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 음식 열전 - 캄보디아, 태국, 베트남,중국 ::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

개구리 음식 열전 - 캄보디아, 태국, 베트남,중국

Posted by 도꾸리
2008.04.03 10:28 여행/여행이야기

여행을 다니다보면 이런저런 음식을 많이 먹는다. 어떤 음식은 현지에 가면 꼭 먹어야겠다고 생각했던 반면, 어떤 음식은 먹고 싶지 않아도 억지로 먹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아직까지 주로 전자의 경우가 많았지만, 후자인 경우도 종종 있다.

아내가 개구리를 굉장히 싫어한다. 아내 표현을 빌리자면 미끈거리는 그 피부가 싫다고 한다. 왠지 모르게 개구리 피부를 상상하면 속에서 무엇인가가 울컥 치밀어 오르는 것 같다고 한다.  길을 걷다가 개구리라는 단어만 나와도 기겁을 할 정도.

얼마전에 베트남 여행 이야기에 개구리 사진을 올린 적이 있다. 껍질이 벗긴 개구리 사진이 인상적이었는지 많은 분들이 개구리 존재에 대해 관심을 가져주셨다.

그래서 오늘 준비해봤다. 여행하면서 먹었던 개구리 음식과 개구리 사진에 대해. 머, 조금 거시기 하더라도 참고 봐주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 캄보디아에서 먹은 개구리 다리 볶음. 캄보디아에서 서민들이 즐겨먹는 음식중 하나.
개천 주변에 집이 위치해 있는 거주환경의 영향이 크게 작용한듯.

개구리 뒷다리 볶음은 서민 식당에서 먹으면 1.5-2불 정도. 외국인들이 자주 가는 레스토랑에서 먹으면 3불 이상. 지금은 좀 더 가격이 올랐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만에 사진 한 장 올린다. 단촐하게 개구리 뒷다리 볶음에 밥 한공기가 오늘 메뉴의 전부. 개구리 뒷다리 먹기 전에 기합을 넣고 있는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개구리는 농장에서 사온다고 한다. 볶음에 쓰인 부위는 뒷다리. 사진처럼 정말로 토실토실하다. 닭다리 뜯는 기분. 맛도 비슷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 호치민에서 찍은 개구리 사진. 흉칙하게 껍질이 다 벗겨진체 널부러져 있다. 그것도 상반신은 잘려지고 발 앞쪽은 깔끔이 다듬어진체 말이다. 왠지 먹기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 방콕에서 찍은 사진. 이곳은 베트남과 달리 껍질을 벗기지는 않았다. 다만 내장이 모두 드러난체 온 다리를 베베 꼬아놓았다는. 이래저래 흉측한 것은 똑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 치앙마이. 바나나잎 위에 올려져 있는 개구리. 배를 갈라 내장을 버리고 초벌구이한 것이다. 여기에 양념이라도 발라 구워먹을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 상해 인민광장 인근의 식당. 지난 번 상해 맛집으로 소개한 곳이다. 이곳은 중국식 닭도리탕이라 할 수 있는 지꽁빠오鸡公煲) 전문점. 중요한 것은 닭 대신에 개구리(牛蛙)를 넣어 먹을 수 있다는 것.

이밖에 인도네시아에서 먹었던 개구리 탕수육도 있는데 아쉽게도 사진이 없다. 인도네시아 화교가 사준 음식으로 실제로 중국 북경 같은 곳에서도 개구리 탕수육을 먹을 수 있다.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으악,, 깜짝 놀랐어요..
    그 나라 사람들 개구리를 많이 먹는다 하더니 진짜 많이 먹나봐요
    맛있었나요?
    • 베트남이나 캄보디아에서는 자주 먹는 것 같아요~
      맛은...
      닭다리 뜯는 느낌 정도~
      맛있어요~
    • 아군
    • 2008.04.03 11:56 신고
    웁스~

    딱 점심시간 전에 쌍큼발랄(?)한 사진으로 입맛을 돋구어 주시는군요.

    기합 넣고 먹어야 한다니, 여행갈 때 내공 많이 쌓아서 가야겠습니다.

    좋은 하루~
    • 나름대로 맛있어요
      주문한 밥과 개구리 뒷다리 다 먹고 왔어요~
      기회되면 꼭 한 번~
      아자아자~
    • 곰돌이
    • 2008.04.03 12:06 신고
    저 개구리 보면서 든 생각....

    혹시 큰개구리 먹겠다고, 황소개구리는 수입하지 말아야 할 텐데...


