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커플 일본 여행6 - 책 한 권이 1,000원이라구요? ::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

한일커플 일본 여행6 - 책 한 권이 1,000원이라구요?

Posted by 도꾸리
2008.02.29 13:00 여행/2005 나고야 도쿄 도야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메요코 시장. 다양한 주전부리와 해산물, 과일 등을 구경할 수 있는 곳.

어느 나라를 가든지 해당 국가의 언어를 알면 많은 이점이 있다. 전철이나 버스를 탈 때도 용이하고 길을 찾기도 쉽다. 그래서 여행을 떠날 때는 간단한 인사말 정도와 길 물어보기 정도는 준비하는 편이다. 물론 잘 알아듣지 못해도 말이다.

요번 일본 여행에서는 그런 준비를 하지 못했다. 한국에서 내가 마키의 가이드 역할을 해주었기 때문에, 일본에서는 마키의 차례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귀차니즘'의 수렁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것도 이유. 어디 언어를 배운다는 것이 그리 쉬운 일인가? 비록 간단한 인사말 정도라도 많은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여행 4일째다. 한국의 영등포라 할 수 있는 '우에노'와 인사동 '아사쿠사'를 돌아볼 예정이다. 모두 서민적인 정취가 물씬 풍기는 곳. 우에노의 경우 특히 재래시장이 거의 없는 일본에서 나름대로 독특한 멋을 느낄 수 있는 곳. 물론 한국의 그것과 별반 다를 것이 없음에 실망하시는 분들도 있을 터.

영등포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나에게 누군가 일본의 영등포 '우에노'라고 했을 때 얼핏 와닿지 않았다. 하지만 막상 현지에 가보니까 그런 정취를 느낄 수 있었다. 끊임없이 지방에서 상경하는 사람들, 역주변 재래시장, 촌스런 카바레 밀집 구역, 그리고 이를 기반으로 살아가는 사람들. 모든 것들이 어린 시절 영등포의 그 이미지와 많이 닮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구로돈. 한국의 회덮밥하고는 많이 틀리다.
초고추장 없이 먹는 회덮밥도 맛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되었다.

이런 우에노 관광의 압권은 아메요코 시장. 수북이 거리에 쌓아 놓은 물건들과 호객행위 하는 상인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 그 중에서 '마구로돈'의 그 맛은 지금도 그립다. 일본에서 가장 맛있게 먹은 음식 중 하나. 시장통 한 쪽 구석진 곳에 허름한 포장을 치고 영업하는 식당. 아직 점심시간이 안됐는데도 길게 줄을 선 것이 내게 호기심을 자극했다. 메뉴는 마구로덮밥 한 가지. 마구로가 기본이고 거기에 성게알, 문어, 낫또 등을 같이 넣어 먹는다. 부드럽고 달콤한 마구로를 게눈 감추듯 먹었던 기억.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센소지 경내에 있는 불탑~ 자전거 타고 지나가시는 아주머니 모습이 이채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녹차와 아케만쥬. 녹차의 밋밋함과 아케만쥬의 달콤함이 잘 어울린다.

다음 코스는 '우에노'에서 전철로 몇 정거장 떨어져 있는 일본의 인사동 '아사쿠사'. 일본풍 절의 모습을 볼 수 있었던 센소지와 300미터 정도의 참배 길 나카미세 등이 볼 만했다. 평일 낮시간인데도 수많은 참배객들과 외국인들이 관광하던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모노를 입고 포즈를 취해주던 여학생들.
절에서 고용된 것인지 한참동안 같은 장소에서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포즈를 취해주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무라이가 된 외국인? 재밌다.

