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타이베이 쉐라톤(sheraton) 호텔

Posted by 도꾸리
2008.05.26 18:53 여행/2008 대만

대만 타이베이에 위치한 쉐라톤 호텔. 지난 번에 지난번에 이야기했듯이 항공사 마일리지를 사용해서 다녀왔다. 오늘은 그 쉐라톤 호텔에 대해 살펴볼까 한다.

쉐라톤 호텔은 1981년 3월 라이라이샹그리라따판띠엔(來來香格里拉大飯店)이라는 이름으로 오픈했다. 그랬던 것이 2002년 현재의 이름으로 바뀌게 되었다. 그래서 간혹 오래된 가이드북에는 예전 이름으로 표기되어 있는 경우도 있으니 조심.

쉐라톤 타이베이 호텔의 현지 이름은 시라이떵따판띠엔(喜來登大飯店). 쉐라톤이라는 발음에 익숙한 젊은층은 잘 알겠지만, 영어에 익숙하지 못한 나이가 든 중장년층에게 쉐라톤호텔이 어디있냐고 묻는다면 정확한 답변을 얻지못할 수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이베이 쉐라톤 호텔의 가장 큰 자랑은 편리한 교통. 전철은 MRT 산다오쓰(善導寺)2번 출구와 바로 연결. 공항버스를 탈 경우 따요우빠스(大有巴士)의 33번 노선을 타면 쉐라톤 호텔 바로 옆에 세워준다.

사진에서 우측 초콜릿 색깔 건물이 바로 쉐라톤 호텔. 대로 끝에 보이는 희미한 건물은 바로 101타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럭스룸 킹사이즈 베드. 침대는 2명이 잠자기에 충분할 정도의 크기였고, 매일 시트와 이불을 갈아준다. 매트리스 두께가 커서 다른 호텔에 비해 침대가 높은 편. 미취학 아동이라면 혼자서 올라가기 버거울 정도. 침대 옆 한쪽 벽면에는 장식용 미술작품이 걸려 있고, 화장실과 연결된 통로도 넓은 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웰컴 메세지. 이런 자그마한 손길에 손님이 감동하는 것 같다. 티브이를 켜자 환영한다는 메세지가 나온다. 물론, 기계적인 설정이겠지만, 내 성(Mr. kim)이 제일 처음 나오니까 마치 나를 위한 환영 인사처럼 보였다.

TV 채널은 국내외 채널 모두 합쳐 약 80여 개. KBS WORLD나 NHK 등을 우리는 주로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넷. 방 안에 이미 랜선이 준비되어 있어 굳이 케이블을 가져갈 필요가 없다. 노트북을 안가져가 사용할 기회가 없었던 것이 조금 아쉬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니바와 냉장고. 미니바에는 각종 양주와 간식이 스몰사이즈로 갖춰져 있다. 냉장고에는 아사히, 산미구엘,하이네겐 등 세계 각지의 맥주와 스포츠 이온음료,  콜라,사이다 등의 탄산음료, 그리고 과즙음료까지 다양한 음료수가 냉장고 안에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웰컴 드링크와 과일. 생수는 매일 2개씩 공짜로 지급된다. 과일도 오렌지와 사과, 혹은 오렌지와 배 등이 매일 번갈아 나왔다. 특히, 우리의 경우 아침을 주로 과일로 때울 수 있어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옷장 한 쪽에는 다리미, 다리미 판, 우산, 여분의 옷걸이, 그리고 귀중품을 보관할 수 있는 금고가 있다. 한 쪽 벽면에는 커피포트와 찻잔 등이 있다. 다만, 귀국할 때나 이동시 간단한 짐을 가져갈 수 있는 종이백이 없어 조금 아쉬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면대. 우측 상단에 작은 손 타월이 놓여 있다. 좌측 상단에는 바디 샤워, 샴푸, 클렌징폼, 칫솔과 치약, 면도기, 그리고 샤워켑 등이 놓여 있다. 세면/목욕 용품은 사용 여부와 상관없이 매일 추가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욕조와 변기. 대형 욕조에 따뜻한 물을 받아 놓고 몸을 담그면 하루의 피로가 다 사라지는 듯한 느낌. 물 온도 조절도 잘 되었고, 7~8분 정도면 몸을 담그기에 충분할 정도로 물 유속도 강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문을 통해 바라본 모습. 우리가 머물던 방은 9층에 위치. 17층 건물, 비싼 방은 대부분 고층에 위치. 전망은 둘째치고 인근에 건물이 있어 창문 커텐 열어놓기가 불편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비 모습. 편하게 쉴 수 있도록 마련된 로비에는 무선랜 노트북이 있으면 무료 인터넷 접속도 가능. 로비 사진을 찍은 것이 없어 쉐라톤 호텔 홈페이지 참조


