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목욕사진을 찍어보니...

Posted by 도꾸리
2009. 8. 26. 07:30 일본생활(08년~12년)/LIFE

예전에 블로그를 통해 알게 된 다른 한일커플을 도쿄에서 만난 적이 있다. 도쿄 짐보쵸 인근에서 저녁식사도 함께하고 차도 마시면서 일본 생활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나이는 나보자 적지만, 아이 아빠로서는 선배였던 그, 아이 관련 다양한 조언을 해주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일본에서의 아기 목욕에 관한 이야기. 아기 목욕을 아빠가 한다고 전해주었다. 내 경우 목욕을 좋아하는 편이라 아기 목욕 담당을 자처한 편이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제법 있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처가댁 방문 때의 일이다. 앨범을 보고 있는데 눈길이 가는 사진 한 장이 있었다. 바로 아내 동생인 유지군의 목욕사진. 아버님이 직접 목욕하는 것을 어머님이 찍으셨다고 한다. 이렇게 아기와의 목욕 사진을 남기니 기념도 되고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도전했다. 하루 목욕 사진을 말이다. 나야 워낙에 목욕하는 것을 좋아하니, 하루와 함께 욕조에 들어가는 것을 즐기는 편이다. 뭐, 지금이야 의사표현을 못하니 아빠랑 함께 들어가도, 언젠가는 부끄럽다며 혼자 목욕하려고 하는 날이 올 것이다. 그때까지는 내가 계속 시킬 생각!!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의 경우 목 주위나 뱃살에 이물질이 많이 쌓이는 편이다. 그래서 이 부위나 기저귀로 감싸는 사타구니와 엉덩이 부분은 깨끗하게 씻기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보니, 목욕할 때 우는 아이도 많다고 하던데, 하루는 신기하게도 물을 너무 좋아한다. 울다가도 물 속에 들어가기만 하면 울음을 뚝 멈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를 닮은 점을 또 하나 발견했다. 바로 눈썹이 길다는 것. 특히, 하루에게 마스카라 해주면 눈썹이 길어 여자처럼 보일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와의 목욕, 아무래도 하루 중 가장 즐거운 시간이 아닐까한다. 다른 분들은 잘 모르겠지만, 하루 목욕은 앞으로도 계속 내가 시킬 예정이다.

하루와 목욕을 너무 오래한다고 가끔 아내가 불평하기도 하지만, 부자지간의 정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을 아내에게 빼앗길(?) 생각은  추호도 없다!
 
이런 내 마음을 알기라도 하는 것인지, 아니면 하루 목욕 시키는 것이 귀찮은 것인지, 사실 아내는 불평만 했지 하루 목욕을 본인이 시키겠다고 한 적은 없다. 하루와의 즐거운 시간, 앞으로도 주욱 계속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칠본신, 일본 민간신앙의 모든 것!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많이 컸네요. ^^
    좋은 추억 많이 많이 담으시길...
  3. 나중에 하루가 좋아하는 사진이 될것 같아요~ㅎㅎ

    저도 아버님과 목욕이라도 한번 함께 가고 싶은데..
    어릴때도 안하던걸 하려고 하니 말 꺼내기도 어렵네요 -_-;;
  4. 목욕사진 정말 좋을 것 같아요^^ 저도 나중에 꼭 찍어야겠네요.ㅋ 감사합니다.^^
    저도 필리핀 이벤트 아직 하나 남았는데.ㅠㅠ 괜히 신청했나봐요.ㅋ 심리적 압박이 장난아님.
    저도 그냥 무시하고 지나치려했는데.. 혹시 다음 캠페인에 불이익이 있을까봐. 대충적었어요.ㅋ 베스트는 기대안하구요.ㅋㅋ아 남은 한개는 어떻게 적지.ㅠ
    • ㅡ.ㅛ
    • 2009.08.26 09:56
    아오.. 하루는 예쁜데..
    엉아님은 넘 야시시한데?? 으흐흐흐흐 어므낭~ ㅋㅋㅋ
    하루가 하루하루 커가네요~
    그때 볼때보다 훨씬 어른된거 같은데? ^^
    • 나날이 달라지고 있당~~
      다음에 볼 때면 못알아 볼지도~~
      우히히~
    • 곰돌이
    • 2009.08.26 11:17
    도꾸리님 짱 !!

    -> 이건 제 아내의 느낌일 겁니다. ^^;;

    도꾸리님의 몸매가 좋다는 것이 아니라...^^*

    하루 목욕을 아빠가 해주는게...^^



    제 아이들은, 대부분 아내가 목욕을 시켜 주었지요.

    어찌하다 보니, 아내 몫이 되고... 그러다 보니 쭉~~~~


    하옇튼 아빠가 목욕시켜 주는 모습 보기 좋습니다.

