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에서 꼭 먹어야할 음식 베스트 10

Posted by 도꾸리
2008.04.07 12:25 여행/2005 태국

어떤 곳을 여행해야 할지도 물론 중요하지만, 거기에 맞게 어떤 음식을 먹어야 할지도 중요한 것 같아요. 해당 여행지에서 멋진 경치와 좋은 물건을 살 수 있었지만, 음식 때문에 고생하시는 분들도 많이 봤거든요.
 
그래서 정리해봤습니다. 태국 여행이 처음이거나, 앞으로 계획하는 여행자를 위한 태국에서 꼭 먹어야할 음식 베스트 10. 현지인이 즐겨 먹으면서 외국인도 먹을 수 있는 음식 위주로 골랐습니다. 지역과 시기에 따라 가격은 변동할 수 있습니다.

태국에서 꼭 먹어야 할 덮밥 베스트 5이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파파야 무침 - 쏨땀
태국에서 최고의 음식을 꼽으라면 전 주저 없이 쏨땀을 일순위로 꼽아요. 어떤 음식에도 잘 어울리는 쏨땀. 특히 고기 종류와 함께 먹으면 맛있어요. 쏨땀은 생파파야를 채 썰어 절구에 찌고, 구운 땅콩, 새우, 게 , 프릭키누(쥐똥고추), 라임, 토마토 등을 넣고 갖은 양념을 해서 버무려 먹는 음식. 프릭키누의 매운맛, 라임의 신맛, 땅콩의 고소함, 새우의 텁텁함이 파파야의 맛과 잘 조화를 이룬답니다. 가격은 30~50밧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식 돼지갈비 - '씨콩무'
태국식이라고 표현을 했지만 한국의 그것과 별반 차이가 없어요. 차이가 있다면 뼈에 붙어 있는 살점이 적다는 것 정도. '씨콩'은 한국어로 '갈비', '무'는 돼지고기를 말합니다. 사진은 1인분, 조금 적어보이네요. 한국의 그것에 비해 살점이 적은 것이 조금 아쉽다는. 가격은 가게마다 차이가 있지만, 현지인 식당에서 대략 40밧~60밧 정도 예상하면 될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식 미나리 무침 -' 팍붕파이뎅'
정확히 말하면 미나리는 아니에요. 미나리과의 야채를 태국식 된장소스와 매운 고추로 볶은 음식. 미나리 향과 태국 된장의 맛이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는 음식. 한 번 먹으면 매 끼 찾게 된답니다.  다른 볶음 종류와 같이 주문하면 '팍붕파이댕'이 음식의 느끼함을 많이 없애준다. 중국에서 '감자채볶음'을 기름진 음식을 주문할때 같이 먹던 것과 비슷. 한국인의 입맛에 가장 잘 맞는 음식이 아닐런지. 비슷한 음식으로 말레이아 '깡콩', 베트남 '라오 무옹 사오 또이', 그리고 중국의 차오콩신차이 등이 있습니다. 가격은 30밧~40밧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고기 굴소스 볶음 - '느어 팟 남만 허이'
소고기는 일반 소가 아닌 물소 고기를 사용합니다. 그래서 약간 질긴편. 물소고기에 굴소스와 야채를 넣고 볶은 음식이 바로 '느어 팟 남만 허이'. 한국식 소고기볶음 정도로 보시면 될 것 같아요.

