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커플 - 똥꼬로 위기를 모면하다

Posted by 도꾸리
2008.01.09 08:30 한국생활(04년~08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다른 '한일커플 언어유희' 이야기

'졸라깨'를 아세요?

빠구리로 발음나는 것들?

 쉬마렵다고?

④ 방귀해도 되겠습니까?

-----------------------------------------------------------------------------


타이에서 마키를 만나고 나서 여러 가지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었습니다. 그 중 하나가 '똥꼬' 사건. 바로 남녀 사이 설명하기 쑥스러운 '똥꼬'라는 표현을 설명하려다 발생한 일이었습니다. 오늘은 똥꼬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해볼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치앙마이 인근에서 사먹은 빠똥꼬.
동시에 중국어와 태국어가 쓰여 있는 것이 이채롭다

타이에서는 아침으로 우리의 꽈배기처럼 생긴 것을 자주 먹어요. 이를 '빠똥꼬'라고 부른답니다. 밀가루를 찰지게 반죽하고, 이를 얇게 펴서 직사각형 형태로 만들어요. 그런 후 알루미늄 조각을 이용해 손가락 크기만 하게 잘라낸 다음 두 개를 하나로 꽈배기처럼 만들어요. 이것을 뜨거운 기름에 튀겨 내면 타이인들이 아침으로 즐겨 먹는 빠똥꼬가 된답니다.

또한, 여기에 콩국의 일종인 남떠후를 같이 먹어요. 여기서 태국어 '남'은 '물'을 뜻하고, '떠후'는 '두부'를 나타낸답니다. 한국어로 직역하자면 두부 국물 정도. 실제로 콩을 불려 갈은 후에 촘촘한 천으로 걸러내면 비지와 콩국물이 걸러져 나오는데, 바로 이 콩국물을 이용해 만들어요.

남떠후에 설탕 시럽을 듬뿍 넣고, 옥수수 절임, 떡 절임, 보리쌀 절임, 콩 절임 같은 것들을 추가로 해서 빠똥꼬와 함께 먹으면 훌륭한 아침 식사가 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빠똥꼬와 남떠후. 그리운 중국의 맛

중국에도 이러한 타이의 빠똥꼬, 남떠후와 비슷한 음식이 있어요. 중국에서도 마찬가지로 아침에 주로 먹는답니다. 빠똥꼬를 중국에서는 요우티아오(油条), 남떠후를 떠우지양(豆醬)이라고 불러요.

차이라고 한다고 해 봤자, 중국의 요우티아오가 빠똥꼬보다 더 크고, 떠우지양에는 남떠후에 들어가는 고명이 안 들어 간다는 것 정도. 타이인의 조상이 중국 남부에서 왔다고 하니 어차피 중국에서 전해내려 온 음식인것 같아요.

어느 날 평상시대로 아침에 일어나 밖에 나가 빠똥꼬와 남떠후를 사왔답니다. 아침을 먹고 마키가 샤워를 하기 위해 화장실에 들어간 사이, 갑자기 놈들(?)이 침공해 오기 시작했어요. 참을 수 없는 압박이 나의 똥꼬 주위 온 신경을 자극했고, 금방이라도 나올 것처럼 참을 수가 없었어요.

화장실 문을 통해서 들리는 것이라곤 샤워기를에서 떨어지는 물소리와 마키의 콧노래. 금방이라도 쌀것 같은 이 상황을 어떡해서라도 마키에게 알려야 했답니다.


"마키~ 엉덩이에 있는 구멍을 한국어로 뭐라고 하는지 알아?"
"엥?
"똥꼬라고 불러~. 빠똥꼬의 똥꼬와 같아."
"갑자기 왜 똥꼬 타령이야?"
"으...그 똥꼬에 변이 꽉 찼어. 못참겠어..."


