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소동, 엉덩이에 털 나는 병을 아시나요?

Posted by 도꾸리
2010. 6. 17. 09:00 일본생활(08년~12년)/LIFE

이틀전 일이다. 저녁이었다. 하루 목욕 시키고 쇼파에 앉아 티브이를 보려고 리모콘을 만지고 있는데, 갑자기 항문 주변에 약한 통증이 있었다. 요새, 매일 조깅을 하고 있어 근육통이 조금 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티브이를 봤다.

그리고 잘 때의 일이다. 항문 주위가 약간 이물감이 있다. 그렇게 아프지는 않는데 왠지 성가신 아픔. 아픔보다 졸음이 먼저와 그냥 자버렸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일어날 때 상당히 고생했다. 항문 주위가 아파 일어서기가 힘들었기 때문. 일어날 때 항문 주위에 힘을 쓰게 되는데, 이럴때 통증이 상당했다.

아내가 출근하고 아이를 보육원에 맡겼다. 그리고 평상시처럼 컴퓨터 앞에 앉아 이것저것 밀린 일을 처리했다. 그렇게 오전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항문 주위의 통증이 사라지지 않았다. 아니, 통증이 더 심해졌다.

급기야 네이버에서 꼬리뼈 통증이란 단어로 검색해보았다. 다들, 엉치뼈 통증은 허리와 관련이 있단다. 통증에 대해 그다지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허리와 관련 있다고 하니 갑자기 불안해졌다. 그래서 바로 집 앞에 있는 정형외과를 찾아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서의 모소동 수술방법. 구멍이 난 부위를 넓게 절제하고 이를 봉합.

의사선생님과 면담을 했다. 어제 부터 항문 주위가 근육통 비슷하게 아프다고 설명했다. 그랬더니 내게 이것저것  물어 보더니 엉덩이 주변을 만져보며 아픈 부위를 확인했다. 그리고 항문 안도 검사하더니, 모소동(毛巣洞)인 것 같다고 했다. 선천적이 요인과 후천적인 요인에 의해 발명하는 병으로, 항문 주위 털이 살 안으로 파고들어 염증을 일으키는 병이라고 했다. 심할경우 엉치뼈 주위에 염증으로 구멍이 생길 수 있다고 한다. 내 경우에는 아프자마자 병원에 와서 그다지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약을 처방하고 4일후 경과를 보자고 했다. 그렇게 항생제를 받아와 집에 돌아온 나,  엉치뼈 주변 통증은 더욱 심해졌고, 아내가 돌아왔을 때는 걷는 것이 거북할 정도였다. 덕분에 오랜만에 아내가 만들어준 저녁을 먹고, 편하게 티브이 보다가 잤다. 그리고 오늘 아침에 일어나보니 약 효과가 있었는지 통증이 많이 줄어들었다.

경과를 지켜봐야 겠지만, 어쨋든 오랫동안 앉아 있는 자세는 금물이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작업중인 책 원고와 기고할 글이 태산인데... 주말에 몰아서 해야할 것 같다.
이상, 엉덩이에 구멍날 뻔한 도꾸리였습니다.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칠본신, 일본 민간신앙의 모든 것!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처음 듣는 병이네요.
    엉덩이에 구멍이 날 수도 있다니 거참 흐.
    어여 쾌차히시길 바랍니다~
    • 저도 깜딱 놀랐답니다~
      처음 듣는 병명이라~~~
      동양인보다 서양인에게 많다고 하더군요~~
      호르몬 분비가 많아서~~
      내가 그렇게 호르몬 분비가 많은것인지...에휴...
  2. 허걱, 모소동. ㅎㄷㄷ 겁나는 병이네요.
    아무쪼록 빨리 완쾌하시길 바랍니다.~~
  3. 요즘은 왜케 질병도 다양한지...
    진짜 여러모로 건강관리는 꾸준히 해줘야 해요...
    어서 빨리 완쾌하시길 바랍니다..^^
  4. 나름 매력포인트일거라 생각한 저는 뵨태일까요 ㅡ.ㅡ;;;
  5. 어우 편하게 안지도 못하고 걷지도 못하고 힘드시겠어요 ㅠ 별에별 병이 다 있네요; 도꾸리님 얼른 나으시길 바래요~
  6. 처음 듣는 병이네요, 모소동

    많이 아프시겠어요 ㅠㅠ

    빨리 완쾌하시길 바랍니다. 도꾸리님! ^ ^
    • 곰돌이
    • 2010.06.17 11:22
    ㅎㅎㅎㅎㅎㅎ

    웃으면 안되는 이야기인데....

    웃음이 납니다 ^^;;


    이제 도꾸리님은 홀몸이 아니시니....


    하루, 마키 님을 위해서라도 건강하셔야지요...^^*
    • 에고...
      지금도 치질용 방석에 앉아 있다는...
      어여 완치(?)를~~
      아자아자~~
  7. 여전히 잘 안 씼냐? 킬킬~

    넝담이고~

    어여 완쾌해라~ ㅋㅋㅋㅋㅋㅋㅋㅋ
    • ㅋㅋ
      어디다 공개질이냐~~
      제주도로 와라~~~
  8. 흑인 머리털이 피부에 파고 든다는 얘기 듣고 ..그런 일도 있구나 감탄했지만 ..
    이런 병은 금시초문이군요 쾌차하시기를 .. ㅡㅡ"
  9. 와.. 그런 병이 있을줄이야..
    이젠 털도 쉽게 볼 수가 없네요.

    어떤면에선 레오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흑인 머리털이 피부 파고드는 것과 같은 이치인것 같네요.
    모쪼록 잘 치유하시길 바래요. 걷는것 앉는것이 힘들면 참 생활하기 불편하거든요. ㅎ
    • 바나나
    • 2010.06.17 23:18
    어효, 그러한 병이 있었는지 처음 알았습니다.
    윗 분 말처럼 정말 털도 가볍게 보아선 안되겠네요, 갑자기 무서워집니다.

    여튼 빨리 병원을 방문하셔서 큰 문제는 없다고하시니 다행입니다.
    꼭 나으셔요 ㅜㅜ
    • 저도 생전처음 들어보는 병이었다는..에휴...
      어여 나아야할텐데...
      큰일입니다~~
      아자아자~
  10. 울다가 웃으면 걸린다는 그 병이군요!! (...)
    • 오호라
    • 2010.06.26 11:54
    진짜 별 독특한 병이 많군요. 이것도 인체의 신비인가?
    역시 아플땐 얼른 병원으로 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