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과 아기, 모두 사랑받기 원한다!

Posted by 도꾸리
2009.09.05 07:45 일본생활(08년~12년)/LIFE

하루가 태어난지 며칠만 지나면 5개 월째가 된다. 사실, 걱정했던 것 보다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것 같아 마음이 조금 놓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혹시나 무슨 일이 생기지 않을까 조마조마한 기분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하루가 빨리 쿠로(애견)와 친해졌으면 한다. 영화 같은 것을 너무 많이 봤던 것일까? 애견과 다정하게 지내는 하루를 요새 자주 상상하곤 한다.

<관련 글>
- 일본 백일상을 경험하다!
- 일본, 손님접대음식 어떤 것이 있을까?
- 산후조리에 청소도구를 사오신 일본 장모님!
- 일본 산부인과, 벤또가 웬말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며칠 전부터 하루가 낯을 가리기 시작했다. 아빠,엄마 얼굴을 아마도 익힌 것 같다. 우리 존재 이외의 사람을 보면 울기 시작하는 하루. 쿠로를 보고 울지 않는 것을 보면, 그나마 다행인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로가 우리 가족에게 온 것은 4년 전. 2개월 된 갓난 아기 때 우리집에 왔다. 물론, 동물이기는 하지만 우리에게 있어서는 가족과 같은 존재. 힘들고 어려울 때 천진난만한 쿠로 얼굴을 보면서 힘을 되찾곤 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부터인가 쿠로의 얼굴에서 생기가 사라졌다. 그 천진난만한 모습을 말이다. 아무래도 하루가 태어난 후부터, 자신에게 쏟아지던 관심이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는 것을 아는 것 같다. 정말로, 쿠로가 '왕왕' 짖지 않는다면 그 존재감 마저 잊을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와 쿠로 서로간에 거리감이 존재한다 . 가끔 자신의 동족임을 확인이라도 하려는 듯, 쿠로가 하루에게 다가와 냄새 맡을 때도 있지만, 누군가 보는 듯한 인기척을 느끼면 이내 멀리하곤 한다. 그리고는 한참 동안 서로를 무시하며 지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로가 최근들어 심통을 부리기 시작했다. 아무래도 자신과 안 놀아준다는 것에 대한 일종의 반항인 것 같다. 하루와 함께 있으면, 괜히 장난감 가지고 내 옆에 와서 물어뜯고 난리를 핀다. 이럴 때 하루라도 울면 정말 정신이 없다.

둘 사이에 아직 어색함이 존재하는 것 같다. 둘 사이의 관계 좁히는 일을 인위적으로 할 수 없으니 속이 타기만 한다. 어서 사이좋게 지내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한다.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칠본신, 일본 민간신앙의 모든 것!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2009.09.05 10:31
    비밀댓글입니다
  2. 하루가 많이 자랐네요. ^^
    • 바나나
    • 2009.09.05 11:40
    저는 전적으로 동물에게도 감정이 있다고 믿거든요,
    사람들과 함께 지내는 애완견이라면 더더욱 말이죠.
    쿠로가 정말 사랑과 관심이 하루에게 많이 가버렸다는 사실을 느끼는 것 같아요~ㅠㅠ
    그래서 그런지 사진 속의 쿠로가 왜이리 슬퍼보이고 힘이 없어보이는지...
    당연히 아기가 태어나면 더 관심이 가는게 사실이지만,
    마치 첫째아이가 둘째아이에게 질투를 느끼는 것과 같은 느낌이랄까요, 쿠로의 마음~ㅠ
    슬퍼지는 오늘이네요~
    • 그러고 보니 정말로 쿠로가 힘이 없는 것 같아요..
      어찌나 예민한지, 자기 안 좋은 이야기 하는 것 같으면 바로 달려와 눈물을 그렁그렁거리는 쿠로.
      에고...
      어쩌면 질투를 느끼는 것이 당연한지도 모르겠어요~~
    • 곰돌이
    • 2009.09.05 11:56
    그러고 보니,

    아들이 둘이군요....

