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해와 진실 - 수코타이의 올빼미 아저씨 ::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

오해와 진실 - 수코타이의 올빼미 아저씨

Posted by 도꾸리
2008.03.10 08:59 여행/여행이야기

태국 북부의 수코타이에서 이 올빼미를(부엉이?)  만났어요. 만났다기 보다 관광지 입구에서 새끼 올빼미를 데리고 있는 것이 신기해 제가 쳐다보고 있자 주인이 나에게 다가왔다는.

주인은 트럭 운전자. 갓길에 차를 세워놓고 쉬는 중에 우연찮게 이놈을 발견해서 데리고 다닌다고 하더군요. 처음에는 내 어깨에 올빼미를 올려놓더니 사진을 찍어 주겠다고 하더군요. 태국에서 이렇게 사진 찍고 돈을 요구한 적이 많아, 정중히 거절했지만 이 분은 막무가내로 사진을 꼭 찍어주고 싶다고 했어요. 그러면서 자기도 올빼미와 사진을 한 컷만 찍어달라고 하더군요. 워낙 강경하게 사진을 찍어준다고 하기에, 머뭇거리다가 결국에는 사진을 올빼미와 함께 찍고 말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내 예상과는 다르게 이 분의 목적은 다른 곳에 있었어요. 올빼미를 우연찮게 잡게되었고, 그리고 데리고 다니며 정도 많이 들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올빼미를 데리고 다녔는데 야생에 길들여져 있는 올빼미를 더이상 잡아두는 것이 어느 날  죄를 짓는 기분이 들더랍니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기념을 하기 위해 올빼미와 사진을 찍고 날려줄려고 했다고 합니다. 사진기가 없는 탓에 저에게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을 했구요. 그냥 찍어달라면 민폐가 될까봐 저와 올빼미를 우선 찍게 해주셨다고 합니다.

트럭 운전사의 생각도 모른체 혹시나 돈을 요구할지도 모른다고 생각하여 고객를 절래절래 흔들던 나. 나중에 사정 이야기를 듣고 얼마나 얼굴이 달아오르던지......  내 자신이 사람들에게 너무 거리를 두려고 했던 것은 아니었는지 반성해봅니다.

사정 이야기를 듣고 아저씨와 올빼미의 마지막 사진을 찍어드렸어요. 그때 기뻐하던 그 분의 얼굴이 지금도 아른거리네요.  아이처럼 환하게 웃으시던 그분의 미소. 오래오래 행복하세요.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도꾸리가 쓴 상하이 이야기
상하이(올 댓 트래블 06) 상세보기
김동운 지음 | 위캔북스 펴냄
우리가 목말랐던 여행의 모든 것, All That Travel 자유여행을 즐기는 여행자를 위한 가이드북『All That Travel』시리즈. 최적의 여행지를 좀 더 편하고 자유롭게 여행하고자 하는 개성 강한 여행자들의 욕구를 충족시켜 주는 새로운 여행서이다. 한국인들이 많이 찾던 여행지 외에도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아서 여행자의 발길이 적었던 여러 명소들을 소개하고 있으며, 단순한 관광이 아닌 여행지에서의 즐길 거리, 문화체험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세상이 사람을 믿지 못하게 만들어 가는 것인지,
    모두가 믿지 않으려 하기에 세상이 그리 된 것인지...

    그래도 오해만으로 끝나지 않으셔서 무엇보다 다행입니다 ^^)~
    좋은 한주 되시길 ~
    • 믿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사람이 사람을 말이죠~
      아자아자~
  2. 정말 가슴에 뭔가 뭉클한 기분이 마구마구 드네요~
    • 라이더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3. 아- 따뜻한 마음이예요^^*
    따뜻한 세상이네요
    도꾸리님 덕분에 따뜻함 가져가요^^*
    • 덕분에 저도 기분이 좋아졌어요~
      따뜻함으로 시작할 수 있는 하루입니다~
      행복하세요~
  4. 안녕하세요~~
    사람의 의도가 먼저 의심스러워지는 현대 사회가 좀 슬픈일이지요.
    그래도 기분 좋은 일이여서 마음 한구석이 따뜻해 지셨겠어요.^^

    티앤앰에서 보았던 미상유입니다.^^
    다음에 또 뵙구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구요~~
    • 미상유님 반가워요~
      앞으로 알음알음 알아가면 좋겠어요~
      이렇게 조금씩 조금씩 말이죠~

