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디저트, 입이 즐거워지는 여행 ::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

홍콩 디저트, 입이 즐거워지는 여행

Posted by 도꾸리
2011.10.25 08:44 여행/2011 홍콩

원래 디저트 종류를 좋아하는 편이 아니었어요. 결혼 전에. 아내를 만나고, 디저트 좋아하는, 자주 먹게 되었죠. 찾아 먹기보다는, 아내가 먹을 때, 옆에서 먹는 것 거드는 정도. 이번 홍콩여행에서 아내 생각이 유독 더 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네요. 맛있는 디저트를 보면 아내 생각이 어찌나 나는지... 나중에 가족들 데리고 다시 와야할 것 같아요.



장국영이 애용하던 호텔, 마지막 자살했던 장소, 홍콩 오리엔탈 만달린 호텔에 있는, 만달린 케익숍은 현지인들에게 인기 있는 베이커리 and 케익숍이에요. 이곳에서 부드러운 크림치즈와 허벌향 로즈잼과 함께 나오는 스콘세트를 먹어어요. 아내와 함께 왔으면 좋았을텐데라고 생각했던 가장 간절했던 곳. 멋진 분위기를 즐기며 맛있는 디저트 먹기 좋은 곳이에요.



세계적으로 유명한 조엘 로뷔숑 레스토랑이 선보이는 베이커리, Le Salon De Thé de Joël Robuchon, 이곳에서도 에프터눈티를 맛볼 수 있어요. 3단 트레이가 아니어서 살짝 실망했지만, 조엘 로뷔숑이란 이름의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었답니다.



홍콩에서 빵 맛있기로 소문난, BO-LO’GNE Café & Bar. 알고보니 일본식 베이커리 카페를 표방한 곳이더군요. 점원도 모두 일본인. 손님이 한명도 없는, 오픈하자 바로 갔는데, 잠시후 예약손님이 우르르 몰려오더둔요. 빵 하나 만큼은 제대로인 곳.


홍콩 디저트계의 신성, Paul Lafayet. 이곳에서 맛본 돔초콜릿, 진한 초콜릿 향과 블루베리의 촉촉함이 넘 좋았어요.




그리고 Awfully Chocolate에서 맛본 초콜릿 아이스크림. 케익이야 일본이 워낙 강세라, 이곳 초콜릿케익은 그럭저럭 먹을만했는데, 초콜릿 아이스크림은 제대로더군요. 아이스크림 패키지가 너무 예뻐, 다 먹은 후 사진처럼 연출해보았어요.

요 며칠동안 맛본 디저트 종류만 살짝 모아봤네요. 물론, 찾아간 곳은 이곳보다 더 많고요. 디저트를 먹으면 먹을수록, 아내 생각이. 다음에 가족이랑 다시 와야할 것 같아요. 즐거운 한 주의 시작되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은 바로 음식이죠...^^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더불어 복귀 신고합니다.
  2. 달달함이 막 느껴집니다..^^
  3. 달달함에 군침이 되는 디저트 이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아자아자~ 파이팅~
  4. 출장 갔을 때 숙박했던 만다린 오리엔탈...
    한국 와서 며칠 후 그가 그 곳에서 투신 자살 했다 해서 망연자실 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케잌은... 참 달다구리 했었는데.... ^^;;;
  5. 전 단 음식은 잘 먹지 못해서 ...달달한 케익 먹으면 쓰러집니다 ㅋㅋㅋ
  6. 정말 오래간만의 방문이죠?ㅋ

    이 밤에 보니까 더 먹고 싶어지는건 왜 그럴까요?
  7. 완전 달싹할거 같은데요..ㅎ.ㅎ
  8. 달달하니~ 여성분들이 무척이나 좋아하실 디저트 같습니다 ^^
  9. 커피 한잔이 절로 생각납니다. 디저트들이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