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식? 안좋았던 추억... ::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

기내식? 안좋았던 추억...

Posted by 도꾸리
2008.03.19 13:44 여행/여행이야기

 여행작가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나름대로 비행기 탈 일이 많네요. 이런 제가 해외로 나갈 때 가장 기대되는 것 중에 하나가 바로 기내식. 이번에는 어떤 음식이 나올까 궁금하기도 하고, 준비된 음식을 오븐에 데워 손님에게 주는 형태이기는 하지만 나름대로 정성을 더한 것들이라 맛도 있어요.

그렇다면 이제까지 먹은 음식중 최악의 기내식을 뽑으라면?  바로  인천-오사카 구간을 운행하는  국제선 중 전일본공수(ANA)에서  준 기내식이 가장 안 좋았던 것 같아요. 같은 항공사 인천-도쿄 구간에서는 그나마 샌드위치라도 나왔는데, 인천-오사카 구간은 사진에 나와있는 과자가 전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는 에피타이저로 주는 과자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과자를 다 먹고 다음 음식을 기다리고 있는데 상황을 보아하니 영 줄것 같지 않더군요. 이런 저의 불길한 예감이 적중이라도 하는 듯 잠시후 기내 방송을 통해 곧 목적지에 도착한다는 안내방송이 나오더군요. 어찌나 허털한지.

일단 거리 문제는 아닌 것 같아요. 인천-오사카 구간 보다 운행 시간이 더 짧은 인천-도야마 구간을 운행하는 아시아나 항공에서는 오뎅탕이 나오는 일본 전통 벤토가 나오더군요. 중국 국내선을 타도 기내식이 나오는 판국에 아나항공 손님에게 너무 무신경한 것은 아닌지 모르겠네요.

풍성하지는 못하지만 최소한 허기는 달랠 정도는 되야하지 않을까요? 아니면 기내식 예고제 같은 것은 어떨까요? 기내식이 어떤 종류가 나오니 배를 채우기에 적다고 생각되시는 분들은 비행기 탑승 전에 음식을 드시고 오세요, 머 이런 공지라도 말이죠.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여행작가! 멋진 직업입니다!
    • 춥고 고달픈 직업입니다~
      아웅 배고파~~
      ㅋㅋㅋ
      버트님 안녕하세요~
  2. 정말 멋진 직업이네요...
    맞아요. 비행기 타면 은근히 기내식이 기대되는데,,,
    맛 없으면 슬프죠!!! ㅋㅋㅋ
    • 맛없는 기내식 싫어용~~
      맛있는 기내식 먹을 권리를~
      아자아자~
  3. 몇시부터 몇시까지 이동하는지랑은 상관없는건가요?? 그러고보니 전 잘 모르겠네요;;
    그리고 전 기내식은 거의다 잘 안맞더군요ㅠ
    • 비행기 이동 시간에 따라 규정이 있어요.
      이동 거리가 1시간 미만, 2시간 미만, 머 이런식으로요~
      단지, 인천-오사카 아나 항공에서 제공되는 기내식이 동급의 다른 곳보다 조금 떨어지더군요.
      아웅~
  4. 여행작가도 아닌데....나름 비행기를 많이 탔네요--;; 제가 경험했던 최악의 기내식은 인도에서 상해푸동을 거쳐서 베이징 공항으로 돌아올때였습니다. 푸동에서 베이징까지의 비행기가 에어버스수준인것은 이해하겠지만, 기내식이라고 준것이 "땅콩"뿐.....좌절이었습니다.

    아. 도꾸리님 msn 추가해주셔요^^
    (ddbaro@hotmai.com 이랍니다.)
    • 공부하시느라 이곳저곳 돌아다니시는 바로님~
      부럽습니다~

      아... 지난번에 메신저 등록했었는데...
      계속 '자리없음'으로 나오던데용~~

      다음에 아는체좀~~
      아자아자~
    • ...이건 역마살이죠. -0-;;
      전 언제나 자리없음이랍니다^^:: 하하하;;;
    • 오~
      비지모드 바로님~
      ㅋㅋㅋ
      열공입니다~
  5. 기내식 예고제 좋네요.. 전 국제선을 타보질 않아서..기내식이란거에 대한 로망이
    • 때론 그 로망에 마음 아파할 때도..
      아웅...
  6. 저게 다인가요 ㅋ?
    입맛만 다시고 끝이라니..생각만해도 아쉽겠는데요ㅎㅎ
    그런데 항공요금까지 비싸면 정말 안습이네요..ANA는 저렴한 편인가요?
    • 국적기보다는 쌉니다~~
      그리고 기내식 저거이 다...
      아웅~~
  7. ^^ 예전에 유럽 암스텔담인가에서 하노버로 가는 비행기 갈아탔는데.. 그 때 나온 샌드위치 차마 먹지 않는 것이 훨 좋았을편.. ㅜ.ㅜ 안주는 것보다도 못한 샌드위치도 있다는 사실.. ㅋㅋ
    • 저 스낵먹고 배고픔이 배를 움켜쥐었다는...
      아웅...
      아쉽습니다~
  8. 아나 참~ 심하군요~ ㅎ
  9. 여행작가셨군요 ... 와 .. 여행다니고 작가도 하시고 ,, 완전 마당쓸고 동전줍고식의 직업이시네요 .. 王 부럽습니다 ^^ 저는 비행기를 태어나 5번도 안타봤는데 ㅎㅎ
    • 그 마당쓸고 동전줍기가...
      힘든데...
      아웅...
      여행은 좋은데 이것저것 써야하는 압박감이~
  10. <토쿄 - 오키나와> JAL 일본 국내선은 음료수 한잔 주고 끝난답니다~ ㅎㅎ
    저는 공항 매점에서 도시락 사다가 기내에서 먹었다는....ㅋ
    • 국내선이라서 그럴꺼에요~
      인천-제주 노선도 비슷하거든요.

      윗 노선은 국제선을 기준으로~
      아웅~~
  11. 음- 과자가 기내식이라니 대단한걸요;;;
    기내식은 역시 대한항공 비빔밥!! :D
    • 저도 비빔밥 먹어보고 싶어요~
      대한항공 타볼일이 있어야 먹을텐데...
      아웅..
  12. 아웅..
    제가 타고간 연길-북경 남방항공이 바로연상되네요
    동일노선을 운행하는 국제항공은 식사 다 나오는데.. 이건.. 쩝

    순식간에 남방항공 안티가 됬다는 -_-
    • ㅋㅋ
      그러게요~
      맛난 기내식을 먹을 자유를 달라~
      아자아자~
  13. 기내식은 여행을 시작하고 마무리 할때 딱 접하게 되면서 ㅋ
    은근 사람을 기대하게 만드는 것 같아요 ㅋ
    저는 JAL만 타봤는데, 기내식 좋았어요 ㅋㅋ
    제 근처에 앉았던 어느 여자분은 계속 맥주만... ;;; ㅋ
    • 언제나 맛난 기내식 먹기를 꿈꾸는 도꾸리~
      아웅~
      이번에는 조금 안습이었습니다~~
      아자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