굴소스는 맛이 강하지 않아서 좋아요.간장을 넣을 경우 간장 자체의 맛이 너무 강해 재료의 맛이 죽는 경우가 많은데, 굴소스는 재료 자체의 맛을 살려준다는.태국 현지에서는 다양한 음식에 굴소스를 많이 사용한답니다. 강하지 않으면서 은근히 찾게 되는 매력 때문.  느어 팟 남만 허이는 40밧~60밧 정도면 먹을 수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을 채운 태국식 계란말이  - '카이 얏 싸이'
태국식 계란말이라고 표현은 했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네모 반듯한 그런 계란말이는 아닙니다.
케찹을 소스로 야채와 햄 등을 볶은 것을 계란으로 말아 만든 음식. 달짝지근한 맛과 계란의 맹맹함이 잘 어우러져 밥 한공기 그냥 해치울 수 있어요. 가격은 30-50밧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탕수육 - '쁘리요완'
태국에서는 이런 탕수육 종류의 음식을 '쁘리요완'(태국어로 '시고 단') 이라고 불러요. 탕수육이 '달고(糖) 신(酢) 고기요리(肉)' 라는 의미인 것과 일맥상통. 길거리 노점이나 몇 가지 반찬을 골라 먹는 덮밥집에서도 쉽게 먹을 수 있어요.주로 돼지고기와 야채를 넣은 것을 많이 먹는데, 이를 '팍 무 쁘리요완'이라고 부른답니다. 가격은 30밧-50밧.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달콤한 소스를 곁들인 생선튀김 - '남똑 쁠라 텃'
달콤한 소스에 땅콩류의 견과류와 태국 고추(프릭키누)를 넣고 볶아, 튀긴 생선 위에 뿌려준다.맵고 달콤한 소스 때문에 민물고기를 잘 못먹는 사람도 먹을 수 있어요. 가격은 50밧 ~100밧
식당에 따라 가격차이가 심한편. 없는 음식점이 많기 때문에 주문 전에 물어보자. '미 남똑 쁠라 텃 마이캅?" - 남똑 쁠라 텃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레 게 볶음 - '뿌 팟뽕 커리'
여행자에게도 많이 알려진 요리. 게를 볶을 때에 카레를 넣어서 만든 요리. 카레의 향이 먹는 사람으로 하여금 식욕을 돋구게 한답니다. 식당에서는 접시당 150밧~200밧 정도. 게의 종류와 크기에 따라 가격차이가 있다. 비싼 음식 중에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우 고로케 - '텃만 꿍'
으깬 새우에 튀김옷을 입혀 튀겨 만든 새우 고로케. 같이 먹는 양념장도 맛나요. 부드러운 게살과 바삭바삭한 튀김옷이 어우러져 누구나 부담없이 먹을 수 있어요. 특히, 여성분들이 좋아하는 음식. 가격은 50밧~100밧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기 구이 - '쁠라 득 양'
저녁에 길거리를 걷다보면 노천에서 생선을 구워 파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된답니다. 입에 볏짚 같은 것을 넣고 생선에 굵은 소금을 바른후 구워 먹어요. 밥 한 그릇에 생파파야 무침인 쏨땀 같이 시큼한 반찬 하나, 그리고 메기 구이 정도면 훌륭한 한 끼 식사. 가격은 마리당 50밧~100밧.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탕수육이랑 새우 고로케가 참 맛있었던 기억이 ^^);;
    태국음식이 매콤한게 한국사람 입맛에 의외로 잘 맞았던 것 같습니다 ~

    ...더운 나라라 냄새나기 쉬운 생선요리들만 조심하면 되려나요 >_<);;;
    • 한국보다 저렴한 태국 탕수육~
      고로케도 맛있어요~
      매번 태국에 가면 먹게 되는 음식들~
      아웅~~ 먹고파요~
  2. 와우... 맛있는 태국 음식으로만 소개해주셨네요. 군침이 꿀꺽 넘어갑니다.

    개인적으로 쏨탐을 제일 좋아합니다. 자주 먹으면 복통날 위험이 있으니 조심해야합니다.^^*
    • 모피우스님 저랑 비슷하세요~
      개인적으로 저도 쏨땀을 가장 좋아합니다~
      여기에 까이양 하나면~
      아우~
      죽음입니다~
  3. 저는 카이 얏 싸이가 끌리네요
    먹어보고 싶어요^^
    • 카이 얏 싸이도 맨밥에 먹기 좋아요~
      반찬으로 훌륭한~
      특히 아이들이 좋아한답니다~
  4. 태국음식이 너무 그리워요~~
    잘보고 가요~~
    • 앞으로 자주 그립게 만들어야징~~
      ㅋㅋ
      다양한 이야기를~
      아자아자~
      우주인 반갑습니다~
    • 기대 할께요 ㅋㅋ
    • 아자아자~
      열심열심~
      ㅋㅋ

      즐거운 하루되세요~
  5. 파타이는 어디에? ㅋㅋ
    흠 저 고기요리 맛있더라고요 ㅎ
    캐나다에서 태국식당서 비슷한거 먹어봤는데 ㅎ
    • 팟타이는 나중에~
      오늘은 반찬 베스트 10입니다~
      면 종류는 나중에 또 베스트로 함 뽑을 예정이에요`
      아자아자~
    • 아군
    • 2008.04.07 17:01 신고
    저게 이름이 쏨땀... 이구나.
    지난 번에 태국음식점 가서, 잘 몰라서 주인아저씨 한테 "추천해주세요"
    했더니, 동얌쿵이랑 탕수육 비슷한거랑 쏨땀 가지고 오더군요.
    맛있었습니다.

