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자전거여행 2-4편, 브라더미싱은 일제였다?

Posted by 도꾸리
2009.02.05 09:39 여행/2008 도쿄 자전거여행

료고쿠에서 다리를 건넌후 한블록 정도 지나 좌측으로 이어진 길을 따라 계속 내려갔다. 원래는 니혼바시 방향으로 이동하려고 했는데, 지도를 잘못봤는지 닌교마치에 와버렸다.

<이동 경로>
미나미센주->아사쿠사->료고쿠->닌교마치->긴자->츠키지->시오도메->조죠지->케이오대학(미타 캠퍼스)->에비스->다이칸야마->아오야마->국립경기장->요츠야->야스쿠니신사->칸다 짐보쵸->아키하바라->미카와시마

일자 : 08.12.06, 이동시간 : 10:30 ~18:30, 기온 : 7~13.1℃,바람 : 4m/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닌교마치는 일본에 처음 왔을 때 묵었던 호텔이 있던 곳이다. 그래서 그런지 왠지 정답게 느껴진다. 사진은 하마쵸 공원입구 사진. 12월 초여서 그런지 아직 노란 단풍잎이 그대로 남아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향이 잘못됬다는 것을 확인하고 도쿄역 방향으로 핸들을 틀었다. 조금 지나자 지난 번에도 소개했던 일본식 붕어빵인 타이야키 전문점이 보였다. 상점 안 줄 서 있는 인원까지 포함하면 대략 25~30명 정도. 130엔짜리 붕어빵 먹기 위해 이렇게 줄 서는 것 자체가 신기할 뿐이다.

-2009/01/29 - 일본, 붕어빵이 2000원임에도 줄서서 먹는 이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닌교마치 일대에 맛집이 제법 많은 것 같다. 사진에 보이는 가게는 2줄로 최소 50~60명 정도 되는 인원이 기다리고 있었다. 나베 전문점인 것 같던데, 이렇게 사람이 많이 줄 서서 기다리는 곳은 처음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혼바시 같은 곳에 도착하면 다리가 제법 많이 보인다. 예전에 어떤 분이 내 블로그에 글을 남긴 적이 있다. 사는 곳에서 학교가 있는 아사쿠사까지 다리를 상당히 많이 건넜다고 한다. 아무래도 이곳 인근이 아닐까한다. 비슷하게 생긴 다리가 제법 많아 자칫 잘못했다가는 길을 잃기 쉽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혼바시에서 도쿄역을 지나 긴자로 향하던 중 발견한 브라더미싱 광고. 사실, 브라더미싱이 일본 제품인지 일본에 와서 알았다. 어렸을적부터 브라더미싱, 브라더미싱 그래서 난 한국제품인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일제였다.

그런데 아내는 왜 일제인지 안 알려주었을까? 미싱기 사달라는 아내에게 매번한국 브라더미싱 좋다고 자랑을 했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말이면 보행자천국으로 바뀌는 긴자 메인거리. 일본의 내노라 하는 유명 백화점과 불가리, 아르마니 등 고급 브랜드가 다수 들어섰다. 자전거 진입 불가여서 아쉽게 한 블록 떨어진 곳으로 이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 톤카츠를 처음 선보인 가게로 유명한 렌가테이. 긴자 메인거리 뒷편에 있다. 역시나 사람들로 교레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곳곳의 대형 상점과 이를 알리는 광고판들로 정신이 없다. 빨리 긴자를 벗어나야 할 것 같은 불안감이. 역시, 난 긴자와는 체질이 상극인듯. 물론, 아내는 긴자를 좋아하지만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부키 공연장으로 유명한 카부키자. 1889년 개장했으니 12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진 곳이다.전등에 불이 들어오는 저녁이 되면 멋진 외간을 자랑한다. 30~40분짜리 맛보기용 공연도 있으니 관심 있는 분이라면 도전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긴자에서 카부키자를 끼고 도쿄만 방향으로 내려오면 바로 츠키지 시장이다. 서울의 가락동 농수산시장 정도로 생각하면 될 듯. 매일 세계 곳곳에서 2만 7천 톤의 어패류와 이를 수송하기 위한 3만 5천대의 수송차량이 몰려드는 도쿄도 중앙 시장.