    하루와의 유대관계도 깊어질 것 같구요 ^^
    • 순전히 제 취향입니다~~
      아이와 목욕하는 것이 좋은!!
      아무래도 다른 아빠분들에게 민폐를 끼친것이 아닌가 걱정이...ㅋㅋ

      하루와 유대관계가 좋아야 할텐데...
      언넝 말할 수 있는 그날까정~`
      아자아자ㅏ~~

      즐거운 하루되세요~
    • 2009.08.26 11:24
    비밀댓글입니다
    • rss에서 새글 발행되면 매번 놀러가고 있어요~
      앞으로도 자주 뵐께요~
  5. 하루가 날이 갈수록 이뻐지는군요..^^
    사실 아기를 목욕시키는 일이 힘들잖아요. 뻐둥거리면 힘도 많이 들고..^^
    저는 주로 아내가 목욕을 시키는데, 요즘 예준이가 좀 커서 그런지 힘들어 하더라구요.
    가끔 제가 하겠다 그러면 그렇게 좋아 할수가 없습니다..ㅎㅎ
    저도 예준이 데리고 저렇게 목욕할수 있으면 좋겠어요~
  6. 아빠가 직접 목욕시켜주니 정말 좋아하겠어요! 하지만... 나중에는 기억도 안나겠죠^^;
    • 어신려울
    • 2009.08.26 12:07
    안부내려놓고 갑니다.]뷰가입하고 다시올때까지.. 좋은일만 있으세요.
  7. 아빠와 아들의 닮은 곳 찾으면 거기가 똑같다는 ...에구 휘리릭 ~
  8. 보는사람도 훈훈하고 목욕하시는 부자지간에 교감도 되고...
    너무 좋은 장면을 본것 같아요^^
  9. 아기 키우는 재미가 쏠쏠하죠?
    아빠의 훈훈한 정이 느껴지는군요.
  10. 많이 큰듯 합니다...*.*.
    • 깔깔마녀
    • 2009.08.26 20:09
    정말 열심히 이쁘게 잘 살고 계시네요. ^^
    우리 아이도 딸이지만 애기 때는 아빠랑 목욕을 많이 했어요.
    말은 못해도 유대감이 많이 생기는 것 같아요.

    이제는 저랑만 할 수 밖에 없지만
    도꾸리님은 평생 아들과 함께 등밀어주는 사이 되도록 하세요.
    갈등이 심한 부모 자식 관계를 많이 보는데... 목욕은 서로의 알몸을 드러내야 되는
    만큼 더 친밀해지고 솔직해 지도록 하는 것 같아요.

    목욕을 같이 오래 동안 즐기는 부자지간 치고 사이 나쁜 관계는 못 봤답니다.
    • 오~~
      이거 좋은걸요~~
      평생 등밀어주는 사이~~
      한 번 도전해봅니다~
      아자아자~~

      부자지간, 아내가 시샘할지도~~~
      아자아자~
    • 깔깔마녀
    • 2009.08.26 20:10
    근데, 하루군 너무너무 이뻐요.
    자식 놓사는 벌써 반 쯤 성공하신 듯. ㅎㅎ
    • 아이고, 앞으로가 더 큰 문제입니다~
      이제까지 그러셨듯이, 많은 관심 부탁드릴께요~~
  11. 아유...이뻐라...
    우리 애들도 모고싶어지네요 ^^;;;
  12. 우왕 귀엽!
  13. 도꾸리 님을 도꿀꿀이라고 부르는 이도 있네요. ㅎㅎㅎ
    아가님 완전 귀여우시네요. @_@
    • 바나나
    • 2009.08.29 17:51
    그쵸그쵸~ 사내아이의 목욕, 아버지와 함께하는 편이 참 좋을 것이라 저도 동의합니다아!
    어렸을 때부터 익숙해지면, 아기가 커가면서 아버지와의 관계가 정말 유~해질 거에요^^
    반드시 필요한 행동이라 생각됩니다~
    저 이렇게 말하니 벌써 결혼할 나이가 된 것 같은...^^;;;
    아무튼, 이번 도꾸리님 포스팅 보고서 , 나중에 저도 결혼하면 꼭!
    남편에게 아이와 같이 목욕하라고 일러두고싶어지네요~

    아 갑자기 궁금해졌는데, 도꾸리님과 마키님의 대화는 일본어로 하나요~?
    예전에 사귀실 당시에는 영어였던가 아무튼 한일언어가 아닌 제3의 언어로 하신다고
    들은 것 같은데 말이죠~
  14. 아빠가 되면 아들과 함께 목욕탕 가는 게 로망이라고 하던데^^
    직접 씻겨주시네요. 사진으로 남겨두시면 좋은 추억이 되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