꽃 개화 예상일자 확인 #


<관련 글 바로 가기>
2009/02/27 우울하지 않은 일본의 성문화, 성인숍을 가다.
2009/02/26 일본, 남녀혼탕으로 오해하는 이유 3가지
2009/02/01 커피 공짜 아냐? 회사에 커피 싸가는 일본!
2009/01/29 일본, 붕어빵이 2000원임에도 줄서서 먹는 이유
2009/01/09 쌀, 자판기로 파는 일본.
2009/01/02 소바와 함께 찾아온 일본의 설날, 오쇼가츠
2008/12/12 광고, eco를 말하다 - 일본의 친환경 산업
2008/10/30 역에서 파는 벤토에는 특별한 무엇인가가 있다. 에키벤 이야기 
2008/10/25
지진 발생시 대피처는 어디? 지진의 나라 일본
2008/10/08 일본의 깡통문화? 전투식량과 닭꼬치를 캔으로 즐기다. 
2008/10/02 일본에서 장애인으로 살아가기! 
2008/09/11 일본인이 편의점을 좋아하는 이유!
2008/07/30 시간당 5천원? 일본 피시방에 가다~
2008/02/18 콩은 뿌리셨나요? - 일본 세츠분(節分) 이야기 
2008/02/04 남을 배려하는 사회 - 일본 핸드폰 에티켓~
2008/01/28 일본! 미성년의 흡연을 막자 - 타스포(TASPO) 
2008/01/27 칠복신! 일본 민간신앙의 최고봉~
2008/01/16 한일커플 - 일본 절약정신의 단초 '오리가미'
2007/12/07 버블경제와 이자율 - 소비가 미덕?
2007/12/06 일본 - 박수치며 신사에 참배한다?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mj
    • 2009.03.05 14:51
    좋은글 잘 읽고 가요! 항상 새로운걸 알아갑니다
    저도 벛꽃 좋아하는데, 도꾸리님은 벛꽃구경 안가시나요?
    • 올 해는 아무래도 힘들 것 같아요.
      4월 첫째주에 저희 첫 아이가 나올 예정이거든요~
      아내 곁에 꼭 붙어 있어야 합니다~ㅋㅋㅋ

      좋은 글 감사합니다.
  1. 곧있으면 벗꽃철이군요,
    이전에 사람붐비는게 싫어서 알려지지 않은 벗꽃길을 찾아다녔던것 같은 기억이 나네요^^
    날씨가 따듯해졌으면 좋겠어요.
    • 저희집 뒤에도 사쿠라 거리가 있어요.
      아무래도 이런 곳을 좋아하실 것 같아요.
      붐비지 않아 운치 있는~~
    • 아군
    • 2009.03.05 19:02
    "어쩌면 물질만능의 일본 사회속에서 고독을 느끼는 일본인 개개인의 모습이 아닐까"
    오~ 정말 딱 맞는 표현...

    피고지고도 또 피는 한국사람들이 끈끈 끈질김에 비하면~
    삿빠리한 매력은 있죠. 그래서 일본이란 나라를 좋아했었던 것 같은데.
    살다보니 그들의 외로움과 단절이 더 많이 눈에 들어와서 마음이 무겁습니다.

    이제 한달만 있으면~ 아부지 되시네요.
    형수님의 무사, 건강 빌고있습니다.
      • 나는 그래도 일본인이 좋다
      • 2009.03.05 23:17
      남자도 여자도 고독을 느끼는 나라여서 그런지
      사랑과 고독에 대한 관계가 많은거 같아요.
      그래서 그런지 남자와 여자의 관계가
      한번 이어지면 매우 끈끈 하게 느껴 진달까요...

      거기다가 일본 문화를 맛보면 오히려 더 좋아진달까요.
      개개인은 고독하지만
      단체 안에 들어가면 많은 정보와 그것을 받쳐주는 소스
      즉 일본안에서 일본인의 교류는 대단하지요.
      그렇지만 너무 폐쇠성을 지닌 것
      하지만 그 폐쇠성만 사라진다면
      다시 세상을 제패 할지도 모르겠내요.(다른 나라 문화를 발전 시키는 그들이라면...)
      • 내 일본이란 나라 좋지요
      • 2009.03.06 00:26
      하지만 승리의 레걸
    • 아군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요새 출산 준비로 바쁜 나날을~~
      할일이 많네요~

      다음에 또 뵐께요~
      좋은 주말 되세요~
  2. 조금 있으면 벚꽃이 만연하겠군요. ^^
    • 20일 정도 있으면 벚꽃이 피기 시작할 것 같아요~
  3. 벚꽃시즌이 오기 시작하는군요.^^
    다음에 일본 벚꽃이야기 많이 올려주세요~ㅎㅎ
    • 깔깔마녀
    • 2009.03.06 22:20
    언니야들 이쁘네요. ^^
    • 바나나
    • 2009.03.08 00:44
    3월달에 들어서면서 급바빠진 관계로 오랜만에 뵈요 도꾸리님~

    아 일본-하면 벚꽃을 빼놓을 수가 없죠.(저는 국화인줄 알 정도였으니까요.)
    왜 그토록 좋아할까-
    그 궁금증을 말끔히 해소해 주셨네요.
    생일이 4월달이라, 저도 벚꽃에 왠지 마음이 가는 것은, 우연이 아니겠죠~
    우에노 공원에서의 흐드러지게 핀 벚꽃과 일본인들, 잊혀지지 않는걸요.

    마지막 사진의 전차와 벚꽃의 어우러짐이 너무나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