      좋은 하루되시구요~
      아자아자~
  5. 아앗, 도꾸리씨 우리가 인사를 했던가요? ㅋㅋㅋ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줄 곳 야구라씨와 붙어있어서 말이죠. 두 주후 일본에 갈 예정이라 많은 것을 여쭤보려고 했는데 참 유감이었습니다.
    아쉽게도 말이죠. :)

    아 그리고 전 다지지마님이 아니라 버트씨라 불리워지고 싶군요!
    • ㅋㅋㅋ
      인사 못드렸어요~
      바로 맞은 편에 앉으셨는데, 아쉽습니다~

      같이 이야기 하고 계셨던 분이 야구라님이셨구나~
      다음에는 아는척이라도 해야겠어요~
      좋은 하루되세요~
  6. 아저씨 인상 만큼이나 마음도 고운 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덕분에 마음이 훈훈해진 하루였답니다~
      아자아자~
      좋은 하루 되세요
  7. 여행에서 얻을 수 있는 사람과의 소중한 인연들이
    부럽습니다. 늘 건강과 미소 잃지 마시고 행복을 쌓아가시는 길
    무탈 하시기를 소원 합니다.
    • 다양한 여행을 통해서 얻은 추억들,
      왠지 모르게 그들에게서 빚을 지고 있는 기분이에요~
      빚은 갚기 위해서는 아무래도 열심히 살아야 할듯~
      좋은 글 감사드려요~
  8. 왠지 모르게 감동적인 스토리인걸요ㅎ-
    사람들을 많이 만나는 여행을 하시는게 너무 부러워요~
    • 요새 이런 여행을 못해 조금 아쉽네요.
      일이 되어버린 여행.
      아웅
  9. 얼마전 KBS1 에서 올빼미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해줬는데, 올빼미의 잔인함, 그리고 부부애, 사냥기술 등 .. 요즘 올빼미관련 글,그림을 희한하게 여기저기서 많이 접하게되네요. 이~~상하다 ^^
    • 글고보니 넷물고기님 정말 올빼미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접하신듯~ 이상하네용^^

      좋은 하루~
  10. 태국이 갖는 일상이네요..
    무엇이든 흥정을 하는 관광국이여서 그럴 겁니다.
    저 분이 눈에 익네요.. 어디서 봣더라~~~?
    즐건 하루되세요
    • ㅋㅋㅋ
      파팜님이야 워낙 태국에 대해 잘 아시니,
      익숙하시리라 생각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되세요~
  11. 해리 포터의 헤드위그가 잡혔군요-_-ㅋㅋ
  12. 관광지에서는 왠지 현지인들이 다가오면 뭔가를 팔려는 것 같아 뒷걸음 치다가
    나중에 후회한적이 많아요...

    좀더 따뜻한 마음을 가지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때가 많아요. ^^
    멋진 아저씨 얘기 잘 보고 갑니다. ^^
    • 저부터 반성해봅니다.
      그들을 현지인이 아닌 장사꾼으로 만든 것은
      제 마음이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13. 분명 올빼미도 미소릴 짓고 있는 거겠죠? ㅎㅎ
    정말 꾸밈없는 아저씨의 미소가 너무 편안하네요 ㅎㅎ
    • 올빼미가 야생의 세계로 돌아간 이후에도
      부디 문제 없이 잘 컷으면 합니다~
      아자아자
  14. 헉~ 얼굴이 빨개지셨겠어요~
    도꾸리님 그렇게 된건 세상탓 입니다. 세상탓~
    • 세상탓을 해봐도...
      왠지 모르게 마음 한구석 묘한 여운이...
      아웅~~
  15. 만일 끝까지 거절하셨다면
    저 사진도 없었을 것이고 소중한 기억도 없었겠네요.
    여행지에서 한국사람을 특히 조심하라고 들은게 있어 조금은 씁쓸하네요.
    • 그러고보니...
      다행이 사진을 찍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만남이라는 거...
      우연이라는 거...
      미묘한 차이 같다는 느낌이
  16. 기분 좋은 글이네요
    저 역시 여행하면서 저런 경우가 있으면 경계를 하기 마련이죠
    워낙 장사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길가에 있는 비둘기 밥을 주길래 던지려고 했다가..
    돈 내라는걸 알게된거죠
    아무튼 참 무섭기도 하지만...
    덕분에 이런 진실로 다가서는 사람들까지 경계할까봐 두렵네요~
    • 사람에 대한 경계때문에 얻은 것 보다는 잃은 것이 더 많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부터라도 이런 경계심을 없애야 겠어요.
      물론 쉽지 않은 일이겠지만...
      아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