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주전부리 여행11 - 대만 아쫑미엔시엔阿宗麵線

Posted by 도꾸리
2008.06.11 07:28 여행/2008 대만

대만의 여러가지 먹거리 중에서 면 종류에 대한 언급이 필요할 것 같다. 맑은 국물에 납작면을 삶아 내오는 중국 란저우兰州식 니우러우미엔牛肉面에 익숙한 여행자라면, 간장으로 맛을 내 조금은 탁한 국물이 특징인 대만식 니우러우미엔도 훌륭한 먹거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이런 면음식 중에서도 조금 독특한 것을 소개하고자 한다. 원래는 방문 예정에도 없었던 곳이었다. 시먼팅을 구석구석 돌아다니는중 어떤 가게 앞에 길게 줄서서 사람들이 무엇인가를 먹는 모습을 발견한 나. 먹는 것에 대한 예의(?)로써 차마 그냥 지나칠수 없었다.

아내에게 양해(줄서기 귀찮아 그냥 가자고 했음!!!)를 구하고 무엇을 먹는지 유심히 지켜봤다. 일본 돈부리 크기의 그릇에 무엇인가를 담아 열심히 먹고 있는 사람들, 여기에 외국인도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는 단촐했다. 아쫑미엔시엔阿宗麵線이라고 써있는 메뉴에는 소(小)자 40NT, 대(大)자 55NT라고 적혀 있었다. 비교적 긴 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간단한 메뉴 탓인지 몇분 안걸리고 주문할 수 있었다. 아내가 먹기 싫다고 하여 난 소자를 주문.

나중에 알고 봤더니 나름대로 유명한 맛집이었다. 타이베이 시내에 3개의 분점을 가지고 있으며, 시먼팅에서 영업한지 올해로 30년이 넘었다고 한다. 75년에 창업했으니, 나랑 동갑이네그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산을 하고 나니 쿠폰을 준다. 자세히 읽어보니 이곳에서 파는 음료수 5NT 할인권. 버블티 종류를 팔고 있으니 음료수 먹고 싶다면 고려해볼만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변에 탁자나 의자가 없다. 그냥 그릇을 들고 서서 먹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0~40명이 열심히 거리에서 먹고 있었다. 우리도 주문을 하고 근처 양념(간장, 핫소스, 마늘소스...)을 놓아둔 곳에서 마늘과 핫소스를 듬뿍 넣었다. 물론, 아내는 이 모습을 보더니 기겁을 한다. 참고로 아내는 마늘을 여전히 못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는 콩 종류의 곡물을 사용해 만든 면을 이용하고 있었다. 사실, 면이라는 느낌이 거의 없다. 농도가 짙은 국물과 오랫동안 끓여 익을대로 익은 면의 탄력이  비슷하여 입안에 넣으면 거의 구분이 안갈 정도. 팽이버섯을 오랫동안 삶았을 때의 느낌 정도? 암튼, 목넘김은 좋다. 바쁘면 후루룩 후루룩 국물 마시듯 먹어도 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흔히 차이위(柴鱼)라 불리는 말린 명태로 국물을 만든다. 이런 연유로 조금 비릿하고 시큼한 맛이 나는 것도 사실. 하지만, 해산물 특유의 감칠맛이 더 강하기에 비릿한 맛은 큰 걱정 안해도 된다. 여기에 돼지내장과 준순채인 쑨쓰(笋丝)가 들어가 씹는 질감을 더 좋게한다.
 

길거리에서 서서 먹는 것에 전혀 게의치 않는 분들, 그리고 남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면 괜시리 따라먹고 싶은 분들에게 강추. 한 끼 식사까지는 안될지라도 간식꺼리 정도로는 충분한 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본정보
영업시간 :
11:00~22:30(월~목), 11:00~23:00(금,토,일)

전화 : 02-2388-8808

주소 :
台北市峨嵋街8號之1

찾아가기 :
MRT 시먼(西門)역 6번 출구 인근(지도 참조)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아군
    • 2008.06.11 09:15 신고
    오늘로 또 하나 원고마감이 끝납니다.
    꼭 바쁠때, 감기도 겹쳐서 고생 좀 했습니다.
    오늘부터는 슬슬 번역하면서... 작은창으로 인터넷을~끄끄끄

    덕분에 요즘 대만구경 잘 하고 있습니다.
    특히 첫 번째 사진!
    다들 서서먹으면서 서로 시선을 맞추지 않는 포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십시오~
    • 이래저래 힘든 일정을~
      서서먹는 스타일 저도 좋아해요~
      다치구이 스탈이 어서 한국에도 많이 들어왔으면~

      언제나 좋은 하루입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1. 아쫑미엔시엔..^^굿이예요..서서먹는 묘미가 또 다른것 같더라구요..
    근데 다른곳비해서 유명한지 가격은 비싼거 같아용...60원이면 밥한끼도 묵는데
    ㅎㅎ
    글 멋져요~
    • 60nt면 둘이 다 못먹을 정도로 양이 많은 편이에요.
      전 45nt도 다 못먹었다는...
      아웅.. 어찌나 많이 주시던지~
      좋습니다~^^
  2. 제가 스린에서 먹은것은 돼지고기 어쩌구 저쩌구였는데 45NT더군요. 바로 위의 사진에 있는 저 하얀 뭔가가 들었는데 그것도 맛있더라구요.
    • 넹~~흰거 곱창이어요..ㅋㅋㅋ
    • 스린에도 분점이 있어요~
      말씀하신 것은 시앙라이님이 이야기한 것처럼 돼지곱창.
      쫄깃쫄깃 맛있어요~
  3. 캬~
    씨양차이 :)
    • 샹차이 익숙해지셨나요~~
      전, 안먹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못먹지도 않는 상황.
    • 이젠 그거없으면 뭔가 좀 아쉬울정도로 됬어요 ㅋㅋㅋㅋㅋㅋ
  4. 개인적으로 면 종류를 좋아합니다. 특히 고향 제주의 잔치집 국수를 좋아하는데 다른 지방과는 다른 국수랍니다.

    갑자기 잔치집 국수가 먹고 싶어지네요... ^^*
    • 잔치국수 같은 깔끔한 맛을 저도 좋아해요~
      윗 음식은 중국집에서 파는 울면 스타일~
    • 바다하늘
    • 2008.06.11 20:17 신고
    팍치도 들어있던데, 싫어하시는분은 빼시도록.(중국어로 물어보는데 뭐라고 하는지...)
    • 중국어로는 부야오샹차이 입니다~~
      저는 걍 먹는 편이라서^^;
      ㅋㅋ

      좋은 하루되세요~
  5. 면발이 부드럽고 쫄깃쫄깃해 보여요~
    시원하게 해서 먹기도 하나요?
    음료수 쿠폰...그것도 할인권으로 지갑지출을 부추기고 있군요 ㅋㅋ
    • 지갑지출 부추긴다에 저도 한 표~
      울면 스탈 면이에요~
  6. 우아아아..넘 맛있어보인다는...
    도꾸리님의 대만 여행기를 보니깐 대만에 먹기위해 가보고싶어지네요..ㅋㅋㅋㅋㅋ
    마지막부분 사진에 그릇들고 계신분 혹시 마키님??
    들고계시느라 손가락에 힘이 잔뜩 들어가셨군요..ㅋㅋㅋ
    • 아내가 불끈 쥐고 있군요~
      예리한 관찰력의 소유자 nokoter님~~
    • 다원
    • 2008.09.01 16:18 신고
    어머나, 시먼띵~ 만갑네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