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필로그 홍콩, 시작하거나 혹은 지속하거나!

Posted by 도꾸리
2011.03.07 10:16 여행/2011 홍콩

홍콩에서 돌아왔습니다. 갈 때 보다 무거워진 짐, 줄어든 지갑 속 내용물, 그리고 스펀지처럼 질퍽해진 몸을 이끌고 일본으로 돌아왔습니다.

변한 것 몇 가지. 화장실 안쪽 신경 쓰이던 곰팡이는 누군가에 의해 깨끗히 지워졌고, 집은 잘 정리되어 더 넓어진 것처럼 보였다. 그리고 부쩍 말이 많아져, 이제는 그 말상대 해주기가 버거워진 하루.
 
변하지 않은 몇 가지. 언제나 환한 미소로 나를 반겨주는 아내, 옹앙거리며 내 다리를 붙잡고 온 몸으로 부비는 하루, 그리고 이를 지켜보며 짖는 쿠로까지, 모든 것이 그대로였어요.

가족이란 이런 존재인 것 같아요. 막상 같이 있을 때는 잘 모르다가도, 잠시, 혹은 오래 떨어져 있으면 그 소중함을 알게되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센트럴에서 빅토리아 피크까지 걸어서 올라갔을 때의 감동, 그래서 더 멋있었던 야경!

홍콩 곳곳을 돌아보고 왔어요. 센트럴에서 빅토리아피크 정상까지 걸으며, 홍콩 근대사에서 영국과 일본의 존재를 확인할 수 있었죠. 섹킵메이에 있는 메이호하우스에서는, 홍콩드림을 쫓아 중국 본토에서 건너온 사람들의 애환과 삶을 확인 할 수 있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룡시티의 한 예술구. 방문 당시 애니메이션 작품전이 열리고 있었다.

또한, 홍콩 곳곳의 예술촌을 방문했어요. 북경 따산즈나 상해의 m50 창의원처럼 홍콩에서도 예술구를 집중적으로 개발하고 있더군요. JACCAC, 구룡성 인근, 포탄, 이노센터 등 예술과 관련된 시설을 이번 홍콩 여행을 통해 방문하고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란타오섬 트레일. 고생한 만큼, 멋진 경관을 보여주었던 곳.

홍콩에 대해서 해야할 이야기가 제법 많아졌어요. 예전에는 단순히 쇼핑을 목적으로 홍콩을 방문했다면, 이번에는 철저하게 사전에 조사를 하고 떠난 여행이라 더욱 그런 것 같아요. 앞으로 제가 경험한 홍콩, 하나씩 소개하도록 할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음식의 재발견. 마카로니스프나 인스턴트라면스프에 적응하면 홍콩여행이 한결 편해진다.

그나저나, 저 없는 사이에 하루가 부쩍 커버린 느낌이라 왠지 서글픔 감정이 드네요. 안 본 사이에 말도 많아지고, 단어량도 엄청 늘어난 것 같아요. 왠지 제가 없어야 더 빨리 크는 것 같아, 아빠로서 살짝 서운함이! 그래도 좋습니다. 환한 하루의 웃음을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좋은글 잘 보고갑니다.
    좋은 월요일 되세요^^
  2. 앗 홍콩에서 돌아오셨네요~ 좋은 구경 하시고 맛난 것 많이 드시고 오셨겠죠!? ^^
    앞으로의 이야기가 기대됩니다~
  3. 여행 잘 다녀오셨군요..^^
    앞으로의 여행기 정말 기대할게요~^^
  4. 무사히 귀환을 하셨네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고 여행기 기대하겠습니다.
  5. 잘 다녀오셨어요?
    왠지 저도 곧 홍콩으로 여행가야하는거 아닌가..하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6. 도꾸리님 덕분에 이번엔 홍콩나들이를 하는군요.^^
    기대됩니다.
    • 곰돌이
    • 2011.03.07 14:33
    개인적으론, 도꾸리님의 홍콩 이야기 들을 생각에 기분은 좋습니다 ^^;;




    아이들은, 몇일 못 보아도... 엄청 크더군요 ^^*

    저도 애들 어릴떄는, 어머니, 장모님 등께 맡기고 여행을 갔는데... ( 못된, 아들(사위) 딸(며느리)임^^;;)

    돌아와 보면, 훌쩍 자랐더군요...


