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일본 더치페이, 집 초대해도 낸다!

Posted by 도꾸리
2010. 7. 8. 09:16 일본생활(08년~12년)/LIFE

어제 아코짱 일행이 집을 방문했다. 아코짱은 아내의 고등학교 동창으로, 가장 친한 친구다. 아내가 호주에서 공부했을 때, 방콕대학교에서 강의했을 때, 그리고 한국에서 신혼살림 차렸을 때 방문했던 이가 바로 아코짱이다. 아코짱이 이번에는 우리가 살고 있는 치바현을 방문했다. 멀리 나고야에서 차로 7시간 걸리는 수고를 마다하고 말이다.

아코짱에게서 연락이 온것은 일주일 전이다. 남편인 가와세상이 우리가 살고 있는 곳 인근 거래처를 방문할 기회가 생겼다고 했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절친을 만나기 위해 남편따라 오겠다는 내용. 물론, 1살난 타이거군과 함께.

<일본 관련글>
- 도쿄 라멘지도 - 최고 라멘을 찾아서!
- 메론, 1통에 900만원하는 일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즈오카 온센여행중 하루와 타이거

지난 시즈오카 온천여행도 아코짱 일행과 함께했다. 1박2일의 짧은 일정 동안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당시, 못다한 이야기가 많았던지, 이번에 우리가 살고 있는 곳으로 놀러온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코짱 방문에 고민이 많아졌다. 하루가 커가면서 부쩍 집안일에 신경 못쓰고 있던 것이 사실. 아코짱이 방문하기 몇시간 전부터 쓸고닦고 집안 청소로 바삐 보냈다. 문제는 음식. 처음에는 못하지만 내가 직접 만든 한국 요리를 대접할까 생각했다. 하지만, 요새 나름대로 바쁜 관계로 하루종일 청소하고 음식만드는데 시간 보낼수가 없었다. 아내와 상의한 끝에, 스시를 주문해 먹기로했다.

아꼬짱이 타이거군을 데리고 저녁 6시쯤에 우리가 사는 곳을 방문했다. 머물고 있는 호텔에서 산 케익이며 몇가지 먹거리를 들고서 말이다. 집으로 안내해서 준비한 스시를 먹으며 오래간만에 이야기 꽃을 피웠다. 가와세상은 일때문에 저녁 8시쯤에야 합류했다. 가와세상의 합류와 함께 올 여름 계획중인 여행에 대해 이런저런 구체적인 이야기를 나눴다. 원래 제주도를 갈 계획이었는데, 내 개인적인 사정때문에, 홋카이도로 급 변경.

9시가 넘자 타이거군도 피곤한지 졸린 눈을 연신 비비기 시작했다. 아코짱 일행도 호텔로 돌아갈 채비를 했다. 바로 이때.

" 오늘 먹은 음식, 얼마 내면 돼?"

이것이 무슨 말인지 처음에는 이해를 못했다. 식당에 온 것도 아니고, 친구 집에 놀러왔는데 떠나는 마당에 음식값이라니. 하지만, 아내와 아코짱의 대화를 조금 듣자 무슨 이야기였는지 알 수 있었다. 와리캉, 즉, 더치페이 이야기를 했던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hone의 와리캉 계산기.

일본에 와서 가장 신기했던 것 중에 하나가 바로 더치패이. 손 윗사람, 심지어 장인, 장모와 식사를 해도 경우에 따라 더치페이를 한 경우가 있었다. 자기가 먹은 것에 대해 칼같이 나누어 좋기는 한데, 가족이나 친한 친구 사이에서 더치페이를 하는 것이 내 경우 어색했다.

일본인 아내와 살면서 더치페이 문화에 대해 어느정도 익숙해졌다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어제 아코짱이 마지막에 한 말을 듣고, 나는 아직 멀었다는 느낌이 들었다. 집에 초대해도 더치페이를 하려고 하는 일본인,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일본, 손님접대음식 어떤 것이 있을까?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칠본신, 일본 민간신앙의 모든 것!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코로
    • 2010.07.08 12:50
    헉 그럼 선물은 받고 음식은 각자 계산인가요??
    묘하네요 ㅎㅎ
    • 결과적으로는 안 받았어요~~
  2. 와리깡이 ..그게 좋습니다
    하지만 가족끼리조차 와리깡이라니 ...이것도 좋네요 ㅋㅋ
    • 좋아질 날이 언넝 와야하는데...
      전 아직 불편해요~~
    • 곰돌이
    • 2010.07.08 13:09
    일본의 문화이니....

