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에서 파는 벤토에는 특별한 무엇인가가 있다. 에키벤 이야기

Posted by 도꾸리
2008.10.30 15:50 일본생활(08년~12년)/문화

일본에서 기차 탈 기회가 있다면,

반드시 에키벤을 먹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에키벤(駅弁当)은, 역(駅)에서 파는 벤토(弁当)를 말한다.

역에서 도시락 파는 것이야 일본이 아니더라도

한국, 중국, 대만 등 여러 나라에서 볼 수 있다.

하지만, 일본의 에키벤은 다르다.

에키벤의 종류와 갯수가 다르며,

일종의 문화적인 현상처럼 기차를 타면 의례 에키벤을 먹는 풍습도 다르다.



1885년 우츠노미야역에서 처음 팔기 시작했다는 에키벤.

일본에서 판매되는 에키벤의 종류는,

일본 전역의 역 갯수와 같다라는 우스개 소리가 있을 정도로,

다양한 에키벤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적으로 일본에서는 역에 가면 에키벤을 파는 매장이 따로 있는 경우가 많다.

파는 종류도 다양하여,

해당 역의 이름을 딴 에키벤 뿐만 아니라,

일본 전역의 특산물을 맛볼 수 있는 경우가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방 특산물을 이용한 벤토는 기본이고,

스시에서부터 카츠산도(돈카츠가 들어간 샌드위치)까지 종류가 다양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깐센 타기 위해 갔던 도쿄 우에노역.

역시나 우에노역 이름을 딴 에키벤이 있었다.

우에노 한정 도시락!!!


포장지에 사이고 타카모리와 그의 애견 그림도 있었다.

우에노 공원의 상징 사이고 타카모리

도쿠가와 막부를 종결시키고 메이지정부로의 왕정복고에 가장 큰 공헌을 세운 인물 중 한 명.

머, 우리에게야 조선침략의 정당성을 주장한 정한론 때문에 미운 털이 박힌 인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산 2단 도시락.

난, 무조건 큰 것이나 많이 든 것을 좋아한다.

포장지에는 1단과 2단에 각각 어떤 반찬이 들어 있는지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비기간이 딸랑 13시간 밖에 안된다.

아침 8시에 만들어서 그날 저녁 9시가 되기 전에 팔아야 한다.

에키벤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일본 도시락에는 이렇게 소비기간이 분명히 적혀 있다.

그리고 그 소비기간이 넘으면 가차없이 버린다.


아는 동생이 편의점에서 일하는데,

어느날 소비 기간이 몇 시간 지난 음식을 가져가려다 점장에게 혼났다고 한다.

그거 먹고 탈나면 점장 책임이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단 에키벤을 펼친 모습.

반찬 종류가 무려 10가지가 넘는다.

편의점 일반 도시락에 비해 1.5배에서 2배 정도 비싼 편이지만,

그 만큼 맛도 있고, 평소 먹어보지 못했던 다양한 반찬을 즐길 수 있어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사람과 산다고 집에서 일본 요리만 해먹는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워낙에 일본 사람들 간편한 것을 좋아하는 편이라,

아내가 돈카츠 저녁에 만들어 먹는다고 하면,

대부분 퇴근할 때 슈퍼에서 튀겨진 돈카츠 사오곤 했다.

직접 만들어 먹는 일본 음식은 정말로 10 손가락에 꼽을 정도.


에키벤의 반찬은 대부분 먹어보지 못한 것들.

닭똥집을 간장으로 조린 것도 있고,

말랑말랑한 이모, 새우와 게 튀김, 가지조림 등 다양한 반찬을 맛볼 수 있어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단에는 밥과 츠케모노(절임음식) 종류가 있었다.

토마토 츠케모노 이날 처음 먹어봤다.

도시락 아니라 무슨 창작요리 같은 느낌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가 산 에키벤, 토리메시.

역시, 양을 중시하는 나와는 틀리다.

그리고, 에키벤 상자에는 역시나 속 내용물과 소비기간이 적혀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에키벤과 마찬가지로 상자에 소비기간이 적혀 있다.

아내 도시락은 내 도시락보다 소비기간이 더 긴 17시간.

아무래도 들어간 내용물에 따라 조금씩 틀려지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쫄깃쫄깃한 닭고기 살이 맛있었던 아내 도시락.

반찬 종류는 조금 빈약했지만, 닭 하나로 커버가 될 듯 하다.



지금 일본 여행을 떠난다구요?

역에서 에키벤을 사먹는 것은 어떨까요!

여행의 재미가 좀 더 풍부하게 느껴질지도 모르니 말이죠!!

