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커플 일본여행8 - 한방을 쓰라구요?

Posted by 도꾸리
2008.03.02 09:00 여행/2005 나고야 도쿄 도야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오츠키역. 신주쿠에서 한 시간 정도 걸린다. 가는 도중의 풍경이 마치 한 폭의 그림 같다.

도야마는 마키의 집이 있는 곳입니다. 그런 도야마로 떠날 때가 됐습니다. 여행을 떠난 지 6일째 이제 마키의 집을 방문할 시간입니다.


아침부터 분주히 움직였습니다. 오전 중에 도쿄 인근에 살고 있는 마키의 남동생을 만나 같이 도야마로 가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신주쿠에서 기차를 타고 1시간 반이 걸려 간 곳은 '야마나시'에 있는 '오츠키(大月, Otsuki)'. 근처에 후지산이 있어서 그런지 산간마을 분위기가 나는 곳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키와 그의 동생 타츠로, 유우지.

예정 시각보다 조금 늦게 동생들이 도착했습니다. 둘째가 '유우지'. 도야마에서 공무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누이가 도야마로 온다는 소식을 듣고 금요일에 일을 마치고 비행기 타고 이곳까지 왔네요. 이유는 마키와 이야기할 시간을 가지고 싶어서. 자기 나름대로 누이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을 전하기 위해서 왔다고 합니다. 물론 우리의 결혼에 관한 이야기였겠지요.

막내는 타츠로. 현재 공무원시험 준비생. 얼마 전에 지방공무원 시험에 지원을 했는데 안타깝게 떨어졌다고 합니다. 털털하고 잘 웃는 성격. 저와 비슷한 느낌이어서 그런지, 친근감이 드는 그런 청년이었습니다.

동생 차를 타고 도야마로 이동을 했습니다. 이곳에서는 완전히 문맹(?)이기에, 마키의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그녀의 통역이 없으면 세상과의 대화가 단절되고, 주변에 보이는 이미지를 통해서만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알 수가 있습니다.

도야마로 가는 차 안에서 마키와 동생들은 일본어로 그간 못 다 한 이야기를 했습니다. 하지만, 난 왠지 이방인이 된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물론 나를 배려하는 마음에서 이것저것 중간에 통역을 해주었지만 말입니다. 중간 중간 터져 나오는 웃음. 그럴 때마다 쓴웃음만 짓게 되는 내 모습. 그러다 어느새 잠이 들고 말았네요. 아주 깊은 잠을….

일어나보니 벌써 도야마로 들어가는 톨게이트입니다. 대략 2시간 이상 잔 듯합니다. 도야마는 '테야마 쿠로베'로 불리는 '알펜루트'로 유명한 곳입니다. 일본영화 <비밀> 첫 장면에 버스가 10m 이상 눈이 쌓인 협곡 사이를 지나가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곳이 바로 '알펜루트'입니다. 이곳에 왔으니 '알펜루트'는 꼭 보리라 다짐하며 마키의 집에 도착하기만을 기다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키 집에 가는 도중 한 컷. 조용하고 한적한 시골마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키의 집. 평범한 시골집.

마키의 집은 주택가 한쪽에 있었습니다. 도쿄의 주택가와 별반 차이 없는, 다만 집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푸른 초원과 논과 밭을 만날 수 있는 그런 곳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내가 머물렀던 2층 방. 겨울이면 상당히 추울 것 같은 느낌이었다.

가족과 간단히 인사하고 집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저는 2층에 있는 마키 동생들이 쓰던 방에서 머물게 되었습니다. 바닥이 온돌이 아니라 다다미인 것 빼고는 한국과 별반 다른 것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아담하고 깔끔한 방. 냉장고에 나를 위해서 준비해 놓은 먹을거리들을 보고 신기해 하며 짐을 정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좌측이 어머니가 나를 위해서 준비해주신 아이들이 즐겨 먹는 음료수. 왠지 푸근한 정감이 든다.

마키의 가족은 여섯 식구입니다. 70이 넘으셔서 거동이 조금 불편하신 할머니. 겉으로 보기에는 조금은 무뚝뚝해 보여도 알고 보면 굉장히 자상하신 아버지와 가정과 회사일을 같이 꾸려나가시는 어머니 그리고 마키와 두 명의 남동생.

저녁에 온 가족이 모여 식사를 같이 했습니다. 마키 어머니는 저를 위해서 '스끼야끼'를 준비해 주셨습니다. '스끼야끼'는 쇠고기 전골. 가츠오부시로 양념한 국물에 두부, 버섯, 쇠고기를 데쳐 날계란에 찍어 먹는 음식입니다.

어렸을 적에 어머니는 '쉬어야끼'라는 정체불명의 음식을 만들어주시곤 했습니다. 간장으로 양념한 국물에 쇠고기, 두부, 미나리, 쑥갓 등을 넣고 끓여 먹는 전골 음식입니다. 일본이 먼저인지, 한국이 먼저인지 그 선후관계는 잘 모르겠지만 '스끼야끼'를 통해서 작년에 돌아가신 어머니의 손맛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왼쪽이 사케만쥬. 오른쪽이 일본식 떡 종류의 하나인 모찌.

식사가 끝나고 간단한 다과를 먹으며 이야기를 했습니다. 다양한 질문들과 대답들. 한번쯤은 거쳐가야 할 관문. 어색했지만 나름대로 자신있게 나를 보여줄 수 있었습니다.