    일본에 살고 계신 도꾸리님은, 그냥 받아 들이셔야겠지요 ^^;;


    한국에 살고 있는 저는, 그냥 한국의 문화대로 삽니다..

    집안 어른, 선배와 같이 먹을 때는, 무조건 어른, 선배가 내고...

    후배와 먹을 때는 내가 내고....ㅜㅜ


    아직은, 제가 내는 횟수가 적습니다. ^^*



    하루 사진이 떴네요 ^^


    .....

    아꼬짱. 가와세상 에겐 미안한 말이지만...


    타이거 보다 하루가 50배쯤 예쁘고 잘생겼습니다 ^^*
    • 그거이,,,
      생각보다 쉽지 않네요...
      머리보다 본능이 가끔 앞서다보니..
      어제와 같은 일이..에휴...

      타이거군...
      키가 무려 하루보다 10센치 이상 큽니다.
      하루보다 3달 먼저 태어났으면서...
      키 큰거이 어찌나 부러운지...
      타이거군은 정말로 3살 이상으로 보인다는...
      하루, 저리가라 입니다~~ㅋㅋ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3. 저의 짧은 소견으로는 일본의 더치페이라는 것이
    민폐 안끼치기 정신과 맞물려 있는 것 같이 보입니다.

    그런 연장선상에서 생각하면 초대받은 집에서의
    더치페이도 이해가 안되는 바는 아니지만, 조금 과한
    듯한 느낌도 드는게 사실이네요....
  4. 집에 초대해서까지는 모르겠지만 독일도 마찬가지에요.
    더치페이가 아주 자연스럽지요.
    누구도 불쾌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더라고요.
    사실은 이상하게 보는 생각이 좀 이상한 것 아닌가요?
    자기 밥값 자기가 내는 건데....
    근데 초대받은 손님에게는 좀 심한 것 같은...^^
  5. 남친이 일본인이라 블로그 글을 보고 정말로 가족끼리도 더치페이 하냐고 물어보니 그렇지 않다고 합니다.
    보통은 가족끼리 외식을 할 경우 연장자가 돈을 낸다고 합니다. 가족이 더치페이 하는 경우는 일본에서도 극히 보기 드문 경우라고 하네요.
    저도 일본의 더치페이 문화 때문에 데이트 할 때도 제 몫은 제가 내려고 했지만, 남친은 그럴 필요가 없다고 전부는 아니더라도 조금이라도 내주는 것만으로도 괜찮다고 합니다.
    일본인과 이자카야에 가도 더치페이 하는 경우는 지금까지도 한 번도 없었네요. 오히려 일본에 있는 한국인들이 철저하게 더치페이를 하고 있습니다.
      • 지나가다
      • 2010.07.08 14:47
      너 조선족 사귀지?ㅋㅋ
    • 2010.07.08 15:19
    어...엄청난....;;;
    • 흠.....
    • 2010.07.08 15:25
    전 상관 없는 듯..... 왠만하면 상대방에게 맞추는 성격이기 때문에......더치패이를 하든지, 돌려가면서 내든지 어느 쪽도 나쁘지는 않네요. 단, 한 사람이 일방적으로 내는 것은 용납 불가입니다.
  6. 뭐 문화라면 이해해야 할거 같네요..^^
    익숙해지긴 힘들겠지만요..^^:
  7. 네덜란드도 가끔 이런 일이 일어나지요.ㅎㅎ
    상대방에게 부담주지 않겠다는 의미니 받아들여도
    무난할 것 같아요.
    트랙백 하나 걸고 갑니다.
    • 바나나
    • 2010.07.08 18:47
    와 대단하네요. 저도 이 정도까지 일 줄은 생각지도 못했는데 말이죠..!
    집에 초대된 손님에게도 더치페이를 하여 음식 값을 받는다면 이거이거,
    내가 초대한 집의 주인이라면 손님이 돈 낼 것을 생각하여, 값싼 음식을 준비해야 하는 걸까요...!?
    왠지 비싼 음식을 준비했다가 후에 가격을 얘기하면 비싸다고 생각할까봐..
    이런 경우엔 그냥 돈을 받지 않는 편이 낫겠지만요^^;
    갑자기 머릿 속이 복잡해집니다.

