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철에 꼭 있었으면 하는 표지판!!

Posted by 도꾸리
2008.07.21 08:32 일본생활(08년~12년)/교통

예전에 일본 전철의 핸드폰 에티켓에 대한 이야기를 한 적이 있어요. 자기집 안방인양 큰소리로 전철안에서 통화하는 한국과는(기실, 내가 가본 대부분의 아시아 국가들이 그렇다) 달리, 일본 전철은 쥐죽은 듯 조용. 문자를 보내거나 신문이나 잡지를 읽는 사람은 많아도 핸드폰으로 통화하는 사람을 거의 없는 편이죠.

2008/02/03 - 남을 배려하는 사회 - 일본 핸드폰 에티켓~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전에 볼일이 있어 전철을 탔어요. 출퇴근 시간 언저리라 이래저래 사람이 많더군요. 밀려드는 사람들 속에 우연찮게 광고판 하나를 보게 되었어요. 한눈에도 무슨 광고인지 알겠더군요. 바로, 전철 안에서 음악을 크게 틀지 말라는 주의 광고판.

일본 사회가 이런 부분에는 상당히 엄격한 것 같아요. 물론, 자국내 문제가 아닌 외국과의 영토분쟁(독도 문제)과 같은 큰 문제에는 대범하게 무시하고 왜곡하는 경향이 있지만, 아주 사소한 규율과 규칙은 비교적 우리보다는 잘 지키는 편이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드폰 사용하는 사람이 거의 없어 전철안이 조용한 편인데, 여기에 헤드폰 사용에 대한 부분까지 거론하는 일본이 사실 부럽더군요. 사실, 아직까지는 시끄럽게 헤드폰 끼고 음악 듣는 사람을 일본 전철 안에서 보지 못했어요. 주변분들이 그런 경우가 간혹 있다는 말은 몇 번 들었지만, 이걸 안내 광고판으로 만들 정도까지는 아닌것 같은데...

이유야 어떻든 전철 안에서 음악 듣는 것까지 주의, 환기를 요망하는 나라 일본. 다행이 저는 이어폰이나 헤드폰으로 음악을 듣지 않아 다행입니다. 그런데, 또 무엇을 주의 줄지... 조금 걱정이 되는 것도 사실...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일본사회 전체적 분위기가 남에 대한 민폐에 민감한 부분이 있으니까요.
    말씀하신 것처럼 저도 예전에 그렇게 자주 보지는 못 했습니다만,
    간혹 보이시는 분들은 우리나라의 그것보다 심하더라구요.

    ...음, 좀 과하게 제한하는 분위기에 대한 반동일까요?

    전 그냥 이런분들 보면 '장래에 니 귀는 쯧쯧...' 이란 따뜻한 눈길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
    새로운 일주일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 "家でやろう" 씨리즈는 내용도 좋지만 디자인을 알기 쉽게 잘 한것 같아요. 전에는 전철 안에서 화장하는것에 대한 것이었답니다.
    요즘 젊은이들은 어른들이 주의를 주면 거꾸로 열받아서 폭행하는 사건도 있어서.....어른들이 주의를 주기 힘들답니다.
  3. 정말 싫습니다 ㅠㅠ..

    특히 DMB방송, PMP로 영화.. 자체 스피커로 보는 사람들 ㅠㅠ..
    • 공감가네요..
      이어폰 끼고 보던지... 스피커로 틀어놓고 보는건 도대체 뭔지..
  4. 어이어이어이, 암마리 기비시이자나이노?
    난또나꾸 와까루게레도모, 기비시이쓰기데쇼오~

    (나제나라 오래 사이낀 Bluetooth headphone 갔딴다. 히히히히)
  5. 사실 밖으로 새어나오는 소리는 그다지 크지 않지만, 귀를 거슬리게 하는 주파수대를 갖는다는 점에서 문제가 되는 건데, 정말 나이 어느 정도 *먹고(자체 필터링) 그렇게 틀어대는 사람들은 이해를 못하겠네요...
    청소년들이야 멋모르고 그런다고 하더라도 말이죠... 적어도 대학생 정도라면 얼마나 귀에 해로운지도 알고, 그게 엄청 개념없는 짓이라는 걸 알 만한 나인데요...
    • 지나가다가
    • 2008.07.21 17:39
    대딩으로써 말씀 좀 올리자면 옆사람에게 들릴정도로 크게 틀어놓고 음악이나 영상을 듣거나 보는 애들은 귀가 먹었다고 보면 됩니다-;...
    저도 제 동기들 혹은 선배 후배들이 무식하게 크게 틀어놓고 아무렇지도 않게 있는거 보고 한소리 하면 안들린다네요-;;;;;;;;;
    뭐 습관이 되어서 그렇다고도 하는데..
    아 싫습니다..
    더욱이 저같은 경우는 나이가 많은 편이 아니어서 뭐라 하기도 뭣해서
    그냥 저는 적절한 볼륨으로 음악을 듣는편을 택합니다-;.. ㅠ.ㅠ
    • 오~
      그 지나가다님이 오셨군요~
      영광입니다~
      앞으로도 자주 방문을~
      아자아자~
    • 깔깔마녀
    • 2008.07.22 00:09
    새벽에 공항가는 리무진버스에서 기사아저씨가 귀에 거슬리는 소리로 라디오를
    틀어서 얘기하려고 살펴보니 바로 앞자리 앉은 사람의 이어폰에서 나오던 소리
    더군요. 정말 짜증나서 꺼달라고 했답니다. 무지 시끄럽다고.
    나이가 많건 적건 상관 없이 골고루 분포해 있는 듯
  6. ㅎㅎ~~ 표지판이 참 메시지가 잘 전달 되는 것 같아요;;ㅋㅋ
    헤드셋이 왜 있는건데...
    왜 음악이 밖으로 새어나오게 듣는건질 모르겠네요;ㅋ
  7. please do it at home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볼륨만 좀 줄여도 될텐데.. 말여요
    • http
    • 2008.07.22 01:18
    지하철에서 저렇게 크게 트는놈들은 귀에 좆박았냐라고 한 마디 해주고싶음.
  8. 오~ 울나라 지하철에도 이런거 있었으면 좋겠네요^^
    (사실 저도 크게 듣는 편이지만 항상 안새어나갈 선에서 듣는다는;;)
    • 2008.08.03 01:43
    저광고판별로든데.. 집에서 하라니.. 엠피쓰리를? 시디피를? pmp를?
    개인주의가 심각해서 어디서 대화하는 것도 눈치주는 일본에서
    노래마저 듣지 말라고??? 정도를 넘어선거 같다... 소리를 줄이라는 것도 아니고..
    집에서 틀어박히라고 요구하고 있는 나라라는 생각이 확들었다...
    • 2008.08.03 14:25
    일본은 오버가 너무 심하네요
    물론 타인에게 피해를 끼치는 통화정도 같은것은.. 못할수도 있지만...