<다른 일본 이야기>
라면 한 그릇이 7천원이야?
일본 가정식, 처가댁에서 먹은 음식!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깔깔마녀
    • 2008.10.30 17:11
    안그래도 도꾸리님 포스트 보고 에키벤 꼭 먹겠다고 다짐하고 있는 중입니다. ^^
    그리고~~ 그 조나상 포스트 이곳에도 올려주시면 감사, 어제 그 포스트 찾아
    삼만리 했어요. ㅠ
  1. 아직도 변또가 천엔안팍이라니....십수년전 서식할때와 비슷한 가격대입니다
    물가가 안오르는 일본.....사실이군요
  2. 우훗. 올겨울에 가면 먹어야겠습니다.
    반가운 우에노역이군요!!
    일정을 다잡고 비행기표를 예약하면 말씀드릴께요 ㅎㅎ

    아웅, 환율..좀 빨리 떨어지지...!!!!
    즐거운 저녁입니다~ 맛있는거 드세욤!!! (그간 정신줄 놓고 있느라 블로깅을 못했어요 ㅠ_ㅠ)
    • 곰돌이
    • 2008.10.30 19:51
    ......

    도꾸리님의 에끼벤토 이야기 잘 보고, 잘 읽었습니다.

    일본 여행가면, 먹어보고 싶군요.. 그것도 골고루 ^^*

    그런데. 지금 환율이 장난이 아닙니다.ㅜㅜ

    전에 아주 짧은 일본여행 갔을땐... 800원이 안됬는데

    지금은..... ㅜㅜ

    일본(해외)여행 가시는 분들이 확~~~~ 줄어들고 있습니다.
  3. 그곳 한정 도시락을 먹기 위해 일부러
    그 역에 설정도로 유명한 도시락도 많으니까요. ^^)~*

    ...기본적으로 일본은 도시락이 맛있으니 이것 참...끼니를 안 거르게 되서 살이...(먼산)
  4. 겉에서는 안쪽이 안보이도록 되어 있군요.
    저같은 일문맹자에게는 가격만 보고 고르는 로또가 되겠어요ㅋ
  5. 일본 음식은 쫌 느끼하고 짜고 뭐 그렇다는데 이건 괜찮나요?
  6. 전 이 도시락열전을 케이블TV에서 방영되는 프로그램으로 열심히 보고 있습니다.
    연예인들이 등장해 일정한 지역의 구간 기차를 타면서 여행과 도시락을 함께 소개하는 일본방송인데 아주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
  7. 일본에 살때는 잘 몰랐는데 다시 보니 먹고 싶어네요 ^^; 정작 가까이 있을땐 잊고 사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 ㅠㅠ
  8. 제가 여기 오는 가장 큰 이유중에 하나는...
    일본에 대한 약간의 미련이 있어서 인가 봅니다.
    도꾸리님의 포스팅을 볼때마다 예전 기억이 나서...
    그 향기에 취해서 자주 오게되나 봐요.

    벤토 한국까지 배달안되나요...━.━ㆀ 정말 먹고 싶은데...ㅠㅠ
    • 뵨태중년
    • 2008.10.31 18:27
    기차탓을땐...계란을...그런데..일본에서는 안파나 보죠??

    전 기차 탓을땐 삶은 계란과 캔맥주 하나...ㅋㅋㅋㅋ 생각만 해도 좋을걸요~ㅋㅋㅋ
    • 바나나
    • 2008.10.31 23:27
    에키벤!! 정말 머릿속 깊~이 새겨놔야겠어요!
    겨울에 도쿄에 가면 꼭 한번 사먹어 보겠습니다^^
    좋은 정보, 매번 감사합니다~~
    • 깔깔마녀
    • 2008.11.02 00:27
    조나상 포스트는 제이히로바에도 있더군요. 혹시, 이곳에도?? 다시 찾아봐야 겠어요.
    죄송
  9. 예전에 본 2004년도 드라마인 만하탄 러브스토리란 TBS드라마에 대사가 생각난다.
    극중 텐쬬상이 자신의 가게에 드라마 로케를 온 방송국 직원 때문에 스텝용 벤또를 얻어
    먹게 되는데,

    "소레모시또 난다 고노 벤또와 아게모노, 아게모노, 아게모노 파니쿠, 코로쓰키까!" 우엑

    하는 장면이 나오걸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키미노 카미상에게 이 드라마 보았냐고 물어보삼~
    쿠도칸이 쓴 드라마였거든!
    • 역마살아자씨
    • 2009.03.02 02:24
    에끼벤 중에 맛있는 것 정말 많죠..하코다테의 오징어로 만든 에끼벤도 맛이 있었던.기억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