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마츠, 징크스를 깨다

Posted by 도꾸리
2009. 1. 8. 06:51 여행/2009 시즈오카

여행 징크스가 있다. 해외를 나가게 되면 어김없이 적용되는 규칙이기도 하다. 바로, 도착 당일에는 아무 일도 못하게 된다는 것.

특별히 직장에 억매인다면야 이러면 곤란하다. 출장으로 해외에 갔는데 일이 손에 안잡힌다는 것이 말이나 되는 소리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젠가 저 테이블에 내가 앉았던 것은 아닐까?

하지만, 나는 그렇다. 회사에 메인 몸은 아니나 일 때문에 해외에 나가도 도착 당일에는 아무것도 못한다. 내 몸이 현지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 낯선 거리에 밝아지고 사람들의 이야기를 주의 깊게 듣기 위해서는 최소한 하루라는 시간이 필요하다.

시즈오카현 하마마츠는 달랐다. 언젠가 한 번쯤 살아본 듯한 그런 익숙함. '저 골목을 돌면 바로 내가 가고자 하는 곳이 나올꺼야'라는 생각이 귀신 곡할 정도로 딱딱 맞아 떨어진 곳. 덕분에 오래된 나의 징크스에 하루라는 적응 기간이 더이상 필요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훔쳐보는 묘한 매력, 하마마츠

이런 익숙함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두고봐야 알것 같다. 부디 도쿄로 돌아가는 그때까지 이런 익숙함이 지속됐으면 하는 바램이다.

<다른 글>
도쿄 라멘열전11 - 우에노, 칸로쿠(貫ろく)
중국 시탕(西塘), 미션임파서블 3 촬영지를 가다 2편!
도쿄 자전거 여행 1-4편 - 롯폰기힐즈에서 다시 미카와시마로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밤의 사진이 꽤나 운치 있어보입니다. 역시 사진기술의 승리!
  2. 묘한 징크스군요. 그래도 예외가 있다는 것이 신기합니다 ^^

    멋진 사진 잘 봤습니다.
  3. 가게들이 아주 작은모습인것 같네요~
  4. 가까운 곳이든 먼곳이든..
    여행후 도착 당일 쉽게 움직이기 쉽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ㅎㅎ

    그걸 깨보는 것도 여행의 좋은 추억을 하나 더 만드는 길은 아닐까요? ㅎㅎ
  5. 가까운 곳이든 먼곳이든..
    여행후 도착 당일 쉽게 움직이기 쉽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ㅎㅎ

    그걸 깨보는 것도 여행의 좋은 추억을 하나 더 만드는 길은 아닐까요? ㅎㅎ
  6. 처음 갔는데도 왠지 모르게 익숙한 곳이 분명 있더라구요~^^
    두번째 사진, 꽤나 구도가 인상적인데요~
    • 곰돌이
    • 2009.01.08 20:35
    징크스가 깨져서, 도꾸리님의 맴이 편하시니, 다행입니다^^*

    맘이 편하시더라도... 너무 오래 계시지 마시고.

    얼릉 일 끝내시고....

    사랑하는 마키님과 아이가 있는 곳으로 고고씽~~~~~~~~~~^^*
  7. 징크스.. 그것 때문에 운동을 접은 제게는 제일 듣기 싫은 단어인데..
    뭐, 어쨌든.. 징크스를 깨면 더 큰 사람이 된다죠 ㅋㅋ
    오키나와에 대한 정보 있으십니까?? 워킹비자로 일본에 가려고 하는데..
    머물고 싶은 곳 중에 오키나와가 있는데, 정보가 없어서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