사진은 츠키지시장에서 내가 좋아하는 라멘 가게인 이노우에 앞. 여전히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란말이로 80년 동안 영업을 해온 다이사다. 언제나 느끼는 것이지만, 일본인의 한가지에 대해 정열을 쏟는(혹은 장인정신) 모습이 부럽다.

한국에도 100년된 청국장 전문점, 혹은 김치찌게 백반집이 나왔으면 좋겠다.

-2008/03/22- 80년된 계란말이 전문점 - 다이사다(大定)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츠키지시장은 수산시장만 있는 것이 아니다. 바로 청과물도 함께 취급하고 있다. 단지, 수산시장 뒷편 일반인이 잘 안가는 곳에 위치하고 있어 모르고 있을뿐.

이곳에서 하마리큐온시정원을 지나 맞은편이 바로 시오도메다. 다음편에는 시오도메부터 소개하도록 하겠다.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계란말이로 80년의 전통이 이어졌다니...
    놀랍네요.
    • 소바로 300년 전통을 가진 곳도 있다는...
      에궁..부럽습니다~
  2. 낯이 익은 긴자네요...ㅎㅎ
    부라더미싱은~ 한쿡꺼라고 이야기 하셨구나...알고보면 그런게 좀 있지요잉?
    아..!! 여행가고 싶어서 죽겠습니다. 오늘 특히 여행가고 싶어서 마음이 간질거려요..ㅎㅎ
    • 깔깔마녀
    • 2009.02.05 14:06 신고
    이쪽은 결국 돌아보지 못하고 와버렸네요.
    렌카테이도 가보고 싶었는데...

    브라더미싱 과 싱거미싱이 유명한데... 브라더 미싱은 일제인걸 알았고
    싱거미싱은 어느나라 걸까요.. 갑자기 궁금.... 독일제인가??

    저도 요즘 미싱 장만할까 생각중이라 미싱얘기 나오니 잼있네요. ㅎ
    • 오~
      미싱 좋습니다~
      아내가 하루옷 만든다고 미싱 사자고 그러던데~
      재료값이 더 들듯...
      에궁...
      • 깔깔마녀
      • 2009.02.10 01:26 신고
      바지 밑단만 줄여도 평생 남는 장사일거에요.
      게다가 일본은 그렇게 만들어 입고 스스로 만들고
      하는 것이 생활화 되어 있으니...
      아기 옷은 많이 만들수 있을거에요.
      저희 엄마도 제가 어릴 때 일본 옷본들을 보고 옷
      많이 만들어 입히셨어요. 마키님도 아기에게
      그렇게 하고 싶을 거에요. ^^
  3. 계란말이라고 해석이 되는 거 맞나요 ?

    하옇든 저 계란말이 꽤나 비싼 음식이고 맛있더군요

    긴자는 딱 한 번 스치듯 지나 간 기억이 .....
    • 오~ 예리한 레오님~~

      저런 형태의 이름이 한국에는 없어 제가 모양이 비슷한 계란말이로 적었습니다~ 일본어로는 타마고야키玉子焼입니다~
  4. 일본은 줄서서 먹어야하는 가게들이 많은것 같네요!!
    역시 장인의 길은 멀고도 험한것 같아요...
  5. ㅎㅎ 우리집엔 어머님께서 혼수품으로 가져오신 브라더미싱이 아직 있습니다.
    세월이 흘러도 한참인데, 아직도 작동이 되고 있더군요...
    꼼꼼히 만든 기술에 무척 놀란 기억이 있네요...
    • 오~ 좋군요~
      한국에는 선스타미싱~
      선스타 고고~~
    • 2009.02.05 22:40
    비밀댓글입니다
    • 아까워요~
      고물장수에게 넘기시기에는~
      아쉽습니다~
  6. 엇 저희집에도 제가 어릴때부터 써오던 미싱이있던데요ㅋ
    (아마 빨간여우님과 같은 경우가 아닐까 싶네요ㅋ)

