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귀해도 되겠습니까?

Posted by 도꾸리
2008.01.07 08:30 한국생활(04년~08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다른 '한일커플 언어유희'  

'졸라깨'를 아세요?

빠구리로 발음나는 것들?

 쉬마렵다고?

-----------------------------------------------------------------------------

일본인인 마키는 남에게 피해를 주는 것을 극도로 꺼려해요. 내가 생각하기에 사소한 일이거나, 그럴 수 있는 일이라고 여기는 경우에도 마키는 철저하게 원칙을 따진답니다.

태국 방콕에서 연애할 때에 한 번은 마키 앞에서 방귀를 뀌고 말았어요.
그러자 갑자기 마키가 저에게 이렇게 물어보더군요.

"저기... 오나라했어?"
"엥? 그건 MBC 드라마 장금이에 나오는 메인 타이틀송인데...
장금이 방송했나고?  당연하지~ 그거 방송한지가 언제인데~"

그러면서 나는 드라마 타이틀송을 흥얼거렸다.

"오나라~ 오나라~~"
"break wind했냐고?"

이건 도대체 무슨 소리인지... '바람을 깬다?'

"엉덩이에서 나오는 소리 말이야~"
"엥? 방귀?"

알고보니 방귀를 일본어로 '오나라'라고 한다더군요. 그것도 모르고 마키 앞에서 MBC 드라마 장금이의 메인 타이틀을 불러 제꼈으니... 얼마나 창피하던지 얼굴이 다 후끈거리더군요.

이제 장소를 바꿔 한국에서 신혼 살림을 차리고 있을 때 입니다. 한 번은 밥을 먹는 중에 방귀를 뀌고 말았어요. 연애할 때야 이런 일이 발생하면 전날 고구마를 너무 많이 먹었다는 둥, 한국인의 신체구조가 방귀가 많이 나오는 특이 체질 이라는 둥, 소리나는 방귀는 냄새가 안나는 이점(?)이 있다는 둥 말도 안되는  변명으로 은근슬쩍 넘어가곤 했었답니다. 하지만  이제는 같이 사는 처지이기에 이런 일에 익숙해지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사명감에 오히려 예전보다 더 과감해진듯. 갑자기 아내의 얼굴이 붉어진다. 모른체 계속 밥을 먹는 나.

"저기... 오나라 했어? 아니면 입으로 낸 소리야?"
"어? 아니... 그게... 소리 안나는 오나라를 할려고 했는데, 그게 조절이 잘 안 돼서..."
"그렇지? 그거 알아? 예전에 냄새는 나는데 도대체 어디서 나는 건지 모르겠는거야~ 그렇다고 물어볼 수도 없고. 내가 얼마나 당황했는지 알아? 내가 뀐것도 아닌데 놀란 토끼 마냥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말야~"

그녀는 드디어 범인을 잡았다는 듯이 나를 구석진 곳으로 몰아세우고 있었다. 몰래 뀐 놈의 무안함이라고 해야할까? 감추고 싶은 비밀을 들킨 듯이 얼굴까지 벌개지며 난 사정없이 웃었고, 그 웃음으로 무마해 보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나의 이런 노력은 마지막 말로 처참하게 무너지고 말았다.

"다음에 오나라를 하고 싶을 때는 조용히 일어나 문 밖으로 나가서 뀌고 오던가, 아니면 오나라해도 되겠습니까~ 이렇게 물어봐 줄래?"

한동안 배를 잡고 웃으며 난 일어나지 못했어요.  혹시나 그녀가 나를 쳐다볼까봐 두눈을 지긋이 감고 말이죠. "방귀를 뀌어도 되겠습니까?"라고 물어보는 장면을 상상해 보세요~ 그 얼마나 웃기는 씨츄에이션인가~

하지만 난 지금은 그녀에게 정중히 물어본답니다. 방귀를 뀌어도 되겠습니까? 이렇게 말이죠. 이것도 일종의 문화적 차이라고 여기며 말이죠.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도꾸리의 올댓트래블 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마키님 너무 귀여우셔요..ㅋ
    문화차이가 심하군요..
    저희는 그렇게 묻는 것 자체가 실례일텐데..
    어떻게 보면.. 실례를 피하기 위한 예의라고 볼 수도 있겠군요..!!
    • ㅋㅋ
      냄새가 심했나?
      그러게요~
      이런걸 이야기하다니~
      예잇~~
      ㅋㅋㅋ

      좋은 한 주 되세요~
  2. ㅎㅎㅎ... 도꾸리님..
    심하셨군요.. :)

    ㅋㅋㅋ. 근데 저도 요즘 속이 안좋아서인지....

    자면서 뿡뿡 거린다고 아내가 구박을 심하게 하네요. -_-;;;
    • 아무래도 구박을 받는 것이
      남자들의 공통점(?)이 아닐런지요~~
      ㅋㅋㅋ
      좋은 하루되세요`
    • 슬픈하품
    • 2008.01.08 20:19
    두분다 정말 귀여우세요. 재미난 일화네요. ㅎㅎㅎ
    저도 신랑한테 오나라 해도되는지 물어보고 해야겠어요. 히힛... ^^
    • 저희가 조금 특이 케이스인것 같아요~
      남편분은 좋으시겠어요~
      하품님이 만들어주시는 맛난 음식 매일 먹을 수 있으니 말이죠~
      좋은 하루되세요~
    • 김상현
    • 2008.01.08 21:15
    일본인아내와6년째인데요 결혼생활..참 답답한게 많았죠 저도 원리원칙에서 어긋나면 하늘이 무너지는 스퇄~
    근데 그게..틀린말이 하나도 없더라는....자식교육하나는 100점만점주고싶답니다.^^행복하소써~
    • 아내에게는 거의 모든 분야(?)에서 제가 진답니다.
      머, 거의 퍼팩트하게~
      특별히 싸울 일도, 특별히 다툴 일도 없다는.
      서로의 성격이나 민족성 등이 다르기는 한데,
      못맞출정도는 아니니까요.

      결혼하신 분들 다들 그렇겠죠?
      조금씩 양보하며 살아가는거...
      이거이 정답인 것 같아요~
    • 2008.02.05 06:06
    비밀댓글입니다
    • 미니미님 반가워요~
      앞으로 더욱 자주 뵐께요~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는 사람끼리 모여,
      이야기하다보면 머 조금은 해결방도가 생길듯~
      아자아자~~

      국제 결혼의 비법은...
      음...
      걍 서로를 존중해주는 것이 아닐까한다는...
      머, 앞으로 하나씩 하나씩 풀어나가도록 할께요~

      즐거운 하루~~
    • 방귀
    • 2008.04.22 19:32
    남자인 저는 남자가 방귀해도 짜증나는데...화장실에서나 혼자 있을때 일보는 습관을 들이든지...대표적인 한국남 악버릇중 하나죠. 방귀와 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