오후까지 아사쿠사 관광을 마치고 숙소에 돌아와 잠시 쉬었다. 숙소 인근에서 저녁을 간단하게 먹고 마키가 도쿄에 오기 전부터 말하던 중고 도서류 판매점 'book-off' 매장에 갔다. 매장에는 다양한 서적과 영상물이 있었다. CD, DVD, 성인잡지, 만화책과 서적 등이 1,2층 매장에 가득했다. 그 중 압권은 100엔 서적 코너. 세금 포함해도 105엔이다. 책을 펼쳐봐도 중고책이라고 보기에는 너무 깨끗하다. 밑줄 하나 없다. 구겨진 페이지 하나 없다. 이런 책이 단돈 100엔이라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 book-off 매장. 우리나라에도 북오프와 같은 중고서적 유통망이 생기길 바란다.

"책이 너무 싼 거 아니야?"
"문고판으로 나온 중고책이라서 그래~."
"하드커버는 얼마야?"
"아마 1000엔이 넘을 껄~."

우리도 요새 서점에 가면 대충 1만원은 줘야 책을 살 수 있다. 매번 그 가격때문에 책을 사야할지 아니면 도서관에서 그 책이 나올 때까지(신간 기다리는데 6개월까지 걸린 경험이 있다는~) 기다려야 할지 고민한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입으로는 '책은 삶의 양식' 어쩌구저쩌구 하면서 막상 1만원이 넘는 가격표를 보면 머뭇거리게 되는 마음이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좌우와 끝 모두 가격이 105엔. 싸고 보존 상태가 양호한 책들이 대부분.

"하드커버로 만들어지고 얼마 후에 문고판으로 나와?"
"몇 개월 정도~."
"그럼 누가 하드커버 사려고 하겠어~ 조금 기다렸다가 문고판 사지~."
"문고판 나오기까지 못 기다리는 사람도 많아~ 그런 사람만도 족히 몇 백만 명은 될껄~."

신간들이 서점에 나오자마자 사는 사람들이 족히 몇 백만 명은 된다니. 또한 신간 출시 후 몇 개월 후에는 다시 문고판으로 만들어서 거의 반값 이하로 책을 살 수가 있다고 한다. 그리고 이것도 모자라 이 문고판을 'book-off'와 같은 중고서적 유통서점에 가면 단돈 100엔에 살 수 있는 시스템. 책을 그다지 즐겨 읽는 편은 아니지만, 이런 일본의 시스템은 너무 부러웠다. 이런 것도 일본인이 책 읽기를 좋아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인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편의점에 서서 책을 읽는 사람들. 다리 아프지 않을까?

동대문운동장 인근 중고서적 파는 곳이나 동내 중고서점에 갔던 적이 있다. 갈 때마다 같은 책임에도 불구하고 가격을 다르게 부른 웃지 못할 기억들. 몇 번을 갔으니까 내가 눈에 익을 만도 한데, 어쩌면 그렇게 가격을 다르게 부르는지. 물론 가격 협상이 물건 사기의 재미라고는 하지만 때로는 너무 심한 경우도 많다. 사고 나서도 속았다는 기분이 들 정도이니 말이다.

'book-off' 매장에서 책을 20권이나 샀다. 그래 봤자 2만원이다. 한국에서 2,3권 살 수 있는 돈으로 장만했다는 기쁨. 그리고 앞으로 한동안은 심심하지 않아도 된다는 듯, 마키는 계속 웃고 있었다.

한일커플 도쿄 가이드북

도쿄(올 댓 트래블 01) 상세보기
김동운 지음 | 위캔북스 펴냄
우리가 목말랐던 여행의 모든 것, All That Travel 자유여행을 즐기는 여행자를 위한 가이드북『All That Travel』시리즈. 최적의 여행지를 좀 더 편하고 자유롭게 여행하고자 하는 개성 강한 여행자들의 욕구를 충족시켜 주는 새로운 여행서이다. 한국인들이 많이 찾던 여행지 외에도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아서 여행자의 발길이 적었던 여러 명소들을 소개하고 있으며, 단순한 관광이 아닌 여행지에서의 즐길 거리, 문화체험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수수한 시장통을 돌아다니는 재미가 여행에서는 참 솔솔한거 같아요...
    일본에서 그런곳을 가보지 못한게 아쉬워요....

