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타이캉루 예술촌을 가다!

Posted by 도꾸리
2009.02.16 14:43 여행/2009 상해

상하이를 자주 가는 편이다. 갈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그 변화의 속도에 울렁증이 생길 정도. 한국을 흔히 다이내믹 하다고 표현하지만, 아무래도 중국에 비한다면 새 발에 피인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픽 열리기 전 베이징에 갔을때,  올림픽 준비로 온 도시가 공사 중이었다. 고치고 보수하는 수준이 아니라 갈아엎을 정도. 과연 올림픽 시작 전에 공사를 끝마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 정도였다. 상하이는 2010년 만국박람회 준비가 한창이다. 이미 높게 세워진 마천루가 성에 안 찼는지 더 높은 빌딩을 계속해서 세우고 있었고, 거리는 진흙탕 도로에서 보도블록으로 바뀌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소개할 곳은 바로 타이캉루 예술촌. 아니, 정확히 이야기하자면 타이캉루의 변화에 대한 소개다. 가이드북을 만들 당시만 해도 예술가들의 집단 창작촌 분위기가 물씬 나던 곳에서, 이제는 상업 색이 짙은 관광지로 탈바꿈한 타이캉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떤 것이 좋은지는 사람마다 의견이 분분할 것이다. 조금 더 세련되고 모던한 것을 좋아하는 여행자라면 후자를 좋아할 것이고, 그렇지 않고 예술성을 간직한 타이캉루 본연의 모습을 좋아한다면 전자를 좋아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천지 남부에 있는 타이캉루는  20세기 후반까지만 해도 평범한 주택가였다. 이랬던 것이 인근 신천지의 개발과 상하이 정부의 예술촌을 만들고자 한 노력이 더해져 지금의 타이캉루 예술촌을 탄생시켰다. 초기에는 젊은 아티스트 중심으로 작업 공간이 하나둘씩 들어섰다. 지금은 중견 예술가들의 공방과 전시실도 속속들이 들어서는 상황.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이캉루 예술촌은 현지인들의 주거지를 변화시킨 곳답게 곳곳에서 상하이 전통 스쿠먼 양식의 가옥을 볼 수 있다. 스쿠먼 양식의 가옥 자체가 서양과의 융합, 혹은 컨버전스를 상징하는 곳이니, 왠지 모르게 타이캉루 예술촌과는 잘 맞는 느낌. 티엔즈팡(田子坊)이라고 적힌 현판이 바로 타이캉루 예술촌의 시작. 입구부터가 인근 골목과는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이캉루 예술촌 내부로 들어가면 좁디좁은 골목길 사이사이로 작은 공방과 이곳에서 만들어진 다양한 물건을 파는 상점이 눈에 띈다. 예전에는 꽤 수수했던 느낌이었는데, 이번 방문에서는 수수한 느낌은 온데간데없고 총천연색의 화려한 느낌만 받았다. 또한, 투박한 상하이 거주민의 삶이 물씬 풍기던 거리 곳곳에는 노천카페가 들어서 일광욕과 식사를 즐기는 백인들로 넘쳐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는 타이캉루 예술촌이란 표현보다 관광지 타이캉루라고 표현하는 것이 더 적당할 듯하다. 공방에서 열심히 작업하는 예술가의 모습보다는 노천카페에서 희희낙락 대화에 열중한 이들의 모습을 발견하기가 더 쉬워졌으니 말이다. 산업화의 속도에 내가 너무 뒤처지는 것일까? 아니라면, 타이캉루의 변화에 이토록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예술촌으로서 앞으로의 타이캉루 모습을 기대해본다.  

여행 TIP

전철을 이용해 방문한다면 상당히 걸어야 한다. 가장 가까운 역인 산시난루역에서 도보로 20분 정도 소요. 아니면 인근 신천지와 도보로 10분 정도 떨어져 있으니, 신천지 관광 후 타이캉루로 이동하는 것도 좋다. 택시를 이용한다면, 산시난루역이나 신천지에서는 기본요금, 인민광장에서는 15元 정도 나온다.


-천지가 개벽하는 곳, 상하이 신천지!
-난징시루, 상하이 브랜드 쇼핑의 메카!
-중국 시탕(西塘), 미션임파서블 3 촬영지를 가다 2편!
-개와 중국인 출입금지? 상해 외탄의 아픈 기억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예술촌이라해도 상업화에 맞춰서 변화하는가 봅니다.
    • 아쉽습니다.
      예술성을 잃어가는 듯해서...
  2. 마치 인사동에서 마대인 차이나 제품을 파는 것 처럼 말이죠?
    • 오~~
      좋습니다~
      본연의 모습을 찾았으면 합니다~
  3.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옛말처럼 계속 변하는게 당연한 건데....

    너무 빨리 변화하면 떠밀리는 느낌이 들더군요
    • 그 변화의 속도가 중국은 너무 빠른 것 같아요~
      특히 상하이~
    • 깔깔마녀
    • 2009.02.16 15:30 신고
    그러게요. 도꾸리님이 첨 소개해 주었을때는 소박하면서도 멋스러웠는데
    요즘 타이캉루에 대한 여행콘셉이나 소개용 TV프로그램이 자주 눈에 띄더군요.
    뉴욕의 소호나 홍대처럼 다들 똑같은 전철을 밟는 것 같애요.
    • 타이캉루 초기의 그 순수함이 좋았는데...
      이제는 사진으로만 확인할 수 있네요~
      아쉽습니다~
  4. 상업화에 밀리지 않을순 없지만... 아쉬운건 어쩔수가 없네요...ㅡㅡ;;
  5. 여기는 처음 보네요~
    상업화가 되면 점점...
    그런걸 보면 일본이 유지는 참 잘하는것 같아요
    언제나 변함없는
    • 일본에서 보존하나는 지대로인것 같아요~
      때로는 무서울 정도로~
  6. 중국의 인사동 인가요? ㅋ
    상하이엔 이제 전통적인 중국 문화를 찾기가 힘들다고 하는데..
    전부다는 아닌가 보네요 ^^
    • 중국에 인사동이라 불릴만한 곳들이 제법 많죠~~
      이곳도 그중 한 곳~
  7. 중국도 급발전하다보니 저런곳도 생기는군요ㅋ
    • 그 발전 속도를 매번 방문할때마다 느끼네요.
      현기증 날 정도~
  8. 아, 그립네요^^
    샹하이.

    많이 변해가고 있나봐요. 바뀌는것도 좋지만, 적당히 하면 더 좋으련만^^
    색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잘 보고가요^^
    • 샹하이라고 쓰신 것을 보니 중국어 공부하신 것 같아요~~
      sh 발음이 표기법으로 '사'여서 아쉽습니다~
  9. 중국의 발전은 무서울 정도겠지요? 미국에 사는데, 이제는 메이드인 차이나가 아닌 상품을 찾는것이 사실상 불가능해졌답니다. 어떤면에서는 무섭기까지 하지요.
    • 한국에서도 마찬가지일듯 합니다~
      중국의 힘... 대단한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