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여행⑫ - 호치민, 정력가로의 길?

Posted by 도꾸리
2008.03.20 09:31 여행/2007 베트남 종단

냐짱에서 출발한 기차가 호치민에 도착한 시각은 아침 8시 30분. 침대칸 에어콘을 너무 쎄게 틀어놓아 잠을 거의 설쳤다. 하노이-훼 열차구간 침대칸에는 이불도 두툼하고 벼게도 있었는데,
이상하게 냐짱-호치민 구간은 얇은 이불에 그나마 벼게도 없었다는. 덕분에 추위와 사투를 벌이며 호치민까지 왔네요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호치민 역에 도착하자 세옴 기사들이 나를 반겨주었다.  이곳 세옴 기사들은 특이하게 파란색 유니폼을 입고 있었다. 관광객에게 환한 웃음을 보여주어 너무 감사했다. 여행자 거리가 있는 데땀거리까지 20,000동을 주고 타고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숙소는 데땀거리 조금 안쪽에 위치한 미니호텔 밀집 지역에 잡았다. 20~30여 개의 미니호텔이 골목 하나에 밀집되어 있어 선택의 폭이 넓었다. 7불에 에어콘 딸린 방을 구했다. 전날 기차안에서 추위 때문에 제대로 잠을 못자서 그런지 조금 피곤했지만, 인근 지리나 익힐 요량으로 카메라 가방을 메고 거리로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길거리 음식으로 간단히 요기를 하고 인근에서 씨끌로를 차이나타운까지 15,000동에 빌렸다.
씨클로 기사는 차이나타운에 도착할 때까지 끊임없이 일일투어에 대한 제안을 했다. 아니면 마사지를 받아보라고 한다. 내가 계속 제안을 거절해서 그랬던 것일까? 차이나타운이라고 속이고 나를 안동시장에 놓고 도망가 버렸다. 근데 왜 여기는 안동시장이야? 갑자기 밀려드는 짜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왕지사 안동시장에 왔으니 구경이라도 할 요량으로 시장 곳곳을 돌아다녔다. 각종 생필품과 음식 재료등을 파는 안동시장 구경후 지하에 있는 식당에서 간단히 점심식사를 하고 차이나타운으로 발걸음을 재촉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차이나타운에서 가장 먼저 간 곳은 티엔허우사. 홍콩이나 대만에서 인기가 높은 티엔허우 신을 모셔 놓은 사원. 차이나타운에 있는 사원들은 대부분 티엔허우나 관운장과 같은 민간신앙에 기초한 인물을 숭상한다. 티엔허우사, 의은회관, 상선회관 등이 모두 그렇다. 그래서 그런지 차이나 타운에 있는 관광지는 대부분 비슷한 느낌으로 다가온다. 사원의 배치, 내부에 그려진 그림들, 그리고 이를 방문하는 사람들까지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차이나타운에서 쩌런 모스크를 지나 한약재 상가 방향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곳에서는 몸에 좋다는 각종 한약재는 다 만나볼 수 있다. 웅담에서부터 뱀, 악어, 거북이, 여기에 동물의 성기(?) 까지도 판매되고 있었다.

내가 구경하고 있는 와중에도 일부 한인들이 들어와 몸에 좋다는 각종 한약재 구입에 열을 올리고 있었다. 가이드의 친절한(?) 설명에 그들은 그렇게 지갑을 열었고, 출처도 불분명한 보양재는 그렇게 또 어디론가 팔려나가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한약재 상가를 지나 삔떠이 시장으로 이동했다. 20분 정도 걸어 빈떠이 시장을 찾기는 했지만, 생각 보다 작은 규모에 조금 실망.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주변 버스 정류장에서 1번 버스를 타고 숙소가 있는 데땀거리로 돌아왔다. 시계를 보니 5시가 다되었다. 차이나 타운을 구경하는데 안동시장을 제외하고 반나절 정도 잡으면 좋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숙소로 돌아와 대충 씻고 저녁을 먹으러 밖으러 나왔다. 사람들이 북적이는 곳이 있어 우선 엉덩이부터 깔고 사람들이 먹는 것을 살펴보았다. 고기 덮밥 종류. 이름을 물어보니 껌땀(com tam)이라고 한다. 식당 앞 화로에서 직접 구운 돼지고기를 밥 위에 올려준다. 한끼 식사로 최고. 가격도 저렴해 한끼에 12,000동~15,000동 정도면 먹을 수 있다.