총평
일반적으로 고급호텔의 경우 교통이 조금 불편한 곳에 있는 경우가 많은데, 타이베이 쉐라톤 호텔은 예외다. MRT와의 접근도, 공항과의 연결, 그리고 다른 지역으로의 이동 등 모두 편리하다. 최고의 위치를 자랑.

아침 식사는 못먹었지만, 런치나 에프터눈 뷔페는 이용할만하다. 특히, 에프터눈티 뷔페는 먹기 위해 줄을 설 정도. 나중에 런치 뷔페 리뷰에서 다시 이야기하도록 하겠다.

2007년 'world travel awards'에서 대만 최고의 호텔로 뽑혔다는 것이 증명하듯, 호텔 시설의 다양성, 교통의 편리성, 호텔 청결도, 직원의 언어 숙련도와 친절함 등 어디하나 나무랄데 없는 호텔.

다만, 주변에 건물이 다소 있어 저가의 스탠다드룸이 있는 9층 이하는 커텐을 열어놓기가 다소 불편한 것이 옥에 티라 할 수 있다.

스탠다드가 200$ 이상이기에 일반 여행자들이 이용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따를 수도 있다. 일본의 경우 패키지로 쉐라톤 호텔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무료 조식을 이용하기 위해 해당 패키지를 이용하는 경우가 있을 정도. 또한, 경우에 따라 옵션으로 런치나 에프터눈티 뷔페를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하기도 한다.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직 호텔다운 호텔은 들어가 본적이 없어서 매번 이렇게 사진으로만 감상하네요.
    전체적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의 인테리어 입니다.
    특히 도꾸리님이 좋아하시는 몸을 푹 담글수 있는 욕조..ㅋ 좋아라 하셨겠네요 ㅎㅎ.

    대만에서 200$정도의 숙박료는 많이 비싼편인가요?
    • 저의 호텔 선택의 기준이 몸을 푹 담글수 있는 욕조가 있느냐 없느냐!!
      아웅... 피로 푸는 것에는 따뜻한 물이 담긴 욕조가 최고입니다~

      200$는 미국 달러입니다~
      한화로 20만원 정도~
  2. 타이베이 컴퓨텍스 쇼 2007 때문에 갔었는데, 호텔은 정말 타이페이에서 젤 좋은 것 같았어요. 이번주 일요일에도 타이페이 가는데, ㅎㅎ 이번엔 외국 기업들을 위한 전시장이 TAITRA 빌딩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새로 오픈한 난강 전시장으로 이사가서 그쪽에 못 머물게 되어 너무 아쉽더라구요.
    밤문화는 그쪽밖에 없는데 말이죠. ㅜㅜ
    • 타이베이 호텔 여러모로 이용하기 좋은 것 같아요.
      밤문화는 잘 모르겠지만,
      아내와 공항버스 타고 오는 도중 거리에 홍등이 켜진 곳을 몇곳 지나 내심 놀랐네요.

      타이베이 잘 다녀오세요~
  3. 와 호텔이 확실히 좋기는 좋군요.
    여행하면서 아직 호텔다운 호텔에서 묵어본적이 없는지라 신기해요ㅎㅎ
    • 유럽은 호텔이 상당히 비싼것 같던데.,
      어떠셨나요~
      머, 유럽 물가에 비한다면 대만 쉐라톤 호텔은...
  4. 얼마나 여행을 많이 다녔으면 마일리지로 호텔을 묻을 수가 있죠... 대단하십니다.^^*

    전 각 나라 스탬프가 찍힌 도꾸리님의 여권을 열어보고 싶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사실, 다녀온 곳을 여러번 가는 스타일이기에
      기실 많은 국가 스탬프가 찍히지는 않았습니다~

      태국에 가고파요~
      요새 태국이 강렬히 저를~
      아웅~~
  5. 와웅 호텔 숙소하나로 저렇게 포스팅 한건이 뚝딱 되는군요..

