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 다방 쌍화차, 그리고 꽈배기! ::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

방콕 다방 쌍화차, 그리고 꽈배기!

Posted by 도꾸리
2009.02.07 11:40 여행/2007 태국

예전 방콕에서 살 때의 일이다. 집 인근 공원에서 아침운동을 하고 집에 돌아가는 길이였다. 아침을 먹기 위해 길가 한적한 곳에 좌판을 펼치고 영업하는 식당에 갔다. 이 날은 유달리 내 앞에 앉으신 분의 음식이 눈에 띄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처음 본 음식은 아니지만, 주문해서 먹어본 적은 없었다. 반숙한 계란에 이것저것 섞고 거기에 후추를 뿌려 먹는 모습이 왠지 한국 쌍화차와 비슷해 보였다. 원샷으로 전부 들이키는 모습은 쌍화차의 그것과 틀려보였지만 말이다.

맞은 편에 계신 분이 약간은 불편했나보다. 자신이 먹는 음식을 계속 쳐다보니 말이다. 그러다가 내게 말을 걸기 시작했고, 내가 외국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인정 많은 태국인, 태국식 쌍화차를 신기해하는 외국인에게 공짜로 한 잔 주문해주셨다.

태국어로는 '카이 루악'이라고 한다. 굳이 해석하자면  '뜨거운 액체에 담긴 계란' 정도. 맛이 오묘하다. 반숙된 계란의 맛과 태국식 양념이 뒤섞여 약간 오묘한 맛을 낸다. 물론, 맛을 음미하기도 전에 카이 루악을 목구멍으로 재빨리 넘기니 그 맛을 재대로 알아챌 시간 조차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로 이 식당에서는 커피나 남떠후에 빠똥꼬를 많이 먹었다. 남떠후나 빠똥꼬 모두 중국에서 전해진 음식. 남떠후를 중국에서는 떠우지앙이라고 부른다. 중국식 콩국 정도 생각하면 된다. 중국식 꽈배기인 빠똥꼬는 '요우티아오'라고 부른다.

태국에서의 든든한 아침을 책임져주었던 빠똥꼬와 남떠후, 그리고 노천 방콕 다방의 그 쌍화차가 그립다.

-[한국남 일본녀] - 한일커플 - 똥꼬로 위기를 모면하다

-방콕 차이나타운, 삶의 활기를 느껴보자!
-베트남 하노이 여행, 15개의 테마로 마스터하기!
-태국에 한국 부추전이 있다? 없다? 카놈 꾸이 차이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곰돌이
    • 2009.02.07 12:19 신고
    도꾸리님~~~~

    방콕이 그리우시지요?

    한번 더 가보셔야지요^^*


    도쿄 ~ 방콕 왕복 항공권을 사은상품으로 내건, 이벤트가 없을까요 ????

    아 그런데....

    하루 때문에 가시기 힘들 것 같습니다...ㅜㅜ

    몇년 기다리셔야 겠네요...ㅜㅜ
    • 아~
      저도 가고싶어요~~
      이런...
      하루가 나오면 이제 여행끝입니다~
      아웅~~
  1. 맛있겠다 >.<
    저는 언제 태국 가보나 ㅠ.ㅠ
  2. 맛은 느끼할거 같기도 한데..^^;;
  3. 어느 나라의 음식이든 일단 익숙해지는 것이 우선이지 싶습니다. 전 비위가 약해서요 ㅎㅎ
  4. 저도 왠지 느끼해 보이는군요.ㅎㅎ
  5. 반숙을 좋아하는 사람은 괜찮겠는걸요??!!~~ㅎㅎ
    • 깔깔마녀
    • 2009.02.10 01:24 신고
    음~~~ 심하게 먹고 잡네요. 두유,
    • 태국
    • 2009.02.26 17:38 신고
    빠 똥꼬 장말로 조심하여 먹어야 합니다.
    길거리에서 파는것까진 좋은데 가끔 오래된 식용유를 그대로 사용합니다.
    먹자마자 바로 탈나는 사람들 많습니다.
    여러번 사용한 식용유가 정말로 엄청 위험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