    이어폰까지 제재하는것은 솔직히 심합니다..
    그렇게 크게 듣고사는 사람도 못봤지만...;

    우리나라도 문제있지만 일본은 너무 오버해서 제한할려는
    분위기도 사실 문제 있습니다
    • 오버이다에 저도 한 표 던지지만,
      던지면서도 조금 거시기한 느낌이...

      오바했기에 지금의 일본이 가능한 것이겠죠.
    • 그런데
    • 2008.08.06 15:49
    정말 이해가 안 되는 건 말이죠. 저렇게 조심하는 일본인들이 왜 꼭 한국에만 오면 그렇게나 예의없고, 시끄럽게 구는 건가요? 지하철에서 가끔 보는 일본인들 너무 시끄러워요.
    • 한국이 좋아서 그랬나봐요~
      여행지에서의 기쁨 때문에 그랬나 봅니다~
    • 달모지
    • 2008.08.06 18:03
    저는 공감이 되는데요; 지하철에서 책읽다가 이어폰크게 틀어놓고 옆에서 락이나 팝음악 들으면 옆에있는 사람은 정말 거슬립니다. 특히 지하철은 자리에 앉기도 어렵고 해서 한번 자리에 앉으면 오래앉아가는 경향이 있는데 주변에는 정말 민폐입니다. 저는 적당히 이야기하는 소리보다 저렇게 새어나오는 소리가 더 괴롭더군요;

    일본사람들이 밖에 나와서 시끄럽게 한다는 건 저런 질서의식은 국민성의 문제가 아니라서가 아닐까요? 자국에서처럼 강제하는 사람도 없고, 지키지 않는다고 경멸하는 사람도 줄어들잖아요. 외국에 나오면 어느나라사람이나 조금은 방만해지는게 사실이죠. 물론 반대인 사람들도 있지만요 : )
    • 외국에 나가서 시끄럽게 한다는 것에 별로 동의할 수 없네요. 일부 그런 사람은 있겠지만, 일본인 전체가 그러지는 않은 것 같아요.
  9. 방송으로만 떠들고 있는게 우리 현실이죠.
    이참에 서울메트로, 한국철도, 도시철도공사, 인천지하철공사, 서울9호선메트로 공사 까지
    관련 건의를 해보겠습니다.^^; 뭐.씨도 안먹히겠지만.
    • 퀴트린
    • 2008.09.18 05:11
    음악소리는 정말 공감합니다. 저도 이어폰을 끼고 음악을 듣고 다니지만 공공장소건 차가 많이 다니는 도로옆이던 적당한 크리로 듣지요.(이어폰을 빼고 안들리는 정도의 소리크기를 알아냈다니까요..ㅋ) 가끔 그냥 전철등을 탈때 새어나오는 음악소리나 디엠비자체 스피커를 듣는사람들 보면 진짜 짜증나더군여...근데 핸드폰의 경우는 그렇게 시끄럽게 얘기하는 사람 별로 못 봤는데요. 통화야 다들 전철에서 많이 하긴 하지만 입을 가린다던지 아님 그냥 조용조용하는 사람이 거의 대부분인것 같습니다. 요즘은요..- 일주일에 하루도 안 빼먹고 1~2시간 이상은 전철을 타는 사람입니다.^^-
    #달모지님/우리나라에서 살고있는 많은 일본인들은 몇년이나 살던 일본인들도 아직도 전철, 버스등에서 전화하는것이 어색하고 어렵다고 합니다. 보통 관광하러 온 일본인들이 지도등을 보면서 얘기할때나 시끄러운데 그때는 대부분 전철안이 시끄러울때 입니다.
    ...좀 지난 포스트에 댓글을 남겼네요. 처음부터 도꾸리님의 블로그를 보는 중입니다. 재밌어요..^^ 요즘 일본생활블로그 보는 재미로 살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