    잠시 (?) 못 보았어도... 가족은 보고 싶지요...

    이제 가족 사이에서... 또 여행정리 하시느라 바쁘시겠네요 ^^*
    • 오늘 하루 보육원에 보내는데, 어찌나 우는지...
      집에서부터 가기 싫다고 떼를 쓰더군요...
      한 편으로는 기쁘면서, 또 다른 한편으로는 마음이 아프더군요.

      하루 머리를 잘랐어요.
      조만간 머리 자른 하루 모습 공개합니다~
      아자아자~
  7. 홍콩에서 건강하게 잘 돌아오셨군요.
    앞으로 홍콩에 대한 이야기 보따리도 잼날듯 하네요.
  8. 돌아오셨군요~
    쉽게 보기 힘든 사진들 많이 볼 수 있어서 넘 좋았어요. :)
  9. 홍콩 ...이 가깝지만 한 번도 못 가봤습니다 으으;;
  10. 잘 다녀오셨군요... 홍콩 마지막으로 간것이 2001년 7월... 벌써 10년전이네요.
  11. 앗 다녀 오신거에요 ???
  12. 저도 하루가 보고싶습니다~~~ㅠㅠ

    몸건강히 잘 돌아오셨다니 다행입니다!!^0^
    홍콩이 야경은 참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13. 멋진 책으로 엮어 주세요^^*
  14. 멋지군요!
    홍콩은 구석구석 돌아다녀야 숨은매력을 찾을 수 있을거 같아여
    저도 한번 더 가야할까봐요 ^^
  15. 멋진 여행 되셨나요? ㅎ
    저도 여행을 떠나고 싶네요 ^^
  16. 여행 잘다녀오신듯 하네요..^^
    처음 사진의 야경은 정말 멎쥐네요....
    달력같은곳에 써도 좋을것 같아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mickeyeden BlogIcon Eden
    • 2011.03.08 19:15
    헉..란타오섬 트레킹 하셨어요? ㅋㅋ 케이블카 타고 가면서 밑에 걸어가는 사람 보이길래..무지 고생스러워 보이던데..도꾸리님 대단~ 나도 예전같으면 걸어다니는데..요즘엔 늙어서리..ㅎ
    • 2011.03.08 19:27
    개인적으로,업무적으로 홍콩에 가끔(?) 다녀보는 저로서는, 이번에 Dogguli 와 아주 정말 잠깐 함께했던 홍콩일정은 매우 신선했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워낙에 말이 많은 두사람인지라, 만나서 그간 나누지 못했던 얘기들과 이만큼 나이가 들고 세상을 경험해 보아야만 할수 있었던 인생사를 논하느라 입이 아플 정도였지만,, 홍콩을 생각하고 바라보는 dogguli의 시선은 정말 달랐습니다. 이제껏 제가 봤었던 어떤 홍콩관련 서적이나 website에서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는.. (물론 엄청나게 많이 읽은건 아닙니다 !)

    어렸을 때부터 그냥 친하고 편한, 막대해도 괜찮았던(?) 형의 능력을 다시금 깨닫게 되는 즐거운 경험이었고, 입으로는 글을 못쓴다, 사진을 못찍는다 해도,,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작가"의 타이틀이 어울리는 사람이라는 걸 아주 얼핏 느끼게 되었죠. ㅋㅋ


    곧 책이 나오게 되면 직접 느끼게 되겠지만, 이번 책에서는 그간 볼 수 없었던 진짜 홍콩에 대해서 느껴볼 수 있는 좋은 경험이 될거 같아서 기대가 됩니다. (dogguli 책 중에서 처음 기대합니다.)

    많은 dogguli 의 fan 여러분들은 기대해 보시길...
  17. 야경 정말 멋져요~!!저렇게 아름다울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