    큰아들 쿠로, 작은아들 하루.... ^^;;


    아들들끼리 싸우지 않아야 할텐데....

    저희 남매는, 하루 왼종일 싸운답니다... ㅜㅜ

    방법이 없더군요.....
    • 저도 걱정이에요~
      싸우면 어쩌나...
      지금까지는 쿠로가 특별히 다른 짓을 안하고 있는데,
      앞으로가 걱정입니다~~
    • 2009.09.05 13:33
    쿠로에게...
    설명을 해주세요
    하루가 태어나서 널 멀리한게 아니라고,
    하루가 아직은 어려서 더 보호해줘야 한다고,
    쿠로랑 하루랑 모두 같은 가족이라고...
    진심을 담아 설명해주면 쿠로도 받아들일꺼에요~
    • 2009.09.05 15:35
    집에 요크와 아이 둘 다 있는 사람입니다. 계속해서 지켜 본 결과 요크 특유의 성격때문에 아이와 친해지기는 힘들더군요ㅡ.ㅡ;; 하지만 아이와 코카스패니얼과는 아주 친합니다.
    • 깔깔마녀
    • 2009.09.05 20:51
    윗분 말씀대로 요크가 워낙에 그런 성격이라는 얘기도 들었구요.
    하지만, 하루가 커서 쿠로에게 관심을 보이기 시작하면 금새 둘도 없이 친한
    사이가 될 거에요. 제가 볼 때는 샘쟁이 쿠로가 하루에게 해코지 안하는 것만봐도
    이미 하루가 두분께 소중한 존재라는 걸 잘 알고 있는 것 같아요.

    어쩌면 속으로 '하루군 어서 일어나서 나와 함께 놀자구~' 하고 있을지도 몰라요. ^^
    너무 상심마세요. 모든 자연스럽게 순리대로 두면 다 편안해 진답니다.

    우리 아이는 중학생인데도 초롱이랑 티격태격해요. 서로 엄마 차지하려고 하고요. ㅎㅎ
    그래도 둘 도 없는 사이랍니다. 언니 오는 것 내내 기다리고요. 저하고는 안그러는데 언니랑은 신나게 뛰어 놀기도 하고 그래요. 쿠로랑 하루도 분명히 그리 될 거에요. 제 어릴 적 경험을 봐도 그렇구요.

    말티즈도 요크만큼이나 까다롭답니다. ^^
    • 앞으로가 관건 인것 같아요.
      지금은 움직이지를 못하니, 가만이 있는데 하루가 뒹굴뒹굴 굴러다니기라도 한다면 아마도 조금 달라질 것 같아요~~

      엄마 차지하려고 하는것은 저희도 비슷한 것 같아요~
      쿠로나 하루, 어찌나 마키를 좋아하는지...
      갑자기 소외감이~~
      ㅋㅋ

      즐거운 하루되세요~
  3. 하루 아드님 똘똘하니 잘 생겼네요 ..
    저두 요크샤테리어 키워봤는데 ..좀 시끄럽죠 ..하루짱이 걷기 시작하면 서로 친구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
  4. 하루랑 강아지랑... 둘다 너무 귀엽네요..
    강아지랑 아기랑 같이 키우기 힘들텐데..