이 날 돈 쓴 내역

<음식>
아침 -  체 7,000동, 고이꾸온 2,000동
점심 - 쏘세지 덮밥 9,000동,
저녁 - 껌땀 12,000동, cha da 13,000동
음료 - 사탕수수음료 2,000동, 물 2,000동x4, 군것질 30,000동

<기타>
호치민 기차역 --> 데땀거리 20,000동
데땀거리 -->안동시장 씨클로 15,000동
안동시장--> 티엔허우사 5,000동
차이나타운-->데땀거리 2,000동
인터넷+국제통화 55,000동

<합계>
183,000동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헉 주욱 읽다가 악어머리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저것도 한약재로 쓰는걸까요?;;;
    • 글쎄요...
      한약재를 판매하는 곳에 정말로 다양한 것들이 있어서...
      아무래도 관상용(?)은 아닌것 같은데..
      ㅋㅋ
  2. 안녕하세요 도꾸리님...얼마전에 포스팅하셨네요

    또 지금은 어디 계신건지..한국돌아오셨나요??

    글 잘 읽고 갑니다
    • 한국입니다~
      풀반장님 놀러갔었어요~
      앞으로 자주 뵐께요~
      아자아자~
      좋은 하루되세요~
    • 곰돌이
    • 2008.03.20 13:28 신고
    악어머리 밑에 있는 것이 그 유~~ 명한 말 * 인가요? ^^;;

    아이고 부끄러워라~~~ ^^;;
    • 아마도 그런것 같아용
      말xx...
      으메 남사시러라~
  3. 음.. 저녁거리가 가장 푸짐해 보이네요.. ㅎㅎ
    맛있어 보인다는. ^^;

    잘 보고 갑니당... (아직은 보양식이 필요없는 나이인지라 위에 악어나 말x는 아직.. ㅋㅋㅋ)

    좋은 하루 되세요, 도꾸리님~~~
    • 베트남 음식 한국인에게 맞는 음식이 많더군요.
      강추입니다~
      저녁도 1~2불 정도면 먹을 수 있다는...
      아웅..
  4. 악어 얼굴 깜짝입니다... ㅋㅋㅋ
    돼지고기 냠냠,, 맛있겠어요..
    • 불고기 철판 구이 비스무레한 맛이~
      맛있어요~
  5. 안녕하세요, 트랙백이 걸려 있어서 왔습니다만..(?)
    여행기 잘 봤어요. ^^
    • 아...
      트랙백을 제가 잘못 날린거라..
      다시 날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
  6. 계획없이 다니는 길거리 여행~ 정말 부럽네요~
    여행을 가면 그나라 시장을 가는것이 문화를 볼수있는 제일 좋은구경거리 더라구요~
    • 나름대로 여행의 다양함을 느껴보고 싶은데...
      잘 안되더라구요~
      언제나 아쉽습니다~
  7. ㅋㅋ 크어 ㅋ 없는게 없네요 ㅋㅋ
  8. 그 기사도..참..정말 너무 하네요.. 여행지에서 관광객들에게 지나친 호객이나 사기를 치는 사람들 조심해야겠네요..
    음...그래도 몸에 좋다는 신기한것들은 많이 구경하셨네요 ㅋ.
    • 베트남 몸보신의 천국 같다는 생각이...
      물론, 이걸 싫어하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아웅~~
    • 덕분에 지난 추억이 떠오르는군요
    • 2008.03.22 23:39 신고
    저도 작년 여름 태국-캄보디아-베트남-라오스-태국 일정으로
    2개월 가량 홀로 배낭여행을 했었습니다.
    그 중 베트남에서 15일 머물렀는데 저의 경우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호치민-달랏-냐짱-호이안-훼-라오스 이런 코스로 여행했었기에
    베트남 북쪽 지역은 가보지 못했지만
    돼지고기 덮밥이나 티엔허우 사원등을 보니
    지난 배낭여행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며 감회가 새롭네요
    님 덕분에 좋은 추억 되새길수 있게되어 감사합니다^^
    •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욱 자주 뵐께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9. 인도네시아 태국 캄보디아 중국 4개국분들과 일하다보니 음식을 맞춰 주기 힘드네요. 정보를 위해 스크랩 해갈께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