그 다음은 설명하지 않아도 잘 아시리라 믿습니다. 마키는 질겁을 하며 큰 수건으로 몸을 칭칭 감은 채 바로 나왔고, 그 덕분에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네요. 태국어 빠똥꼬라는 단어를 알고 있었다는 것이 얼마나 자랑스럽게 느껴지던지...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도꾸리의 올댓트래블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ㅋㅋㅋ 음식에 관한 애피소드시군요...ㅋㅋ 빠똥꼬 정말재미 있는말입니다. 태국어가 이런 귀엽고 좀 엽기스러운 단어들이 많지요...^^ 두분 너무 행복해 보이십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태국어 귀여운거이 넘 많아요~
      조금 더 배워두는 거인데...
      아쉽습니다~~
  2. ㅎㅎ 잼있게 잘봤습니다^^
    빠똥꼬라..이름은 거시기한데 먹음직 스럽게 생겼네요~ㅎㅎ
    • 방콕에 있을 때 거의 매일 아침을 쪽(죽)과 빠똥고로 해결했어요. 그만큼 애착이 가는 태국 음식이죠~
      다음에 기회가 되신다면 함 드셔보세요~
  3. ㅋㅋㅋ.
    요즘은 음식 얘기와 dirty(?)한 얘기를 섞어서 하는 걸 즐기시나봐요.. ㅋㅋㅋ
    맛있어 보이기는 하는데, 저 같은 경우에는 아침에 먹기에는 자신이 없네요.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
    • 아침을 먹어야 저녁에 폭식을 안한다고해서 먹기는 하는데... 아무래도 전 저녁에도 먹고, 아침에도 먹는 타입인것 같아용~ ㅋㅋㅋ

      좋은 하루되세요~
  4. 좀... 그런 이야기지만 ㅋㅋㅋ 그래도 재밌네요~ ^^
    남떠후가 맞는지 모르겠지만 베트남에서 비슷한걸 먹어본거같아요~
    맛이 같은지는 모르겠는데 색깔은 똑같네요
    • 이런 이야기를 좋아한답니다~
      지송~~
      ㅋㅋㅋ

      그리고 베트남에서 드신 음식은 아마 이거일듯
      하단 참조해주세요~
      http://dogguli.tistory.com/90
  5. 대학생활때 독일에서 유학온 친구가 있었는데 그 친구 고향이 유고슬라비아 였습니다.
    그 친구에게 유고 슬라비아 아침인사를 물어보았더니 '토브로배쩨' 라고 하더군요...

    우리가 어떻게 들렸나 설명하던때가 떠오르네요....^^
    • 우하하하~
      토브로배째~
      넘 웃겨요~

      이런 언어적 차이에서 생기는 언어유희~
      머, 저희 가족은 이런거에 익숙하답니다~
      그래도 토브로배째는 넘 재밌당~
      ㅋㅋㅋ
  6. 너무 잼있을거 같아요..!! 저도 외국인과 함께 생활해보고 싶어요~>.<
    외국인 처자를 만날까요?!
    어찌해야 할까낭~><
    • 여행 중에 만나신 외국인 처자가 많으실텐데~
      저도 아내를 태국 방콕에서 만났답니다~
      방콕에서 장기 여행중일때~

      머, 제가 겁나 들이밀어 결혼을 하게되었다는~
      아자아자~
      태공망님도 어여 들이미세용~
      ㅋㅋㅋ

      좋은하루!~
  7.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재미난 에피소드와 함께 이야기해주시니.. 저 빠똥꼬란 음식.. 절대 잊어버리지 않을 것 같아요~ ^^
    • 저도 단박에 기억했는걸요~
      빠똥꼬와 똥꼬~
      왠지 기묘한(?) 조합인 것 같다는~

      눈도오고 그러니 갑자기 무엇가 땡긴다는~
  8. 외국에 가면.. 꼭 먹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빠똥꼬..... ;;;;
    • 화교권 국가에 많아요~
      맛도 있고 간편해서 즐겨 먹었던 음식~
      꼭 한 번 드셔보세요~~
  9. 아놔~ㅋㅋㅋㅋㅋ
    오늘 하루종일 안좋은 일들만 생겨서 힘들고 피곤하고 짜증났는데..
    이 글 읽고나니 좀 풀리는거 같네요..ㅋㅋㅋㅋㅋㅋㅋ
    • ㅋㅋ
      기분이 좋으셨다니 다행입니다~
      아자아자~
      오늘도 즐거운 하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