낫토 - 일본인의 건강 아침메뉴~

Posted by 도꾸리
2007.12.07 12:27 일본생활(08년~12년)/FOO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내 청국장과 비슷한 낫토. 콩을 삶아 몇 일간 발효시켜 생청국장을 만든 것이 낫토라면, 여기에 각종 양념을 해서 보관하기 편하게 만든것이 청국장이라고 보면 대충 맞다. 물론 몇 일은 발효시키느냐, 냄새가 있느냐 없느냐 등 고려해야 할 것들이 있지만, 기본적으로 콩을 삶아 일정한 온도에서 발효시키는 것은 동일하다.

<일본에서 낫토를 만드는 방법>
콩이 물러질 정도로 삶아 균체가 많은 깨끗한 짚을 이용해 일주일 정도 발효시킨다.
이때 온도는 40도 정도 유지시키면 된다.

현재는 대부분 슈퍼 등지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낫토제품을 사다먹는데,
이런 제품의 경우 발효시키기 위해 따로 균을 첨가한다.

<먹는 방법>
우선 슈퍼에서 낫토를 구입한다.
좋은 재료를 좋은 조건에서 만들어 1팩에 2~300백엔 하는 것도 있고,
100엔에 3팩하는  저렴한 제품도 있으니 취사선택~
낫토제품 안에 대부분 조미 간장과 겨자가 있다.
그릇에 낫토를 넣고 날계란, 파 등을 넣고 팩안에 있던 간장과 겨자로 맛을 낸다.
입맛에 따라 가츠오부시(가다랑이포), 양파 등을 같이 넣기도한다.
그리고 밥위에 올려 놓으면 먹을 준비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인들의 경우 간단한 아침식사로 낫토가 많이 애용되고 있다.
많은 반찬이 필요한 것도 아니고, 단백질, 비타민 등 다양한 영양을 섭취하기에도 좋다.
요시노야, 마츠야 같은 체인 음식점에서도 아침 메뉴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먹는 외국인에게는 조금 낯설수도 있다.
낫토 특유의 점성도 그렇고, 거기에 날계란의 냄새까지 더해져 망설여질수도 있다.
하지만, 한 번 먹기 시작하다보면 그 맛과 간편성에 자주 해먹게 된다는.
여기서 간편성이란 편의점이나 슈퍼에서 낫토를 사먹을 수 있는 일본에서의 경우다.
한국에서는 시중에 나와있는 제품이 거의 없어, 직접 만들어 먹어야하기 때문에 번거로울 수도 있다.

머, 아무튼 일본 여행을 가신다면 라멘, 우동, 돈가츠 이런 음식만 드시지 마시고 꼭 한 번 낫토를 드셔보시길.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