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아내, 콩국수에 빠지다!

Posted by 도꾸리
2009. 7. 17. 08:00 일본생활(08년~12년)/LIFE

아내와 하루를 데리고 얼마 전에 한국을 잠시 방문했다. 이런저런 일을 처리하느라 바쁘게 돌아다녔지만, 그 와중에 한국 가면 꼭 먹겠다고 아내와 결정했던 음식 몇 가지는 잊지 않고 먹고 왔다. 오늘은 바로 그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면 음식을 좋아하는 일본인. 우동, 소바와 같은 것은 기본이고 파스타나 스파게티도 가정에서 식사로 자주 먹는다. 또한, 일반 직장인이 회사를 그만두면 라멘가게를 창업 일 순위로 둘 정도로 라멘, 나아가 면요리에 대한 남다른 애착이 있는 곳이 바로 일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가 콩국수 소식을 처음 접한 모 일본사이트.

아내가 한국에 가기 전에 부탁한 것이 있다. 이번 방문에서는 콩국수를 꼭 먹어보고 싶다고 말이다. 3년간 한국 생활하면서 한 번도 먹어보지 못했던 콩국수, 이번만큼은 반드시 먹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아내가 콩국수를 알게 된 것은 모 일본사이트에 소개된 글을 통해서다. 한국에 살 때부터 콩국수 먹고 싶다고 했는데, 이번에 드디어 먹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래도 서울에서 콩국수 하면 진주회관이다. 아내가 본 콩국수에 대한 소개 글에서도, 한국의 인터넷에서도, 콩국수 하면 진주회관이 가장 유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문한 지 몇 분도 안돼 바로 나온 콩국수. 쫀득한 면발, 적당히 간이 밴 콩국, 여기에 살짝 단맛마저 나는 김치가 제법 잘 어울렸다. 콩 알갱이가 전혀 씹히지 않을 정도로 진했던 콩국. 먹던 내내 방법만 있다면 일본에 싸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8000원이라는 음식값과 이를 선불로 지불해야 한다는 것에 조금 투덜거렸던 마음이, 콩국수를 먹으면서 눈 녹듯 사라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는 콩국수가 나오자 연방 '키레(きれい, 예쁘다)'라고 말했다. 고춧가루 듬뿍 들어간 것이 한국음식의 전부라고 아는 아내에게, 우윳빛 콩국이 그렇게 아름다울 수 없었다고 한다. 콩국수 면발이 '코시(탄력)'가 있는 라멘과 비슷하다며 금세 한 그릇을 다 비웠다. 원래 양이 적어 많이 못 먹는 아내, 콩국은 아무리 들어가도 배가 부르지 않다며 사발에 있던 그 많던 국물을 전부 다 마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의 먹성(?)을 옆에서 유심히 쳐다보던 하루. 이를 아는지 모르는지 아내는 줄곧 콩국수 먹기 삼매경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 돌아왔다. 그리고 며칠 지나지 않아 아내의 입에서 '콩국수 먹고 싶어'라는 말이 나왔다. 이를 기다리기라도 한 듯, 바로 인근 슈퍼에 가서 콩국수 콩도 사고 면도 구입해서 콩국수를 만들어 먹었다. 물론, 진주회관에서 맛본 그 콩국수 맛은 아니었지만, 한국의 콩국수 맛을 잊지 않을 정도는 되었던 것 같다. 일본인 아내도 좋아하는 콩국수, 올해 여름 자주 만들어 먹을 것 같다.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칠본신, 일본 민간신앙의 모든 것!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 하단 손모양이 추천버튼입니다. 추천은 무료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건강에 좋다고 저희 마님은 항상 콩국물을 만들어서 냉장고에 넣어두시거든요. 게을러서 못 먹을뿐이죠..흐흣.

    집에 만들어 먹는 콩국수 레시피를 마님께 부탁해봐야겠어요.
    저도 한번 만들어 먹게요.
  3. 저희 가족은 콩국수 정말 좋아한답니다.
    왜 콩국수는 여름에만 파는지 불만...
    • m
    • 2009.07.17 15:26
    애기가 어쩜 이렇게 귀어울수 있나요!
    엄마 밥 먹는 모습을 멍~하게 쳐다보는 눈매가 너무너무 선하고 착하네요.

