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 하루, 머리를 묶다!

Posted by 도꾸리
2010.01.01 08:00 일본생활(08년~12년)/LIFE

연말 연휴에 들어간 아내, 매일 하루 꾸미기에 정신없다. 이런저런 옷을 입혀보고 신발도 신겨보고, 귀여워 죽는다. 나도 옆에서 장단 맞추며 '이 옷을 입히면 더 예쁠것 같다'는 둥 아내의 하루 꾸밈을 부추기고 있다. 물론, 사진도 찍고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 머리를 묶어버린 아내. 하루는 태어난지 9개월밖에 안 되었지만 아내를 닮아 머리숱이 제법 많다. 더부룩한 머리를 보면서 어떻게 해주고 싶었다. 아내도 비슷한 생각을 했는지 머리를 아에 묶어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든지 낼름낼름 거리는 하루. 정말 주위의 무엇이든지 다 낼름거린다. 잠시도 한눈을 팔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법 기어다니는 것에 익숙해진 하루. 이런 하루를 위해 두툼한 이불을 바닥에 깔아 두었다. 기어다니는 속도가 제법 빨라 가끔 깜짝 놀라곤 한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혼자서 설 수는 없지만 주위 물건을 짚고 일어설 수 있는 하루. 일어나다가 꽈당 넘어지기도 하지만, 울지도 않고 꿋꿋하게 다시 일어나는 모습에 아내와 내가 감동했던 적도 있다. 하루, 화이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리가 너무 덥수룩하다. 잘라줘야 하는데... 아내는 옆에서 묶은 머리도 제법 괜찮다며 미용실 가기를 싫어하는 눈치다..에휴.. 어쩐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깔깔마녀
    • 2010.01.01 18:52
    아이고.. 이뻐라~~ ㅎㅎ
    어떻게 해도 이뻐요. 근데, 단정히 자르면 더 이쁠거에요.
    우리 애도 배냇머리 그대로 기르다가 1년만에 미용실 가서 정리했더니 더 이뻐보이더라구요.^^

    그리고, 카시트는 일찍 버릇을 잡아야해요.
    아이 어리다고 안고다니면 위험하기도 하고요, 더 늦게 앉히면 아이들이 안 앉아요.
    하루를 보호하기 위해서도 잘 하신거에요.^^
    • 깔깔마녀님 말씀대로,
      아주 확~~단정하게 잘라버렸습니다...
      그러고보니 하루가 좀 추워보인다는...에휴..

      5개월 정도 때 한 번 태운적이 있는데, 그때는 엄청 울었거든요. 지금은 시트에 적응해서 이제는 어딜가도 편하게 갈 수 있게된 것 같아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정말 귀엽군요~
  2. 아.. 너무 귀여운데요..^^
    아가들의 볼살을 보면 너무 귀엽다는..ㅋㅋ
  3. 정말 볼살이 오동통~ 하네요~ ^^ /

    올해도 건필하시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곰돌이
    • 2010.01.02 10:16
    ㅎㅎㅎ

    영락없이 예쁜 아가씨군요 ^^;;

    저렇게 다니면...

    예쁜 딸로 오해하겠네요 ^^*
    • 그래서 제가 빡빡이로 자르자고 우겼답니다.
      뭐, 아내는 아쉬워하던데...
      아자아자~~
    • 바나나
    • 2010.01.03 00:15
    일명 사과머리를 한 하루, 꺄 귀여워요 :D

    사진 보는 중에 놀라운 것을 발견했습니다!
    끝에서 두번째 사진에 나온 하루의 손이 닿을 듯한 장난감 말이죠,
    어언 16년 쯤 전, 제가 어렸을 때 가지고 놀았던 장난감과 똑같습니다!
    장난감도.... 돌고 도는 것일까요...?
    아님 어렸을 적 제가 가지고 놀던 저 장난감이 일본제품인가요...?? 히힛
    아무튼 신기합니다~
  4. 애기가 약간 어떤 연예인을 닮았어요,.....
    어떤 연예인인지는 말 못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