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자전거여행 2-3편, 료고쿠

Posted by 도꾸리
2009.01.20 08:58 여행/2008 도쿄 자전거여행

사람들로 붐비는 아사쿠사를 빠져나온 것은 참 잘한 결정이었다. 원래 나란 사람 자체가 사람들 붐비는 곳을 좋아하지 않는 이유도 있지만, 무엇보다 차분히 즐길수가 없었다.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피해 다니는 느낌.

<이동 경로>
미나미센주->아사쿠사->료고쿠->닌교마치->긴자->츠키지->시오도메->조죠지->케이오대학(미타 캠퍼스)->에비스->다이칸야마->아오야마->국립경기장->요츠야->야스쿠니신사->칸다 짐보쵸->아키하바라->미카와시마

일자 : 08.12.06, 이동시간 : 10:30 ~18:30, 기온 : 7~13.1℃,바람 : 4m/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쨋든 료고쿠 방향으로 이동하기 위해 아사쿠사에서 아사히빌딩과 연결된 다리를 건넜다.  다리 아래로는 스미다강이 흐르고 있었고, 화물선과 유람선이 간간이 눈에 보였다. 하류로 내려가면 바로 도쿄 미래도시 오다이바로 이어지기 때문에 아사쿠사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오다이바까지 가는 분들도 제법 된다. 사쿠라가 피는 3월 말에서 4월 초가 되면 더욱 그렇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를 건너자 바로 보이는 아사히맥주 건물. 맥주 거품 모양의 건물 외관이 독특한 곳이다. 이름도 슈퍼 드라이홀. 프랑스의 유명 건축가 필립 스탁의 작품이다. 슈퍼 드라이홀 바로 옆에 있는 불길의 오브제 빌딩도 유명하다. 아쉬운 것은 에비스 맥주처럼 저렴한 맥주를 마실 수 있는 견학 프로그램이 없다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사히빌딩에서 자전거로 10분 정도 달려 도착한 곳은 바로 료고쿠의 요코아미쵸 공원. 관동대지진의 사상자를 기리기 위한 사당이 세워진 곳이다. 만약, 료고쿠에서 도시락을 먹고자 한다면 가장 좋은 곳이 바로 이곳. 실제로 일본 직장인들도 삼삼오오 모여 벤치에 앉아 도시락을 먹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 일대에 이렇게 은행나무가 많다. 냄새가 고약하기는 하지만 낙엽이 지는 늦가을이나 초겨울이면 멋진 경관을 연출한다. 사진을 12월 초에 찍었는데 여전히 나무에 붙어 있는 잎이 많은 것을 보니, 아무래도 서울에 비해 도쿄 날씨가 확실히 따뜻한 것 같다. 물론, 몸으로도 그렇게 느끼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이곳에서 쉬면서 애마 한 컷. 스트라이다 위로 올라간 사람의 몸무게가 많이 나가 너무 고생하는 것 아닌가 모르겠다. 이런 우려 때문에 자전거로 이동중 잠깐잠깐 시간을 내어 휴식시간을 준다. 뭐, 나도 쉴 겸해서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 뒷편의 3층 석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의 국기인 스모경기가 열리는 료고쿠 국기관. 도쿄에서 1월,5월 그리고 9월 3번 경기가 치러지는데 모두 료고쿠 국기관에서 열린다. 과거에 대학 강당으로 사용된 적도 있다고 함. 평상시에는 관람이 불가능한 대신, 건문 한쪽에 마련된 스모박물관 견학은 가능하다. 스모박물관은 무료이니 관심있다면 방문해보도록 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료고쿠 국기관 뒷편에는 에도 도쿄 박물관. 일본 근현대사에 대한 자료가 일본에서 가장 많은 곳이다. 에도시대부터 메이지,다이쇼, 그리고 쇼와에 이르기까지 일본 근현대사 자료를 수집 전시하고 있다. 상설 전시장은 5층과 6층에 마련되어 있다. 일본 역사에 관심 있는 여행자라면 반드시 가야할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적한 료고쿠역. 료고쿠 자체가 도쿄에서 그렇게 관광지화된 곳이 아니다. 붐비는 사람 걱정 할 필요도 없고, 산책하듯 주변 돌아보는데 시간도 그렇게 많이 걸리지도 않는다. 도쿄여행이 지겨워졌다면 한 번쯤 차분히 돌아볼 만한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료고쿠에서 아키하바라 방향으로 이동하기 위해 료고쿠교를 건넜다. 입구에는 옛 다리 모습을 그림으로 그려 복원해놓았다. 7월에 열리는 불꽃놀이나 다른 축제가 열리면 언제나 그 축제의 중심지였던 료고쿠교. 철근과 콘크리트로 뒤범벅된 다리 보다는, 옛 나무로 만들어진 다리의 정취가 그리워진다.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자전거로 다닐만한 곳이 많군요.
    전 어디 좀 다녀볼까 하면 차로 3-40분씩은 가줘야 해서..
  2. 12월에 은행잎이 저렇게 무성하다니..^^ 진짜 따뜻하긴 한가봐요.
    도꾸리님의 스트라이다를 보니, 뭔가 좀 로맨틱한 기분이 나기도 하고요..^^
    뱃속의 아기는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죵???
    조만간 육아블로그가 되시지 않을까..ㅋ 이런 생각도 해보면서...ㅎㅎ

    오늘 완전좋은 하루 되십셔~^*^
  3. 재미있어요.. 자전거 여행기 ㅎㅎ..

    저도 어디 다른 나라 여행하고 함 돌아볼까나..ㅋ
  4. 자전거를 타고 다니시면 그간 그냥 지나쳤던 광경들이 들어올거 같네요.
    조만간 동경 구석구석까지 자세히 아시겠어요. ^^
  5. 자전거 여행...
    한번 해보고 싶군요 ㅎㅎ
    만약에 일본 갈 일이 생긴다면 꼭 해보고 싶은...
  6. 어마!!! 정말 12월인데 은행잎이 달려 있군요...

    명이님 댓글보고 다시 확인해서 보게 됬습니다.
    • 깔깔마녀
    • 2009.01.20 15:59 신고
    아사히 건물의 오브제에 대한 작가의 다큐를 봤는데요.
    일본 시민들이 그걸 '누워있는 똥'이라고도 부른다더군요,. ㅎㅎ
    원래는 타오르는 횃불이래요. ^^
    저쪽이 료고쿠군요.
    • ㅋㅋㅋ
      재밌어요~
      료고쿠 다음에 한 번 방문해보세요~
  7. 자전거여행은 가을 분위기가 많이 느껴지네요.
    노란 은행잎이 자꾸 끌립니다.
  8. 겨울에도 파와 양배추가 무성히 자라는 거 보고 깜짝 놀란 적이 있읍니다
    ..
    일본은 날씨가 추운게 아니라 집이 추워요
  9. 그냥 사진만 봐도.. 한국 보다 선진국이란 느낌이드네요.
    깔끔하고.. 정돈된 느낌이랄까요. ㅎㅎ
  10. 자유로운 여행~ 부럽습니다~^^
    • nami
    • 2009.06.05 15:19 신고
    료고쿠.. 오랜만이네요..ㅎ 저는 료고쿠에서 일본어학교 다녔거든요.. 9개월동안 료고쿠 곳곳을 누볐었는데..ㅎㅎ 역 앞에 골목에 파는
    300엔짜리 소바는 정말 끝내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