    역시 여행전문으로 하시니 다양한 시각으로 설명해주시니

    좋네요 좋아용~~^^
    또 기대 하겠습니다.
    • 별말씀을요~
      앞으로 쉐라톤 호텔 런치뷔페이야기가 남았습니다~^^;
      아자아자~
      좋은 하루되세요~
  6. 나도 한번 가봤으면 좋겠네요.^^ ㅎㅎㅎ
    • 마루님 안녕하세요~
      나중에 기회가 되신다면 한 번~
      좋습니다~
  7. 와우 좋네요~~

    런치뷔페 이야기두 기대할께요~~~:)
    다만 런치뷔페이야기는 가능하면 많은이들을 생각해서라도 밤늦게 올리지는 말아주세요~~ ㅋㅋㅋㅋ
    • 런치뷔페~
      개인적으로 대만 여행에서 가장 좋았던(?) 기억이~
      먹을것 많습니다~~
      아자아자~
    • 곰돌이
    • 2008.05.26 17:03 신고
    중화민국을 가려면....

    태국 안가본 곳 가기, 캄보댜 돌기, 벳남 종주하기, 일본(?). 베이징, 상하이.....

    먼저 가보고 싶은 곳이 너무 많아 우선순위가 떨어져서,, 관심이 쬐끔 밖에 없음 ㅜㅜ

    그런데, 댓글 다는 이유는...


    너무 오랫동안 댓글 안달면,

    곰돌이가 도꾸리님 블러그 안 놀러 온다고, 착각하실 것 같아서............^^*
    • 별말씀을~
      그래도 앞으로도 계속 댓글 달아주실꺼요~~

      나중에 저희 도쿄 들어가면 놀러오세요~
      언제나 환영입니다~
      아자아자~
  8. 가격은 비싸지만 ^^ 그 가격인 이유가 있는 것이겠죠 하하
    다음엔 먹는 이야기라서 더 기다려져요^^
    두근두근~~^^
    좋은 하루 되세요^^
    • 뷔페 좋습니다~
      조만간 포스팅 올립니다~
      아자아자~
  9. 전 언제 이런 고급 호텔에 가볼 수 있을까요? ㅜ.ㅜ
    • 아주 쉬워요~
      마일리지로 지르면 됩니다~
      무료 항공권이 조금 아쉽기는하지만...
      에궁...
      아자아자~
    • 깔깔마녀
    • 2008.05.26 23:28 신고
    근데 쿠로는 어디 있었어요?
    • 쿠로는 병원에~

      글고보니...
      요새 쿠로 이야기가 뜸했네요~
      깔깔마녀님을 위해 최신 쿠로 소식을~
      아자아자~
  10. 헉.. 마일리지로 호텔 투숙을 하시다니...뱅기생활 피곤하셨겠어요..
    • 파팜님 안녕하세요~
      ㅋㅋ
      대만 여행은 호텔 때문에 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
      호텔을 먼저 예약했답니다~

      요새, 태국병이 갑지가...
      누가 말려야할텐데...
      아웅...
  11. 창문으로 보이는 풍경은..
    우리나라와 크게 별반 다르지 않는 것 같아요 ㅋ
    하지만 호텔의 모습은...너무 낯설게 느껴진다는;;; ㅋㅋ
    • 넵~
      대만도 우리랑 비슷한 것 같아요.
      굳이 비교를 하자면, 일본과 조금더 닮은 느낌.
  12. 으으-
    정말 고급호텔이라는 것이 확확 느껴지는 호텔이네요ㅜ
    매일 싸구려호텔만 이용하다보니 ㅠㅠ
    • 아..
      저도 주로 싸구려를 이용을~
      아내랑 여행은 조금 비싼곳을~
      아자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