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먼저인 일본, 차가 우선인 한국

Posted by 도꾸리
2008. 11. 17. 14:22 일본생활(08년~12년)/LIFE

1.
한국에서의 일이다.

출근 길이다.

역에서 내려 회사까지 도보로 10분 정도 걸린다.

평소 같으면 10분 정도야 아무렇지 않게 천천히 걸어가겠지만,

바쁜 아침시간이라면 혹시나 지각할지도 모른다는 생각 때문에 바삐 움직이는 것이 사실.


회사 앞 사거리다.

이곳만 건너면 바로 회사다.

그런데 앞에서 형광봉을 든 우락부락한 청년들이 길을 막고 있다.

바로 사거리에 인접한 대형 빌딩으로 들어가는 자동차 행렬을 위해서,

소위 말하는 교통정리를 하고 있는 것이다.

인도를 가로 막고 말이다.

대충 몇 대 집어 넣고 사람들 지나가게 하면 좋으련만,

아무래도 기다리는 차를 모두 집어 넣으려는가 보다.

신호등이 있는 것도 아닌데, 그렇게 모두들 차가 지나가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우락부락한 청년 때문이었나?



2.
일본에서의 일이다.

아침에 일찍 도쿄에 갔다.

길을 걷고 있는데 맞은편 회사 입구로 차가 들어가고 있다.

난 당연히 그 회사 입구 앞에서 서려고 했다.

교통정리 하는 직원이 나를 세울꺼라고 생각했으니 말이다.

그런데 나보고 지나가라고 한다.

직원 앞에 회사로 들어가려는 차가 잔뜩 밀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이 모습을 보고 '저러다 회사 짤리지 않을까?', 지극히 한국적인 생각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집 인근에 마츠모토키요시 홈센터가 있다.

애견과 함께 쇼핑을 할 수 있어 아내와 자주 간다.

며칠 전에도 아내와 함께 방문했다.

홈센터 입구로 가기 위해서는 주차장 입구를 지나가야 한다.

주차장 입구에 도착하자 나이가 지긋해 보이는 직원이 나가는 차를 막아선다.

그리고 우리가 지나갈 수 있도록 수신호를 해준다.

차가 기다리는 사이 우리는 길을 건너 홈센터로 들어올 수 있었다.

차가 지나가는 것을 기다리지 않고도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비단, 쇼핑센터만이 아니다.

조금 규모가 큰 회사나, 공사중인 도로에도 교통정리를 하는 사람을 자주 볼 수 있다.

수신호를 보내며 주변 교통정리를 하곤 한다.


우리와 다른 점이라면 이 교통정리 하는 직원이 사람들의 통행을 막지 않는다는 것.

차가 먼저 지나가게 하기 위해 고용된 것이 아니라,

보행자의 통행을 도와주기 위해 고용된 것이다.



5.
지금이라도 동대문 쇼핑센터에 가보자.

가뜩이나 사람들로 넘쳐나는 도로를 검정색 제복에 깍뚜기 머리의 청년들이 막고 서 있다.

물론, 해당 쇼핑센터를 방문하는 차량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그런데 왜 하필이면 깍뚜기 머리야?


걔중에는 깍뚜기 아저씨의 수신호를 무시하고 그냥 넘어가는 사람이 있다.

그럴 때면 한 번씩 째려보는 깍뚜기 아저씨의 표정이 사뭇 무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다시 마츠모토키요시 홈센터다.

입구 한 쪽에 주차장 방문자를 위한 안내판이 보인다.

'보행자 통행을 위해 멈춰야 할 때도 있으니, 이해 부탁드려요'