    맨날 맹숭맹숭한 일본음식 먹다가, 좀 맛깔나게 먹고 싶은데
    한국음식점도 주변에 없을 때는 태국음식점으로 가곤 합니다.
    나중에 일본오시면 같이 태국요리 드시러 가시죠~. 원츄~
    • 일본에서 태국 음식점 상당히 비싸던데...
      예전에 나고야에서 태국 수끼 3명이서 먹었는데,
      십만원 정도 나오더군요...
      아웅...
      저렴한 곳을 찾아야 할듯~
      아자아자~
  6. 소고기 굴소스 볶음이랑 태국식 계란말이 먹어보고 싶어요 :D
    근데 이름이 다들 어렵네요 ㅋ
    • 아무래도 해외 음식이다보니...
      이름이 낯선것 같아요~
      찬우넷님 다음에 한 번 도전을~
      아자아자~
  7. 헉...
    여긴....
    오후 늦게 접속하지 말아야겠구만
    허기진다 -_ㅜ
    • 앞으로도 허기진 일이 많을것이구만~~
      ㅋㅋㅋ
      쭈라군
      조만간 함 보자~
      아자아자~
  8. 배고프던 차에 사진보니... ㅋㅋ
    전부다 먹고싶어지네요....
    • 한국에서 저렴하게 태국음식 하는 곳이 없어 아쉽네요.
      괜찮다 싶은 곳에서 식사를 하면 금액이 상당하다는.
      아쉽습니다~
  9. 전 새우 고로케랑 돼지 갈비가 땡기네요..
    저도 하나만 택배로 보내 주세용.^^
    • ㅋㅋ
      아쉽게도 집에 가지고 있는 것이 없어서...
      다음 기회를~
      아자아자~

      좋은 하루되세요~
  10. 음식 이름이 무지 어렵군요 ㅎㅎ 발음하기가 ㄷㄷㄷ;
    태국식 계란말이는 꼭 오무라이스 같습니다
    • 오므라이스보다 오믈렛에 가까워요~
      밥이 없으니~~

      발음이 어렵죠~
      다음 태국 여행 가실일이 있으면 발음만 적어 가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아자아자~
  11. 탕수육 맛있겠네요 ㅋㅋ
    • 태국식 탕수육도 맛있어요~
      가격적으로 울 탕수육에 비해 경쟁력이~
      맛도 물론 훌륭합니다~
  12. 저는 저기 뿌 팟뽕 커리가 맛있더라고요...
    근데 얌운센은 없네요~~~??
    • 저도 뿌 팟뽕 커리 좋아해요~
      밥 한공기 후딱 해치운다는~

      얌운센은 나중에 면 음식 베스트 뽑을 때 넣을 예정입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13. 아아아아~ 도꾸리님 블로그만 오면 행복이 느껴져서 부러워 미칠거같아요!!
    아웅 집나간 우리집 다롱이와 같은 요크셔도 만지고 싶고 ㅠ_ㅠ
    샌드위치도 진짜 맛있어보이고요...
    올때마다 먹을거에 부러워하고
    여행기에 부러워하고
    행복함에 부러워하고
    도꾸리님 블로그는 앞으로 자제해야할듯...
    • ㅋㅋㅋ
      자제하시면 아니되옵니다~~
      그럴스록 면역력을 증대시키기 위해 더욱 자주~
      아자아자~

      즐거운 하루입니다~
  14. ...방금 밥 먹었는데 또 배고파지네요
    검색 통해 들어왔는데 넘넘 먹을거 볼거 등등 많네요.
    배고파져도 좋으니까 앞으로 종종 들어오렵니다. ^^
    • 앞으로 음식 열전은 계속됩니다~
      아자아자~

      자주 뵐께요`
      아고라님~~
  15. 퍼갈께요.. 너무나 좋은 정보네요..태국분들한테 만들어 주고 싶네요.
  16. 길거리에서 파는 무빙(돼지고기 꼬치구이)도 먹을만 해요^^
    개인적으론 쏨땀이 최고라고 생각해요
    그것도 아주 펫펫으로요.
    • 팍차
    • 2009.03.21 03:28 신고
    맛있는거만 추천하셨내요.^^ 그리고 한가지더 카오팟 카파오 무 (느아.빠믁.꿍)
    무= 돼지
    느아=쇠고기
    빠묵=오징어
    꿍=새우

    정말 맵고, 아주 맛있는 뽁음밥... 강추합니다..

    중독성이 아주심하고, 위가 약하신분은 피하시길...

    글고 메기구이도 있고, 가물치 구이도 있습니다...

    가물치 구이. 정말 살이 입에서 녹더군요. 비릿내도 하나도 안나고.. 정말 강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