    아이구! 사진으로도 이렇게 귀여운데 실제로 보는 도꾸리님은 행복하시겠어요.
    카유이 카유이
  4. 하루가 많이 컸네요. 지금은 더 자랐겠죠 ^^
  5. 사모님 미인이세요. 꼭좀 말 전해주세요. ^^ 올만에 들렸는데.. 가족과 함께 외식하는 모습이 정겹습니당.
    • asd
    • 2009.07.17 18:15
    하루가 아빠 판박이인가봐요 ㅋ
    완전 한국애기처럼 생겼어..
    • 여기는 광주
    • 2009.07.17 18:31
    ㅎㅎ 광주에서는 각자 기호에 다라서 설탕을 쳐서 먹습니다 ㅎ 타지 사람들이 설탕 쳐먹는걸 보면 신기해 하더군요.
      • 로즈마리
      • 2009.07.19 13:20
      타지생활하면서 저만 그런줄 알았는데 w 역시...
    • 어신려울
    • 2009.07.17 22:08
    댓글을 어디다 쓰는건지 한참헤맷네요..
    콩국수는 저도 아주 좋아합니다..
    • 바나나
    • 2009.07.17 22:40
    우오오 콩국수~ 저도 좋아합니다아..^^
    고소한 그 맛과 시원함이 어찌나 여름과 잘 어울리던지요~
    일본인의 입맛에도 맞는가 보네요^^
    한국음식, 정말 매운 것들만 있을 걸로 알고 있을 외국인에게
    콩국수, 이러한 음식도 있다- 의 좋은 예가 될 것 같습니다, 먹고싶네요~
    • 아내가 무척 좋아하더군요.
      면 음식을 워낙에 좋아해서 그런 것 같아요~
      한국에서 맛본 콩국수, 아직도 그리워하고 잇
      어요~
    • 깔깔마녀
    • 2009.07.18 00:02
    아이고... 하루군 눈에 도꾸리님 있네요. ㅎㅎ 너무너무 이뻐요. ^^
    마키님은 살이 더 빠지신 듯 해요.
    • 애 낳고 마키가 걱정이 많았는데...
      지금은 체중이 거의 원상태로 돌아가서 조금 마음이 편해진 것 같아요`~

      언제나 감사합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6. 남들은 콩국수 좋아하는데 전 콩국수 정말 별로더라구요 ㅠ
    왜 그런지 ... 힝....
  7. 콩국수... 별미 중 별미의 음식이죠... 덥우 때 한 그릇 시원하게 먹으면 정말로 좋죠...
  8. 음...전 음식은 안가리는데...이상하게 콩국수는 입맛에 안맞더라구요.

    그래도 한여름 드시는 모습을 보면 시워해 보이긴 합니다~ ㅋㅋㅋ
  9. 저는 특유의 냄새때문에 못먹겠더라구요..^^;
    그래도 좋아하시는 분들은 정말 많은듯..^^
  10. 할아버지 생전 마지막으로 같이 먹었던게 콩국수였습니다. 비릿한 맛 때문에 찾아먹진 않았지만 할아버지 생각날 때마다 콩국수를 먹었죠. 요즘은 입맛도 변하는지 점점 구수해지네요 ^^ 잘 읽고 갑니다 도꾸리님, 좋은 한 주 되세요 (--)(__)
  11. 아하하...^^* 콩국수만한 음식이 없죠...아 정말 콩국수.. 넘 땡깁니다.

    먹고싶네요 ㅠㅠ..
    • 가평잣
    • 2009.07.22 16:24
    아내가 참 이쁘시네요,,,,
    내가 일본에 잠깐 들렸을때 저렇게 이쁜분 없던더,

    콩국수에는 가평잣+천일염을 함께 넣어야 최고의 맛,
    • 우잉~
    • 2009.08.13 17:47
    못 먹는 음식 중 하나 콩국수ㅠㅠ 시도를 그렇게 했는데 왜 못 먹을까요? 저에겐 콩국수가 아무런 맛도 모르겠다는...
    • hiroden
    • 2009.08.17 17:34
    두유와 두부를 믹서기에 넣고 갈으면 간단히 콩국수 먹을 수 있어요.

    물론 콩으로 가는것보다는 못하겠지만 일일히 콩가는것보다

    두유와 두부를 갈아서 간단히 콩국수 먹는법도 있더라구요
    • 박혜연
    • 2009.11.06 20:15
    마키상은 콩국수도 잘먹는다니 좋네요? 일본인들도 콩국수는 기가막히게 좋아할거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