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바지가 8000원? 일본은 지금 청바지 가격인하 열풍!

Posted by 도꾸리
2009.11.20 07:45 일본생활(08년~12년)/쇼핑

일본은 지금 저가 청바지 열풍이다. 100년만에 찾아온 불황에 시장은 꽁꽁 얼어붙었고, 이를 녹이기 위해 저가열풍이 시장 곳곳에 몰아치고 있다.
 
저가열풍의 선두주자는 지유의 990엔 청바지다. 지유는 케주얼 브랜드 유니크로의 저가 브랜드다. 물가 비싸기로 소문난 일본에서 990엔(한화 13,000 정도)짜리 청바지가 나올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일단 놀랍다. 중저가 브랜드로 일본에서 입지가 굳은 유니크로의 네트워크와 유통채널, 그리고 디자인 기술이 아니면 불가능한 제품이 바로 지유의 990엔 청바지인 것이다.

<일본 유통 관련글>
- 일본, 불황속 저가제품 인기!
- 점포 in 점포, 일본 렌탈 쇼케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유는 990엔 청바지 판매 호조에 자극은 받은 저가슈퍼 '더프라이스'에서는 지유의 990엔 청바지에 대응해, 10엔 인하된 980엔 청바지를 2009년 5월 13일부터 판매하고 있다.
 
지유와 더프라이스의 자극은 받은 일본 5대 슈퍼체인 이온에서도 8월 12일 톱밸류(トップバリュ)란 독자브랜드를 런칭했다. 청바지가 세금포함 880엔으로 업계 최저가의 독자 브랜드 청바지임을 강조했다.

10월, 일본 유통업체의 저가 청바지 경쟁에 또다른 업체가 참여했다. 일본 정상급 유통체인인 세이유가 바로 그 주인공으로, 10월 1일 청바지를 업계 최저가 850엔에 전국 124개 점포에서 판매하기 시작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돈키호테의 690엔 청바지

세이유의 850엔 청바지가 나온지 불과 보름, 일본 유통업체의 이단아 돈키호테가 청바지 저가경쟁에 불을 지폈다. 바로 청바지를 PB브랜드로 690엔의 초저가에 내놓았기 때문. 기존 업체가 선두업체 가격에 몇십원 차이나는 것에 반해, 돈키호테는 기존 최저가였던 세이유의 850엔 비해 무려 160엔이나 저렴한 파격적인 가격에 청바지를 내놓았다.

물론, 기존의 업체들이 생산비 절감을 위해 자제 디자인을 중국이나 베트남 같은 곳에서 대량 생산했다면, 돈키호테는 중소업체에 생산된 청바지를 자체 PB로 판매한 것이 특이점이다. 일본의 청바지 가격인하 열풍에 소비자는 즐거운 비명이다. 앞으로 일본 소비자의 지갑이 열릴지는 조금 더 두고봐야할 것 같다.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칠본신, 일본 민간신앙의 모든 것!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도꾸리님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 일본으로 날아가고 싶어요 ^^
    해외나가면 확실히 알 수 있는 것이 우리나라 옷값이 비싸다는거죠 ^^;;;
  3. 이 열풍 얼릉 건너와야할텐데요...^^
  4. 일본여행핑계거리가 하나 늘었네요 ^^
  5. 단기적으로는 기뻐해야 할 일이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결국 제로 성장이나 마이너스 성장에 귀착될 가능성이 높죠.... 가격이 떨어진 만큼 소비자가 더 사줘야 하지만, 실질 임금도 같이 떨어지기 때문에 현재의 상태로는 회의적이네요.

    또한 오늘 재무성에서 디플에이션 선언도 한 상태구요. 앞으로 2-3년은 이런 상태가 지속되리라 보고 있구요. 앞으로 가격은 계속 떨어질 겁니다. 하지만 기업의 실적호전은 기대하기 힘들겁니다. 기업의 실적이 좋지 않으니 또다시 실질 임금은 떨어질것이고.... 일본에 계신다면 이런 악순환을 앞으로 경험하시게 될 겁니다.

    결국 가격 인하는 생존을 위한 임시 방편일 수 밖에 없는 것이구요. 근근히 유지해나가기만 해도 선방하는 거죠.
  6. 일본에 당장 가고 싶은데요.
    하지만 비행기값이 무서워서...T.T
  7. 오늘 일본정부가 디플레이션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는데..
    청바지의 가격경쟁이 가열되는 양상이 보이네요.
    소비자입장에서는 점점 싸지면 좋아지는데.. 선택하기가 너무 힘들것 같아요.^^
  8. 청바지를 즐겨입는데 가서 한번 싹쓸이 해 오고 싶네요 ㅋ
  9. 와! 날라가고 싶어요! 그곳으로!! 돈키호테 화이팅!!
    감기 조심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용 ^0^
  10. 도대체 원가가 얼마라는 건지..ㅋㅋ
    • 바나나
    • 2009.11.21 00:05 신고
    히야아 그러니까 말이죠~!
    우째 청바지가 이렇게 싸다니...ㅋㅋ
    바지 한번 사려고해도 가격이 만만찮아서 머뭇머뭇 거려지는데,
    당장 달려가서 몇벌이고 사고싶네요~! ㅠㅠ
    • 저는 주로 유니크로를 이용한답니다~
      특히 2벌에 3980엔 하는 걸로~
      제 바지의 50%이상은 유니크로~
      유니크로 좋아요~~
  11. 가격은 그렇지만 질도 좋아야 할텐데...
    한국에서 만약에 저런 값이라면 질은 보장을 못할듯 싶은데..

    오랜만에 놀러왔네요.
    잘 지내셨죠...얘기도 많이 컸겠네요. ^^
  12. 우리나라에도 좀 저가 청바지가 있었으면...
    저가면 너무 질이 안좋아서...ㅋ
    • 2009.11.21 15:13
    비밀댓글입니다
  13. 봄쯤에도 일본 청바지 싸게 판다는 이야길 들었는데, 이제 청바지 사러 일본에 놀러가야 할지도..ㅎ
  14. 이제 비싼옷은 한국에서, 싼옷은 일본에서 사는 시대가 올지도 모르겠네요 ㄱ-;;
  15. 겨울방학에도 일본의 불황이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네요^^;;

    여행갈때 옷은 딱 한벌만 챙겨가서 싹싹 쓸어와야겠어요.

    저의 체형에 맞는 옷이 있을런지는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gksakelfh
    • 2009.12.02 17:31 신고
    한마디로 경기가 얼마나 안 좋으면...저런 거의 원가에 가까운 가격이...
    소비자 입장에서 싸면 좋지만 무조건 싸다고 좋은건 아닌것 같습니다.
    일본의 모습을 보면. 한국의 앞날을 미리 내다보는것 같습니다.
    우리나라도 지금 돈이 전부 대출금 갚거나 사교육비등으로 빠지면서..
    정작 소비는 안되고...
    또한 그나마 버는 사람은 다행인데..청년 실업등이 맞물리면서...앞으로가 더 걱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