    전 책을 참 좋아하긴 하는데, 가격 부담이 너무 커서 요즘은 거의 못보고 있답니다.
    백수라는 이점을 최대한 살려서 평일날 오전에 서점에 가서 가벼운 책으로 한권 뚝딱 읽고 나옵니다.(다 읽고나면 머리가 지끈지끈..ㅋㅋ)

    일본의 이런 시스템도 참 맘에 드네요. 우리나라는 불필요하게 두꺼운 종이에 컬러를 잔뜩 넣고선 비싸게 파는데 말이죠..

    여행 잘 돼 가시죠? ^^건강하세요..
    • 오~
      서점에서 책 읽고 나오려면 상당한 인내가~
      전 허리아파 죽는줄 알았어용~~

      일본 시스템 좋은 부분은 배웠으면 합니다.
      특히 이런 중고 용품을 재활용하는 시스템은 너무 좋아요
  2. 북오프.. 저도 갈 때마다 꼭 들르는 매장이에요. 가격이 정말 착하지요. ㅎㅎ
    이와 대조적으로, 진보초의 어느 고서점에서 정말정말 필요한 책이 있어서 (절판된 지 오래)
    사려고 가격을 물어봤더니 7200엔........
    결국 사고 나서 땅그지된 토양이....(그날 다른 고서점에서 산 것까지 합하면 만 오천엔 정도 지출ㅠㅠ)
    • 진보초 고서점에는 전문 서적이 많아 가격이 상대적으로 조금 높은 것 같아요.
      고서를 취미로 사모으시는 분들도 진보초 많이 가시던데.
      토양이도 이쪽에 관심이 많은 신 것 같아요~
  3. 저 위의 음식...회덮밥 맞나요??

    저렇게 보니 먹기가 조금 껄끄러워 지네요...^^;;;
    먹을수 있을까....덜덜덜...
    • 고추장에 비빔에 익숙하신 비퍼플님
      마구로돈 정말 맛있답니다~
      나중에 한 번 도전해보세요~
    • 깔깔마녀
    • 2008.02.29 16:42 신고
    마키님 옆모습도 이쁘시고~~
    우리도 저런 헌책방 있으면 좋겠슴돠.
    • 깔깔마녀님 안녕하세요~
      이미 다 읽으신 글 읽게 해드려 죄송합니다~
  4. 피와 살이 되는 여행 지식...

    도꾸리님 블로그에 오면 항상 한가지를 건저가는거 아세요...^^*

    좋은 하루되세요.
    • 너무 좋은 표현 감사드려요~
      저도 언제나 모피우스님 블로그에서 많이 배우고 간답니다
      자주 놀러갈께요~
    • 곰돌이
    • 2008.02.29 19:19 신고
    내일이 삼일절이네요...

    마키님의 생신(?)을 감축드리옵니다~~

    제가... 쉬는 날은 이너넷을 못해서 미리 축하인사 드리옵니당~~
    • 오~
      곰돌이님 지금 봤어요~
      홍콩 출장 다녀온 후 이래저래 게으름을~
      아웅~~

      마코가 감사 인사 대신 전해달라고 하네요~
      좋은 하루되세요~
  5. 반드시 알아야 하는 멋진 정보 입니다.
    일본기모노 입은 젊은이들 모습이 어디서 많이 본 영화 포즈 같기도 하구요.
    즐건 하루되세요..
    • 저도 비슷한 생각을~
      비슷하거나 다른 생각들~
      파팜님 보면 언제나 느낀답니다~
      아자아자~

      언제나 자주 놀러와주셔서 감사드려요~
  6. 으앙
    이런 정보 알면 뭐해-_-
    일본에 발 들일 일이 없는데요ㅠ
    • ㅋㅋ
      어여 저지르세요~
      그때 제가 일본 여행 도와드릴께요~
      아자아자~
  7. 와,,, 일본사람들은 책읽기를 굉장히 좋아하나봐요...ㄷㄷ;
    근데 저 회덮밥의 맛은 어떤가요? 궁금해지는군요ㅎ
    우리 나라에도 북오프... ㅠㅠ
    • 회덮밥은 밥과 회 맛?
      간장과 와사비만 살짝 얹혀 있기 때문에
      오히려 회를 즐기시기에는 더 좋아요~