보행자를 우선시하는 일본, 차가 먼저인 한국


과연 어떤 것이 좋은 것일까?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보행자가 먼저죠~
    • 2008.11.19 14:22
    차 도로는 인도(보행)자가 차에게 원활하게 다니게끔 자기 것을 "빌려준" 길 입니다..그러므로 자동차는 보행자에게 무조건 우선통행에 있어 양보를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특수임무 수행중인 차량에 관계된 차종에 있어서도 같이 보행자에게 우선통행권을 양보하고 도로에서만 차량들이 특수임무 차량에 대해 양보를 해주면 된다고 봅니다.. 아무쪼록..교통재해가 많이 줄었으면 합니다~
    • 일본 무서워요 ㅠㅠ
    • 2008.11.19 14:36
    난 그닥 ,,,저도 지금 일본에 있는데요 운전면허도 없고 일본신호랑 우리신호랑 반대라 그런지 도저히 적응이안되네요, 신호기다릴때 파란불이어서 건너고있으면 차들도 파란불이던걸요
    그래서 그런지 조금 늦게 건널라치면 벌써 앞에 차가 슝슝 가버리고 죽을뻔한적이 한두번이아니에요 ㅠㅠ,지나고 있는데 슬금슬금 코앞까지오고! 왜 신호가 이래요 ㅠㅠ 깜빡거리는것도아니고 바뀐지 얼마안됬는데도 차가 벌써 반쯤 나와 있어 무섭게....
    • 유벨엘샤
    • 2008.11.19 16:08
    글이 너무 작아...ㅠ
  2. 한국의 자동차 사고 세계 1위인 이유와 바로 지척인 일본의 경제를 따라 잡지 못하는 이유 - 사람보다 물질을 더 귀중하게 여기는 풍조가 깨트려 저야만 합니다.
      • 원색계열
      • 2008.11.19 21:52
      일본사람들 역시 물질을 더귀중하게 여길 것입니다.
      하지만 "기본"이라는게 있잖습니까..."기본"..
    • 지나가던행인
    • 2008.11.19 16:26
    저는 최근 몃일전에 있었던 일인데요 참나..
    횡단보도 건너려는데 자동차 세대가 연달아서 그냥 지나가는거에요-,.-
    사람 지나가는거 뻔히 보이는데.. 것도 녹색불 들어와서 건너는건데.
    완전 교통사고 당할뻔 했다니까요. 진짜 우리나라 횡단보도 너무 무섭습니다..ㅠ
    • 제 처도 일본인입니다.
    • 2008.11.19 18:00
    가끔 한국에 들어가 서울시내를 운전할때면 제 처 살이 몇키로씩 빠지는것같습니다. 차들이 깜빡이를 안켜고 불쑥불쑥 깜짝놀라게 들어올때마다 소리를 지르거나 놀라니까요. 그리고 차선변경하느라 깜빡이를키면 뒷차들이 양보는안하고 오히려 속력을 내지요. 그걸볼때마다 처가 스트레스를...^^ 저야 익숙해져있으니 상관없지만. 일본에서도 운전을 하지만 참 다르다는걸 느낍니다. 이런건 배워도 하나 손해날게 없을거같은데. 편하게 운전하면 좋잖아요 정신적으로도.
    • lee
    • 2008.11.19 19:19
    직장이 학원이다보니 끝나는시간이 새벽1시쯤됩니다.
    횡단보도 신호등이 녹색불로 된후에도 좌우 확인하면서 횡단보드를 걷습니다.
    한국에선 특히 밤에 신호위반하는 차량이 10중8대가까이 되다보니
    무의식적으로 건널때마나 확인하면서 걷습니다.
    동네에 차한대 들어갈 골목에서도 차들이 씽씽 지나가니...
    차가 먼저인지 사람이 먼저인지.. 자신들도 모르는것 같습니다.
    • OJS
    • 2008.11.19 19:42
    여러 분들이 말씀하셨듯이 미국은 물론 캐나다에서도 심지어 필리핀에서도 보행자가 우선입니다. 저도 한국에서 하던 습관대로 차가 지나가길 기다리고 있으면 무조건 먼저 가라고 차가 멈춰줍니다. 우리나라는 보행자는 보행자대로 차는 차대로 먼저 가려 하다보니 사고 위험이 너무 높은거 같네요;
    • 저는 택시에 치일뻔한적도 있네요..
    • 2008.11.19 21:50
    경기도 화성시 병점 4거리에는 밤에는 신호가 들어오지않아서 자유통행? 이라고해야하나요? 여기서는 그냥 건너면 차가 알아서 비켜갈줄알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냥 별생각없이 횡단보도를 건너고있었는데
    제가 중간쯤 건너고있을때 맞은편에서 택시한데가 클락숀을
    울리더니 저를 치일듯한기세로 제앞을 스쳐지나가더라구요.......

    물론 저에게 조심하라는 신호로 그런행동을 한거 같기는 한데 .........
    나이 약간 (50대?)드신분이었는데..........
    화도안납니다.

    이런 조국이라니......