    안산에 호수공원이라고 있습니다.
    작년에 보니 이곳에도 황소개구리가 있더군요 ㅜㅜ

    스토커 곰돌이의 추신...

    오늘은 조깅, 산책 하셨나요? ^^*
    • 방금 산책에서 돌아온 도꾸리입니다~
      운동은 아침나절에 완수~
      아자아자~
      운동에 관한 거라면 스토커 환영합니다~
      아자아자~

      어째 다리는 다 나으셨나요?
  2. 으흐흐흐... 음식사진을 어째 이래 맛나게(?) 찍으십니까;;;

    매일 음식때문에 고통스럽습니다.. 빨리 점심 먹으러 가야겠네 ㅠㅠ
    • 저 뒷다리 정말 맛있어요~
      조금 생긴것이 못보던 것이라 그렇지,
      맛은 좋습니다~
      아자아자~
  3. ㅎㄷㄷㄷㄷ
  4. 으악 .. 껍질벗긴 개구리 .. 으악,, 어릴적 저도 몇번 구워먹어봤는데 ㅎㅎ, 껍질벗긴게 저리도 탱탱한가싶네요, 개구리뒷다리 요리라 .. 흐 ~
    • 한 번 도전을~
      의외로 맛있습니다~
      아자아자~
  5. 맛있을까 생각했었는데 닭다리 뜯는 느낌이라고 하시니..
    저도 웬지 먹고싶어지네요 ㅋㅋ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딱히 하는일은 없는데 계속 이렇게 됐네요.
    • 러빙이님 오래간만이에요~
      그간 안녕하셨죠~~

      닭다리 뜯는 느낌이다에 몰표~
      맛있어요~
  6. 뭐 문화인데 충분히 이해합니다만 먹으라고 한다면 망설여질것 같습니다 ㅎㅎ
    • 한 번 드셔보시면 생각이 조금 틀려지실듯~
      맛있습니다~
    • 강철지크
    • 2008.04.03 22:31 신고
    아따 그 개구리한번 푸짐하네여~
    • ㅋㅋㅋ
      밥 한 공기 뚝딱입니다~

      좋은 하루~
  7. 왜 저는 맛있겠다라는 생각이 드는걸까요. ^__^ 오늘 만나뵙게되서 반가웠습니다. 좋은 저녁시간 되시길~!
    • 끄루또이님 앞으로 자주 놀러갈께요~
      오늘 저도 반나뵙게 되어 반가웠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8. 갑자기 개구리 반찬~ ♬ 이 생각나네요~
    어떤 맛일까요? ㅋ
    한번 정도는 먹어볼 수 있을거같아요
    근데... 태국이랑 캄보디아에서 본 애벌레나 바퀴벌레 튀김은 도저히... -_-;;;;;;;;
    • 곤충튀김은 몇 번 먹어보기는했는데...
      저도 그닥...
      안 땡기더군요~
      아웅~
  9. 헐.. 왜? 전 도꾸리님이 이 부분에서는 부럽지가 않을까.. ㅜ.ㅜ
    • ㅋㅋㅋ
      드셔보시면 틀려지실껄요~~
      좋은 하루되세요~~
  10. 이거 보는데 침이 왜 나오는건지.. -_ㅡ;;
    그래도 먹어보라고 내밀면 못먹을 것 같아요. ㅠ_ㅠ
    • 눈감고 드시면 됩니다~
      맛있어용~~
      아자아자~
  11. 개구리의 벗거놓은 다리가 징그러워 보이는건...
    왠지 사람의 것과 비슷해 보이는 까닭이 아닐까?
    문득 그런생각이 든다.
    • 쭈라님에게 은총을~
      숭배숭배~
      올만에 오셨군요~
  12. 도꾸리님이 올리시니까 개구리 다리도 맛나보여요 +_+
    • ㅋㅋ
      제가 그런 표정으로 먹었죠~
      컨셉입니다~
      아자아자~
  13. 우어어~~ -0-
    제가 먹은 개구리 뒷다리는 양반이군요!
    • 63 뷔폐 한 번 가보고 싶어요~
      부럽습니다~
  14. 끔찍한 장면이다만,우리나라에서 닭 잡는 거나 도축 장면하고 다를 게 뭐가 있을까요.
    닭고기 비슷하다는 이야기를 어디서 들은 적이 있는데,정말 그래보이는군요.
    한 번 먹어보고 싶기도 합니다.

    다만 우리나라에는 개구리요리 식당이 안 생겼으면 좋겠어요. 벌써부터 밀렵 때문에 산개구리 씨가 마르고 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