    결과적으로는 돈을 받지 않으셨다고 했는데,
    어떻게 괜찮다고 얘기하셨는지, 그리고 아코상(?)의 반응은 또 어땠는지, 이런 것들도 궁금하네요~

    여튼 신선한 정보 감사합니다 :)
    • 저도 머릿속이 복잡~~
      참 복잡하게 사는 나라 같아요~~~

      아코짱에게는 그냥 한국식으로 하자고 했어요~~
      머, 놀러왔으니 그냥 편하게 먹고 가면 된다고~~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8. 일본이 유난히 좀 심한가요? ^^
    제가 만난 외국인들은 잘 쏘던데... ㅋㅋㅋ
  9. 전 한번씩 접대도 하구 그래서 제가 낼때가 많은...;;;;
    • breeze
    • 2010.07.08 23:50
    저도 님과 같은 한일 부부입니다. 재미있는 글이군요. ^^
    제 경우에는 일본에서 장인어른댁, 친척집, 아내 친구집, 아내회사선배집 등 어디 초대받아 가서도 더치패이한 적이 없어서 아직도 이런 문화를 보면 낯설어요. 대부분 다들 저희들을 잘 대접해 주셨어요.
    물론 저희집에 오면 저희가 많이 대접하지만요. ^^ 제 주위 사람들은 한국과 별 다른 사람들이 아닌가 봅니다.
    아, 물론 식당에서 다 같이 먹을때는 당연히 더치패이를 하죠~
  10. 집에서도 더치페이라는것은 처음들어보네요 ㅎㅎ
    좋은 정보 듣고가욧~
    • 오호라
    • 2010.07.09 15:22
    오 대단한데요... 저는 차라리 자신있는 음식이나 안되면 술이나 과일같은거라도 들고 가는 우리네 정서가 역시 맞는 것 같아요. 한번 얻어먹은듯해야 다음에 내가 또 내고~ 이렇게 더 자주 만나게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들고요.
    저렇게 하면 비용 걱정은 덜하게 되어 좋을수도있긴 하겠네요. 근데 손님초대도 형편대로 하면 되니까 굳이 저렇게까지 안해도 될것같고요.
    이웃이지만 멀긴 머네요. 섬이라서 더 그럴수도있고요.
  11. 허걱...저도 일본서 한 2년 살고 있는 중인데,,,, 가끔 아는 사람 집에 놀러가면 그냥 꿀떡꿀떡 얻어먹었는데...ㅠㅠ 집에 놀러갔는데 거기서까지 돈 내는 건 안들어봤어요.ㅠㅠ 그래도 이번에 놀러갈 땐 걍 오미야게라도 하나 사고 가려구요.^^ 돈은 촘...-_ㅠ....너무 정이 없잖아.ㅠㅠ 엉엉.ㅠㅠㅠ
    • ㅇㅇㅇ
    • 2010.07.11 00:24
    제 일본인 친구들은 안그렇던데... 그들의 부모님도 그렇구요
    이번 글 읽구서 좀 놀라울뿐입니다
    • SK
    • 2010.07.11 03:22
    미국에서도 부모랑 같이 먹으면 부모가 자식들 돈 못쓰게 하던데..
    아무리 더치페이가 좋다지만
    너무 지나치게 외국문화 받아들인듯
    일본도 예전엔 손위사람이 내고 서로 지금정도로 더치페이 안했다던데
    뭐 더치페이가 가끔은 공짜로 얻어먹으려는 인간들
    잘못된거 알려주는건 좋지만
    • 2010.07.13 18:18
    저도 일본에서 살다왔고, 일본인 친구들과 자주 놀았는데-( 회식도 해봤구요.)

    그런데 저정도까진 아니에요^^;; 아마 와이프분이나 친구분이 유난히 그런걸 따지시는 분인거 아닐까요?

    친구들끼리 밥먹으러 가서는 따로 계산하고, 또 애초에 집에서 파티하자하고 모일때는 일정 회비를 걷지만, 저렇게 초대까지 받았는데 돈을 내는 경우는 없었답니다.
    그리고 밥먹으러 가서도, 연장자가 돈 많이 내요! 회사사람들끼리가도 선배들이 돈 많이 내구요- 데이트할때도 남자가 가자고 말을 건 경우 대게 그날 데이트비용은 남자가 책임져요!
    저렇게 계산기가 있고, 그를 토대로 내서 그렇지...1엔까지 따지지 않는다는^^;; 한국과 그렇게 크게는 다를 것 없답니다!
    이런 글로 오해 좀 안하셨으면 좋겠어요! 일본 친구가 왜이렇게 한국애들이 나만보면 더치페이에 대해서 물어보냐고, 그렇게까지 돈으로 정없는 나라 아니라며 속상해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