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생활(12년~16년3월)/FOOD

[말레이시아 여행] 쿠알라룸푸르 파빌리온 한식당, 다온

도꾸리 2011. 10. 4. 09:09
반응형

지난 말레이시아 여행에서 감기에 걸렸어요. 코타키나발루에서 걸린 감기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도 지속되었죠.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원래 아는 분도 만나고, 이곳저곳 돌다닐 예정이었는데 결국 감기때문에 아무것도 못하고 왔네요.

식사도 마찬가지에요. 쿠알라룸푸르 현지식 위주로 하려고 했는데, 몸이 아프니 이것저것 다 귀찮더군요. 결국 호텔 인근 쇼핑몰에서 한식과 일식 위주가 되고 말았네요.

에어아시아 요금,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

오늘 소개할 곳은 부킷빈탕 파빌리온 6층에 있는 고급 한식당이에요. 코타키나발루도 그렇고 쿠알라룸푸르에서도 몇 곳의 한식당을 갔지만, 가장 괜찮았던 곳이에요. 쿠알라룸푸르에 며칠 있지도 않으면서, 3번 정도 갔던 것 같아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명동이라 할 수 있는 부킷빈탕, 그 부킷빈탕의 요지에 자리한 최고의 쇼핑몰 파빌리온. 오늘 소개할 한식당 다온은 파빌리온의 6층에 있어요. 지하에 있는 푸드코트와 달리, 6층 식당가는 고급 식당 위주.



패키지 투어로 가는 그런 한식당은 일단 아니에요. 인테리어가 장난 아니더군요. 스탭도 얼마나 많은지, 붐비지 않을 때 가면 테이블 당 한 명이 따라붙는 것 같더군요. 




제법 가격이 비싼 곳이에요. 일반 점심식사는 한화로 15000~2000원 정도, 고기류는 사진처럼 모듬구이가 14만원 정도. 저희는 꼬리곰탕이나 비빔밥 정도 먹고 왔어요.

옆 테이블 백인이 와서 와인에 모듬구이 주문해서 먹던데, 어찌나 먹고 싶던지... 지를까 고민하다가 참고왔답니다.  





밑반찬. 가격이 가격인만큼, 이곳은 메뉴 주문하면 밑반찬 주더군요. 코타키나발루에서 갔던 한정식집에서는 따로 받던데, 왠지 공짜 느낌이어서 더 좋았어요. 물론, 맛도 외국이라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을 정도로 위화감이 없었어요. . 



아내가 주문한 돌솥비빔밥. 아내는 어디 한식당 가면 꼭 돌솥비빔밥을 주문하더군요. 돌솥 자체가 특이하고, 비빔밥을 좋아해서 그런 것 같아요. 





하루와 아내. 아내도 이곳 한식을 넘 좋아했어요. 한국에서 먹던 그맛이라고. 





제가 주문한 꼬리곰탕. 사골국이랑 꼬리곰탕 가격이 같다면? 한국인이라면 당연히 꼬리곰탕이겠지만, 해외에서는 다르더군요. 태국도 그랬고, 말래이시아도 그렇지만, 일단 송아지 꼬리를 먹는 문화가 없다보니, 이렇게 꼬리곰탕이 사골국과 가격이 같아지는 현상이! 덕분에 몸보신 잘하고 왔습니다. 

꼬리곰탕에 삶은 소면을 따로 주시더군요. 사골육수에 소면 넣어 하루에게 주니, 넘 잘먹었답니다. 아빠 아플 때 잘 먹어주어 너무 고맙더군요.



추가로 주문한 돼지갈비. 왠만한 돼지갈비 전문점에 비해서도 더 맛있더군요.
 
이렇게 먹은 가격은 말레이시아 16% 세금포함해서 대략 5만원 정도 나왔어요. 사실, 한끼 식사로 부담스러운 가격이지만, 몸보신 차원에서 먹었습니다. 

코타키나발루에서 쿠알라룸푸르 도착후 첫 식사를 다온에서 했어요. 그리고 2번 정도 더, 쿠알라룸푸르에 있을 동안, 다온에 갔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만큼 괜찮았던 식당이었어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한식을 찾으신다면, 부킷빈탕 파빌리온의 다온도 괜찮은 선택일 것 같아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KLIA) 인근 호텔, 콩코드인!
에어아시아, 저가항공사는 정말로 불편할까?
하루, 말레이시아에서 파충류를 만나다!
반응형
1 ···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