    근데 아직도 쓰고 있습니다ㄷㄷ

    그나저나 언제 한번 도쿄 자전거여행 해보고 싶네요ㅋ
    • 자전거 들고 오세요~
      함 도쿄 라이딩을~
      아자아자~
    • 바나나
    • 2009.02.06 01:52 신고
    와 눈에 익는 곳들이 몇 곳 있네요~
    긴자에 무려 일본에 톤카츠를 처음 도입한 렌가테이-라는 곳이 있는 줄 처음알았네요!
    저는 긴자-하면 그 유명한 빵집(이름을 잊었다는ㅜㅜ)이 생각납니다.
    안에 팥과 함께 치즈가 들은 빵을 먹었었는데
    어찌나 맛있던지 사람들로 바글바글했었죠.(팥은너무좋습니다.)
    긴자에서 몇 십분 걸어가, 아사히신문동경본점을 지나
    도쿄의 부엌- 이라고 했던가요. 츠키지 시장 입구에 도착했을 때는, 정말 너무나 인상깊었습니다.
    그래서 나중에 후회될까, 냉큼 초밥을 사먹었지요..^^
    그저 새벽에 들어오는 싱싱한 어류들로 만들어지는 새벽의 첫 스시를 경험해보지 못한 것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가게마다 줄이 길-게 서있는 사람들을 보면,
    그건 분명 그 집이 무엇인가에 유명한 집이구나-, 맛집이구나-
    생각됩니다만, 내부가 그리 넓지 않은, 좁은 것도
    그 이유에 한 몫할것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 사진, 정보 감사합니다. 도꾸리님.
    • 긴자 키무라야 말씀하시는 것 같아요~
      앙꼬가 들어간 빵을 파는~
      맛있죠~~

      츠키지 재미있죠.
      머랄까 사람 사는 냄새가 나는 곳~

      앞으로도 잘 부탁드려요~
      • 바나나
      • 2009.02.07 23:04 신고
      아 맞습니다~
      키무라야!
      한입 베어물면 입안에 가득했던 앙꼬가 생각나네요~
  7. 은행나무길 너무 예쁘네요..아 일본 땡기네 자전거들고 배타고 넘어갈까요..
    집도 부산인데..ㅋ
    • 오~
      부산에서 큐슈로 오신 후 큐슈에서 도쿄까지 자전거 여행을~

      도쿄에서 저랑 도킹 어떠신가요~
      아자아자~
    • 저의 저질체력으론 거의 불가능할 듯 싶은데요.ㅎㅎ
    • 버트
    • 2009.02.06 16:09 신고
    한 창 몸 조심해야 할 때 아닌가? 기미노 옥사마에게 잘 하삼. 지금 잘 해야. 나중 대접받는다는구먼! ㅋㅋㅋ
    • 그래도 자전거여행은 포기 못합니다요~~
      ㅋㅋ
      좋은 글 감사합니다~~
  8. 브라더미싱 원래 일본거였는데..ㅋㅋㅋ

    계란말이 정말 먹고 싶네요. 일본인의 이런 장인정신...그저 부러울따름입니다.
  9. 젤처음에 있는 단풍나무길이 너무 예쁘네요.
    꼭한번 찍어보고 싶습니다^^
    최근 자전거여행기 잘 보고 있습니다~
    • 좀 더 자주 올려야 할 것 같아요`
      아자아자~
  10. 여행기 감사합니다. 이런걸 보면 점점 일본여행이 가고싶어지네요.
  11. 아 맞습니다~
    키무라야!
    한입 베어물면 입안에 가득했던 앙꼬가 생각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