늦은 시간까지 이러저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러면서 마키 가족의 마키에 대한 사랑을 확인할 수 있었고요. 저를 마키의 한 부분으로 받아주시는 태도에 고마움을 느꼈습니다.

먼길을 오느라 피곤한 나에 대한 배려로 마키의 가족들은 빨리 올라가 쉬라고 했습니다. 차 안에서 잠을 자긴 했지만 긴장한 탓인지 조금은 피곤했기에 가족들과 인사를 나누고 2층으로 올라갔습니다. 잠시 후 2층으로 따라온 마키가 하는 말.

"내 방에 가봤는데 아무 것도 준비된 것이 없어. 아무래도 같이 자라고 그런 것 같아."
"엥? 동생들은 어디 갔어?"
"둘째가 사는 시내에 갔어. 밤새 게임을 하면서 놀려고."
"그러다가 부모님이 갑자기 올라오시면 어떻게."
"부모님이 사위로 인정해 주신 것이 아닐까? 평상시 집에 방문하면 내 방이 잘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었단 말이야. 오늘은 아무 것도 준비되어 있지 않았고."

결국에는 같은 방을 쓰기로 했습니다. 한 방에 이불을 따로 피고 자는 걸로. 부모님이 올라오시면 변명거리라도 만들어 놓아야 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하루가 지났네요. 내일은 또 어떤 일이 생길지 기대됩니다.

한일커플 도쿄 가이드북
도쿄(올 댓 트래블 01) 상세보기
김동운 지음 | 위캔북스 펴냄
우리가 목말랐던 여행의 모든 것, All That Travel 자유여행을 즐기는 여행자를 위한 가이드북『All That Travel』시리즈. 최적의 여행지를 좀 더 편하고 자유롭게 여행하고자 하는 개성 강한 여행자들의 욕구를 충족시켜 주는 새로운 여행서이다. 한국인들이 많이 찾던 여행지 외에도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아서 여행자의 발길이 적었던 여러 명소들을 소개하고 있으며, 단순한 관광이 아닌 여행지에서의 즐길 거리, 문화체험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누가 그랬습니다.. 인생은 한방이라고.. 그래서 도꾸리님 커플도 한방 쓰신거 아닐까요..

    -_-;;ㅎㅎ
  2. 같은방을 써라~ 뭐 말이 필요없군요~ ㅋㅋ
    • 그렇죠?
      걍 한방에(nob님 표현) 끝내버렸어요~
  3. 저야 예쁘고 귀엽고 착한 한국 여친님이 있지만, 님처럼 국제결혼하는 분들을 보면 살짝 부러운 것도 사실입니다. 그 용기와 그 능력-_-!을 말이죠. 집안에서도 머리가 검은 색이면-_-;; 다 용서가 된다고 하니 국제결혼은 최소한 저희 집에서는 문제가 안될텐데 왜 그런지 몰라도 오래 사귀는 인연이 없군요. (살짝 억울한건 제 동생은 노란머리도 된답니다.ㅠㅠ)

    아직 여친님 부모님을 뵌적이 없지만...저도 같은 방을 쓰게 해주셨으면 좋겠군요. -0-;;
    • ㅋㅋ
      굳이 국제결혼이라고 표현을 했지만...
      그닥 국제결혼으로 와닿지 않는 것은 왜 그럴까요~
      머, 사람 사는 이야기 다 그런 것 같아요~
      사람 냄새 물씬 풍기는 그런 이야기들~
      아웅
  4. 처갓집을 다녀오신거군요?^^
    아내분 사진은 처음 봤는데 미인시시네요 ~
    장인,장모님이 사위로 인정해주셔서 기쁘셨겠어요:)
    • 예쁘게 나온 사진만 제가 살짝 올려놓았어요~
      ㅋㅋㅋ
      좋은 글 감사합니다.
  5. 한적한 시골이네요..집 내부도 검소해 보이고..
    제가 생각하고 있는 일본 시골풍경의 모습 그대로이네요^^

    한방을 쓰게 해 주신거 보면..이미 게임은 끝난거 같습니다^^ 부럽네요~ㅎ
    • 한적한 시골마을에서 사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저의 은퇴 이후 모습이 아닐런지...
  6. 사모님(?)이 미인이셔요ㅋ

    갑자기 찹쌀떡이 먹고싶어지는... (항상 먹을꺼 타령이냐!)
    • 김상현
    • 2008.03.21 21:20 신고
    일본에선 외국인과 결혼한 자식의일을 남에게 알리지않으려 한답니다. 설혹알게 돼어도 당사자가 직접 말하기전에는 모르는척(시람프리..)해줍니다.가족의일원으로 사위로 인정받기까지 2년걸렸습니다. 2년째 방문할때 각지역의 친척집을 데리고 돌며 절 사위라고 소개 시켜주시더군요 그녀의 부모님이..그리고 일본정식집에 예약한후 모두를 초대한자리에서 선언하듯이 우리두사람을 축복해 달라고 말씀하시며 고개숙여 인사하는걸 볼때 참..... 눈시울 붉어졌었습니다. 2개월후면 치바현 키사라즈시의 처갓집으로 들어가 살게 됩니다...두분만 사시는데 2층에빈방두개를 내어주신다며 혼쾌히 불러주셨습니다. 도꾸리님도 참 좋은 장인장모님을 만나신것같네요. 추카드립니당 ㅎ
    • 저희도 7월에 치바현으로 이동할 예정이네요~
      앞으로 자주 뵐께요~

      좋은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