    조금만 자라면 하루의 친구가 되어 주겠네요..
  5. 우리집 애는 14개월이에요. 강쥐가 3마리인데 그 중에서도 잘 어울리는 애가 있더라고요. ^^;;; 아기랑 강쥐도 서로 궁합이 맞는 애들이 있는 것 같아요. ㅎㅎㅎ

    좀만 더 기다려 보세요. 아기가 기어다니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같이 잘 놀기 시작할 거에요. ^^

    울집 닥스훈트는 한동안은 거의 자기가 아기 보모처럼 행세했어요. ㅋㅋㅋ 위험하다고 거실에 못나오게 하고, 걷기 시작하니까 옆에서 딱 붙어서 걱정하면서 다니고 말이죠. ^^;;;

    아.. 하지만 페키 아이들은 아기랑 잘 안놀아 주더군요. -.-;;; 애들이 좀 예민해서;;;
    • 그냥!!
    • 2009.09.06 04:00
    어쩌다 그냥 들어왔는데 애기랑 강아지랑 눈이 똥그란게 너무 이쁜데다 강아지가 또 요크셔라 눈이 확 떠지네요 ㅋㅋ

    우리집 아가씨는 애기를 너무 무서워합니다. 조카들이 많은데 이눔들이 자꾸 강아지 꼬리를 잡고 질질 끌고 다니니까.. -.- 유일하게 우리 강아지가 안무서워하는 애가 한 명 있는데 걔는 여자애라서 그런지 강아지 꼬리 잡기 대신 이쁘다 이쁘다 해주면서 잘 쓰다듬어주더라구요.

    하루랑 쿠로랑 친해지는 건 하루의 태도에 달려있다고 봅니당!! ㅋㅋㅋ
    애기들 이쁘게 잘 키우세요~~
  6. 아기 너무 귀여워요..
    아기랑 강아지, 생각해보니 정말 관심과 사랑를 독차지하고 싶어하는 공통점이 있네요.
  7. 아~ 하루군 너무 귀여워요.
    어서 쑥쑥 자라렴.
  8. 벌써 많이컸군요~ ^^
    • jinny
    • 2009.09.07 14:14
    하루가 기어다니면 쿠로를 괴롭힐것 같은데요.. ㅋㅋ
    강아지 키우는집 보면 공통점이 너무 강아지와 잘 놀던데요..
    시간이 지나면 서로 잘 놀꺼예요.
    오히려 강아지들이 귀찮아할때도 있던데^^
  9. 집에서 키우면 영물이 된다고 하쟎아요.
    사람이랑 살면서 정이 들고.. 흐흣.
    그래서 아마.. 더 그럴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요.
    하루랑..강아지랑 친하게 잘 지내길.. 화이륑
  10. 저는 아이를 키우게 되면 애완견등이 혹시 아이를 할퀴거나 하지 않을까
    걱정이 되어서 좀 불안할것 같습니다 ^^;
    쿠로는 어떤가요? 그냥 거리만 두고 그런 행동을 하진 않지요? =)
  11. 불쌍한 쿠로 잘해주세요.. 사진에 보이는 쿠로 모습이 좀 슬퍼보여서
    안쓰럽네요.
    예쁜 아기는 당연히 잘해주실테니 안심이지만요. ^^*

    쿠로한테도 사랑의 손길과 장난과 시간을 할애해주세요.
    그럼 쿠로가 아기한테 더 잘할것 같아요.

    소중한 시간을 함께해준 가족같은 강아지.
    잊지말고 꼭 잘해주세요.
    강아지를 키우는 집안은 아이가 정서적으로 안정된다고 하잖아요.
    하루도 건강하게 무럭무럭. 쿠로도 밝고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길 바래요.
    ^^*
    • 박혜연
    • 2009.11.06 20:18
    제가 시쭈랑 여자아이랑 같이사는 이야기를 블로그에서 봤는데요! 그쪽은 시쭈가 두마리인데... 같이사는 여자애랑 친하게 지내더군요? 근데 하루와 쿠로는 너무나도 서먹서먹한 사이니 어쩌겠어요?
    • ㅇㅁㅋㅋㅇㅋ
    • 2011.11.27 21:18
    그냥 지나치기엔 아기가 너무너무 예뻐요..ㅠ^ㅠ 어쩜이리 예쁘죠?과제해야되는데 댓글달고 있을 정도에요
    사진을 한참이나 보고있었어요 아기가 앞으로도 잘크길 빌어요>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