    .... 얼마나 빨리 간다고....어디를.....
    물론 인생에 무거운짐을 어깨에 질머지고 살고있겠지만.....
    • 에이구;;
    • 2008.11.19 23:43
    솔직히 일본이 문화면에서나 국민의식에서나 훨씬 우월한데 우리나라 인간들은 욕밖에 모르고 무작정 나쁘다면 쳐다 보지도 않을려하고...저도 우리나라의 저질적인 국민의식때문에 솔직히 일본이나 캐나다 쪽으로 이민 가고 싶습니다...
      • sid244
      • 2008.11.20 03:44
      70~80년대에 경제성장을 급하게 한 덕에 정신문화가 물진문화의 성숙을 따라가지 못한 면이 분명히 우리에게는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나라 역시 많은 반성을 통해 옛 정신문화를 잇고 좀더 여유롭고 배려깊은 문화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국민의식을 저질스럽다고 비판하기 전에 우리부터 문화의식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면 어떨까요?
    • 2008.11.20 00:02
    비밀댓글입니다
    • 휴..
    • 2008.11.20 01:41
    그래서 개발도상국인 우리나라는 자동차 방지턱이 어마어마하게 높은걸까요?

    선진국에서는 자동차 방지턱이 낮아 스포츠카도 망가지지않고

    어느길이든지 다닐수 있는데 말이죠 ㅎㅎ
  3. 갑자기 이 글을 보니 생각나는것이 있네요.
    인사동에는 토,일요일 차없는거리로 지정되어있습니다.그런데 차 한대가 들어옵니다.
    따라서 한대 또 들어옵니다. 세대쯤 들어와서 서행으로 사람들 틈을 비집고 갑니다.
    사람들은 차없는거리에 나타난 불청객에게 양보하지 않습니다.
    운전자분이 어떤생각을 하고 계실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문화들이 중요한데 말이죠.
    사람이 먼저가 아닌 다른것이 우선시 된다는게 슬픕니다.
    • 0_-
    • 2008.11.24 15:50
    법은? 사람이 먼저.
    현실은? 차가 먼저.

    법적용을 강화한다 지롤을 떨면서 애먼 사람 잡아가지 말고 이런 법이나 강화해라
    • 깔깔마녀
    • 2008.12.02 02:49
    저도 일본가서 한국에서 하던 습관대로 처음엔 냅다 뛰기를 여러번 했다는..
    나중에 딸아이가 천천히 가도 되고 빨간 불로 바뀌어도 천천히 가도 되더라고
    알려주더군요. 저는 일본의 교통문화가 정말 좋았습니다. 그런데 사람이 안다니면
    (어쩌면 우회전차량만 인지 몰곘지만) 신호 무시하고 가는 것도 허용이 되는 것 같더군요.
    • 2009.02.20 06:15
    문화가 아니고 법이라서 그렇습니다. 그게 교통법이고 어기면 큰일 납니다. 물론 그런 법을 만들고 받아들여서 지키기까지는 사람들 생각도 바뀌어야겠지요. 질서.... 정리... 수준높은 생활인의 잣대입니다.
    • MUGEN
    • 2009.02.20 10:49
    음.....글쎄요 일단 일본이 우리보다 시민의식이 앞서있다는데는 동감합니다.하지만 일단생각해봐야 하는것은 도심에서의 교통 상황이 우리와는 많이 차이가 난다는것을 이해하지못하고 있는것같아 안타깝군요, 저도 일본에 6년을 살아봐서 좀안다고 할수있는데요, 대체로 일본은 아침출근길에 차량출근이 거의없다시피하죠 다시말하면 도심에서 차량이 우리나라처럼 많지가 않습니다.그렇다보니 차량보다 사람을 우선하는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출근상황은 많이다르죠, 차량이워낙많다보니 사람보다 차량을 우선하는것처럼 보일수도있지만 원활한 교통흐름을 위해서는 어쩌면 어쩔수없는 상황일수도있겠지요. 반대로생각해보면 우리나라 도로망이 일본보다 좋아서 차량이많을수도있습니다. 1996년 일본 교통백서를보면 일본전체 도로중 차량2대가 마주보고 통행할수있는 도로는 전체도로의 20%미만입니다.
    • ksj
    • 2009.02.21 10:40
    한국이라는 나라는 지금도 돌아 오는 미래에도 경제적으로는 대국이 될지는 모르지만
    공중도덕과 질서의식 수준이 현재와 같이 미개수준인 상태에서는 그 썩어빠진
    의식이 바로잡아지기 전에는 절대로 외국인들이 인정하는 선진국 대열에 들어 선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 media
    • 2009.02.26 00:13
    일본에서의 특징은 신호가 바뀌자 마자 사람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우르르하고 건너갑니다.
    자동차가 정지할것이라는 확신이 있기에 가능한 것이죠.
    한국에서는 신호가 바귀자마자 바로 건너다가 사고가 날 경우
    피해자에게 과실이 발생합니다.
    너무나도 어처구니 없는 일이죠.
    아쉽지만 아직은 이러한 점에서 일본과 한국이 차이가 있다고 할수 있죠...
    • 2009.02.26 02:09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