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고기 함께 먹을래요? 라오스에서 만난 그녀.

Posted by 도꾸리
2008.03.21 09:01 여행/여행이야기

라오스 방비엥에서 한가로이 길거리를 걷고 있었다. 그러던중 노점에서 꼬치구이를 사고 있는 여자를 발견. 평소 꼬치구이를 좋아하는데 라오스에 와서는 먹어보지를 못했어요. 길거리에서 새, 개구리, 박쥐, 심지어 쥐까지 팔고 있어서 그런지 꼬치구이에 대한 열망이 원천봉쇄 되버렸다는.

그러던 와중에 호리호리해 보이는 여자가 어떤 연유(?)로 꼬치구이를 사는지 궁금했다. 사실, 이런 여성분이 먹을 수 있는 꼬치구이라면 나도 먹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 때문. 슬쩍 가서 흰 봉투 안에 산 것이 무었이냐고 물어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구이 샀어요. 함께 드실래요?"

 그러더니 주저하는 나를 데리고 인근 게스트하우스 1층의 식당으로 갔다. 알고 봤더니 이 숙소의 여주인. 식당에 들어서자 사온 음식을 펼쳐 놓더니 같이 먹자고 한다. 찹쌀밥, 야채절임, 육포, 그리고 새구이. 어떤 향신료를 쓴지도 모르겠고, 팍치(한국의 고수)에 대한 안좋은 추억이 있기에 야채절임 먹는 것은 포기했다.  

다행이 육포와 찹쌀밥은 괜찮았다. 육포는 한국의 그것과 비슷했다. 다만 어떤 고기로 만들었는지는 끝까지 안 물어 봤다. 혹시나 쥐고기 같은 혐오 음식으로 만들었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에 차마 물어볼 수 없었다.

다음은 새구이를 먹을 차례. 여자 주인은  잘도 먹는다. 어두육미라 했던가? 머리가 제일 맛있다며 머리 부분만 떼어서 나에게 준다. 순간 흠짓 놀라고 만 나. 안먹자니 가장 맛있는 부위를 준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고, 먹자니 상상만해도 목구멍 아래에서 무언가 올라올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결국에는 체면이고 할 것 없이 사양을 할 수 밖에 없었다. 다만, 머리 대신에 가장 연한 부분의 살점으로 달라고 했다는.  

그리고 나서 2주 후. 도꾸리 태국 방콕에 있는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고열과 설사로 말이죠. 의사왈 " 라오스 여행할 때 이상한 음식 먹었어요?" 준다고 아무 음식이나 먹지 말자구요.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흐흐흐.. 마지막 반전.. 멋져요~ ㅋㅋㅋ

    근데, 새고기는 맛있지 않나요?
    어렸을적 참새 잡아서 구워 먹던 기억이. ^^

    좋은 하루 되세요~
    • 허걱...
      양념 새구이가 아니어서리...
      그닥...
  2. 닭이나, 돼지나 소등은 잡아도 어색하지 않은데, 새고기를 보면 왜 그리도 어색한지 ㅠㅠ;

    읔;;
    • 저도 조금 어색...
      아웅...
      예전에는 포장마차에서도 팔았다고 하던데...
      먹어본 기억이...
  3. 앗, 깜찍입니다...
    저걸 드셨나요???
    • 넵~
      쬐~~끔~~ 먹었어요~
      머, 나중에 말로 되돌려 받았지만...
      아웅..
  4. 우와.. 고열에 설x 음.. 예전 포장마차에서 참새구이 팔던 생각 그리고 요즘도 메추리는 팔죠.. 그것과 좀 비슷한것 같아요... ^^
    • 정말 남이 주는거 너무 잘 먹는 편이라...
      이때를 기점으로 잘 안받아(?) 먹어요~
      그런데 여전히 주면 넙죽넙죽~
      큰일입니다~
  5. 아름다운 마음을 가지셨네요~
    전 태국가서 벌레에 물려 병원에 갔었던 일이있었습니다.
    얼마나 아프던지 걸어다니지를 못 했어요~
    • 고놈의 벌레들 어찌나 많은지...
      물리면 아죽 죽음입니다~~
    • 곰돌이
    • 2008.03.21 12:24 신고
    고기는 바싹 구워 드셔야지요^^*

    포장마차 술안주로 참새구이(병아리구이) 가 생각나네요....
    • 참새구이는 양념이 되어 있어 맛있을듯...
      이건 아무 맛도 안나용~
      아웅
      아쉽습니다~
    • 구피
    • 2008.03.21 13:07 신고
    대만과 태국 등 아시아 남방지역에서는 새머리를 별미로 하는 곳이 상당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대만의 시장을 가면 오리 머리들만 거꾸로 잔뜩 매달려 있는 것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부메랑인 줄 알았다는...) 수십마리의 새 머리가 쾡한 눈으로 가게에 방문한 손님을 노려보는 장면이 그곳 사람들에겐 당연한 일상인 사실이 재미있죠. ^^
    • 갑자기 블코 대마왕님이 생각이나네요~
      대만 함 가봐야하는데...
      아쉽습니다/~
  6. ㅋ 적응되어 있는 사람하고 아닌 사람하고는 차이가 나는가 봅니다 ㅋㅋ
    태국 정말 꼭 한번 가봐야 겠어요 ㅋㅋ
  7. 아~~ 미소가 정말 이쁜나라 라오스~~
    그러나 요즘 많이 변질되었죠..쩝~~ 안타깝더라구요
    저 꼬치 새구이가 먹음직 스럽습니다.
    • 허걱
      파팜님 대단하다에 백만스물한표~
      아자아자~
  8. 사진보니까 좀 무섭네요;; 거기다 쥐까지..;
    안그러게 생기신 분이ㅋ
    • ㅋㅋ
      정말 안그렇게 생기신 분이
      새고기 뜯는 장면은...
      아웅...
  9. ㅎㄷㄷㄷㄷ 음식때문에 꽤 고생하셨군요..
    저는 입이 짧아서 이상하게 생긴건 못먹는데 ㅋ
    • 전 잘 안가리고 먹는 편인데...
      이건 도저히 못먹겠더라구요
      아웅~
  10. ㅋㅋ 정말 마지막 반전 엄청나네요-.-

    보기만 해도 무서운 음식이예요.
    근데 숙소 여주인이 정말 친절해요; 우리나라 시골 아주머니 같은 인심 'ㅁ'
    • 순박해서 그런것 같아요~
      사람들에 대해 거리감 이런걸 잘 안두는 것 같았어요~
  11. 아 진짜 여행할땐 음식 조심해야 할거 같아요.
    넙죽넙죽 받아먹어도 탈, 무조건 거절해도 탈, 조절하기 힘들어요;;;
    그나저나 그 육포 뭐였을지 참 궁금합니다 ㄷㄷㄷ;;
    • 육포...
      물소 고기이기 바랄뿐이에요~
      아웅~~
  12. 쥐꼬치 하니까.. 쥐를 넣어 만든 새우깡이 생각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