      일본인들의 책 사랑 지대로입니다~
    • 깔깔마녀
    • 2008.03.01 01:49 신고
    앗. 마키님 생일이에요????
    마키님 생일 축하해요~
    • 늦었지만 너무 감사드려요~
      앞으로도 많이 부탁드려요~
  8. 헉, 엄청 싸네요. 우리나라도 그런 시스템이 잘 되면 좋을텐데.
    아무래도 그건 힘들겠죠.
    • 북오프가 한국에 들어왔다가...
      제가 알기론 실패하고 되돌안간걸루..
      왜 우리나라에서는 안될까요?
      아웅...
  9. 도꾸리님도 제가 처음 마구로돈을 먹을때 느꼈던것과 똑같이 느끼셨네요^^*
    "초장이 없어도 이렇게 맛날수가 있군!" ㅋㅋ

    책을 한꺼번에 저렇게 싼값으로 몇십권을 구입한다면 한동안은 부자된 기분일듯!!^^*
    • 초장이 없는 회덮밥~
      일본 여행 가시는 분들에게 꼭 권하는 아이템입니다~

      책 많이 사면 정말로 부자가 된 듯한 기분이~
  10. 사진과 글을 보니 일본 여행을 한것처럼 생생하네요^^
    저 회덮밥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 나중에 기회과 되시면 꼭 한 번 드셔보세요~
      색다른 맛을 느끼실 수 있을듯~
      아자아자
  11. 도꾸리님이랑 심플님 두 분이서 맛있다고 하시니
    저도 마구로돈이 마구마구 땡기는군요 +_+

    요즘은 책값이 많이 올라서 그런지
    어딜 가나 헌책방의 인기가 대단한 것 같습니다.
    • 달빛 그림자님도 한 번 도전을~
      헌책방 더욱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12. 굉장하네요~ 접때보니 전철에서도 책 한권씩 끼고 보는사람들 많던데..
    일본사람들은 책 읽는걸 참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 나온 지식채널e의 내용과도 상당히 겹치는 부분이 있습니다.
    저희동네 중고책 가게는 좀 많이 상한책은 500원, 보통품질 1000원, 아주좋은책 1500원
    이렇게 팔아요^^
    • 오~
      좋습니다~
      저희 동네에도 어여 좋은 중고책 서점이 들어섰으면 좋겠어요~
  13. 마구로?가 뭐에요
  14. 좋은걸요~ 한권에 천원이라~ㅎㅎ
  15. 앗, 북오프!
    밤 늦게까지 하고 서서 읽어도 별일 안해서 신세를 많이 졌었던 곳 ㅎㅎ;;
    하지만 그렇게 보관해서 책 상태가 별로 안 좋고 상태에 비해선 좀 비싸요 >_<);;;

    서울 종로...인가? 들어왔단 이야긴 들었는데, 가보진 못 했습니다 ^^);;
    • 서울역에 들어왔는데...
      지금은 철수 한 걸로 알고 있어요~

      책 괜찮은 것 정말 많은데...
      아쉽게도 안좋으신 것을 고른 것 같아요~
  16. 와~ 싸군요..
    일본도 국민들이 책을 많이(한국 보다 많이;;) 읽는 나라로 알고 있습니다.
    저런 시스템도 한몫 했을거 같네요..

    아사쿠사..^^ 저기 꼭 가보고 싶은곳입니다~
    • 아사쿠사는 도쿄의 대표적 여행지중 한 곳입니다~
      나중에 기회과 되시면 꼭 한 번 다녀오세요~

      좋은 하루입니다~
    • 잠시
    • 2008.03.05 00:42 신고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마구로돈?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근데 틀리다가 아니라 다르다 아닌가요?
    • 아...
      문법적인 지식이 많이 부족합니다~
      지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확인해보고 바꾸도록 할께요~

      좋은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