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을 물 마시듯 마신다? 홍콩인과 건강, 량차를 말하다!

Posted by 도꾸리
2011.10.08 10:56 여행/2011 홍콩

홍콩인의 건강을 이야기할 때 량차를 빼놓을 수 없을 것 같아요. 홍콩 길거리 곳곳에 량차(涼茶)를 파는 곳이 많지요. 량차란 몸을 차갑게 해주는 차란 뜻이에요. 한방에 대해 잘 모르지만, 병으로 인해 더워진 몸을 차갑게 해주는 작용이 있는 차를 통틀어 홍콩, 나아가 중국 광동지역에서는 량차라 부른답니다. 홍콩인은 이러한 량차를 말 그대로 입에 달고 다니더군요. 

뽀우통, 홍콩인의 건강 비결!
호텔을 가장한 미술관, 홍콩 랭함 플레이스 호텔!

점포에서 파는 량차. 컵에 담아 즉석에서 마실 수도 있고, 이렇게 병에 담아 주기도 한답니다. 량차의 종류는 다양해요. 감기에 걸렸을 때 마시는 간마오차(感冒茶), 몸 안의 독기를 제거하는 효능이 있는 꾸이링차(龜苓茶), 해독과 제독 작용이 있는 우화차(五花茶), 식욕부진에 좋은 쑤안메이탕(酸梅湯) 등 다양해요. 홍콩인들은 몸이 안 좋으면, 거리의 량차전문점에서 자신의 몸 상태에 맞는 량차를 골라 마신답니다.



량차 파는 곳은 쉽게 알 수 있어요. 찻잔이나 꼭지가 달린 대형 통이 있는 곳에 한자로 잔뜩 무엇인가 적혀 있다면, 십중팔구 량차전문점입니다. 여기에 한약냄새가 난다면 100%!!!




량차는 한방약이기도 하지만, 하나의 문화이기도 해요. 열대지역인 홍콩, 습하고 더운 기후에 맞서 인간이 생각해 낸 하나의 생활방법이기도 하고요. 한국에서도 어렸을 적에 칡뿌리나 야채 등의 즙을 짜내어 파는 모습을 본 기억이 있는데, 지금은 어떤가 궁금하네요. 


 

홍콩을 방문한다면 한 번쯤 량차를 마셔보는 것은 어떨까요. 요새 디톡스라고 해서 몸안의 독소를 제거하는 제독작용이 주목받고 있는데, 홍콩에서는 저렴한 가격에 이러한 효과를 볼 수 있답니다. 디톡스 효과라면 꾸이링차(龜苓茶)나 우화차(五花茶)가 좋지요. 아니면 입맛이 없을 때 쑤안메이탕(酸梅湯)을 마신다거나, 감기 기운이 있을 때 간마오차(感冒茶)를 마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홍콩에서는 슈퍼에 가도 이러한 량차를 쉽게 만날 수 있어요. 녹차나 우롱차만 있는 것이 아니라, 량차로 기성제품으로 다수가 진열되어 있지요. 또한, 량차를 직접 만들 수 있는 한약재 패키지도 슈퍼나 시장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답니다. 량차를 입에 달고 다니는 홍콩인, 홍콩을 방문한다면 량차에 한 번 도전해보세요.

데마에잇쵸(出前一丁), 그리고 홍콩속 일본문화!
홍콩의 짝퉁 삭스핀, 운자이치를 아시나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량차요~ 처음 들어보는 것도 정말 많네요~
    잘보고가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구요~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2. 홍콩에가니 한약재 상점이 정말 많던데..
    이렇게 음료도 팔고 말이죠..^^
    다음에는 한잔 마시고 건강해져볼까요..ㅋㅋ
  3. 들어가는 한약재가 뭘까 궁금해지는군요. 친구중에 한의사가 한명 있는데 진짜 효과가 있는지 한번 물어보고 싶네요 ㅎㅎㅎ.
  4. 매우 흥미롭습니다
    커피 마시듯 건강 차음료를 마시다니요 ..이거 흥미롭습니다 !
  5. 중국인들 차 사랑은 유명하죠. 커피보다 저도 건강차를 좀 마셔야 겠어요.
  6. 오호... 좋은 습관이네요~
  7. 음.~~~~ 량차..저도 지금 한잔 해보고 싶네요....
    뒤지다가 둥글레차티백 하나 탔어요..ㅋㅋㅋ

    행복한 하루 되세요~^^
  8. 이야~ 저도 차 한잔 먹어보고 싶어요^^
  9. 건강차를 거리에서 자주 볼 수 있다니 신기합니다. 궁금해서 한잔씩 사마실 것 같네요^^
  10. 홍콩을 비롯한 광동 지역은 날씨가 덥고 매우 습하죠.. 한여름에는 습도가 95%까지도 올라가고
    겨울이 지나고 봄이 되면 건물 복도 벽에 습도가 높아서 물방울이 맺힐 정도니까요.

    그래서인지 광동지역에선 집 내부에 한국처럼 벽지를 바르는 경우를 못봤습니다. 벽지를 예쁘게 발라도
    6개월이면 다 떠서 쓸모가 없다고 하네요.

    엄청난 온도와 습도 때문에, 광동지역에서는 감기를 샹훠(上火)라고 표현합니다. 말 그대로 몸 안에서
    열이 올라온다는 뜻이죠. 한국에서 겪는 감기와는 좀 다른 증상이지만, 몸 속에 열이 올라서 컨디션이
    급격히 저하되는 것이니, 어찌보면 몸살과 좀 비슷하다 할수 있겠네요.

    그래서, 광동지역에서는 이렇게 몸에 열이 올랐을때, 아니면 예방 차원에서 량차를 자주 마십니다.

    작년 광저우 아시안 게임때도 왕라오지(王老吉)라는 량차의 대표음료가 공식음료로 채택되기도 했었죠.

    이상 광저우의 智군. 근데 제가 이걸 왜썼는지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