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생긴 주먹밥, 맛있게 먹어줘서 고마워!

Posted by 도꾸리
2009. 4. 20. 15:38 일본생활(08년~12년)/LIFE

2주 전에 하루가 태어났습니다. 한국 같으면 조리원에서 맛난 음식도 먹고 편하게 지냈겠지만, 아쉽게도 일본에는 조리원 시설이 거의 없네요. 병원에서 4일 정도 입원해 있다가, 퇴원해서 계속 집에 있어요.

잠깐 장모님이 오셨지만, 청소만 열심히 해주셨어요. 장모님표 맛난 음식을 기대했지만, 오히려 제가 한국 음식 만들어 드렸답니다.

산후조리에 너무 신경 안쓰는 듯한 인상이 강한 일본. 뭐, 이것도 문화적 차이겠거니 생각은 하지만, 산후조리가 평생 간다고 생각하는 한국과 차이가 많이 나기에 가끔 고개가 갸우뚱 거리곤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먹밥을 그럴듯하게 잘 만드는 아내! 사진은 도쿄 다이칸야마 오니기리전문전 덴덴에서 먹은 주먹밥. 

아내가 일요일 아침 갑자기 오니기리(일본식 주먹밥)가 먹고 싶다고 했어요. 출산 전에도 자주 만들어 먹던 오니기리, 아마도 입에 익숙한 음식이 먹고 싶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도전해 봤습니다. 간단, 오니기리 만들기에 말이죠.

사실, 매번 아내가 주먹밥 만드는 것만 보았지 제가 직접 만든 적은 없었어요. 막상 만들려고 보니까 살짝 걱정이 앞섰다는.

그래도 별 수 있겠습니까. 아내가 먹고 싶다는데, 만들어본 경험이 없어도 만들어야죠. 슈퍼가 열 시간이 아니어서 어쩔수 없이 콤비니(편의점)가서 참치캔 사오고, 밥도 새로 지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니기리 만들 재료. 밥에는 참기름과 소금을 살짝 뿌려주었고, 참치는 국물을 덜어내고 마요네즈를 넣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파래김 밖에 없어 구멍이 듬성듬성 보이네요. 김 위에 밥을 올리고 여기에 준비한 참치마요네즈를 올립니다. 그리고 밥을 조금 올리고 손으로 꾸욱~ 눌러주면 도꾸리표 주먹밥 완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이 투박한지라 주먹밥도 못생겼네요. 워낙에 급하게 만들어서 볼품도 없고 맛도 별로 없었을 것 같아요. 이런 주먹밥을 4개 만들어 아내와 함께 사이좋게 나누어 먹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으로 먹은 것들. 전날 먹은 오뎅탕과 고구마샐러드, 사과, 플레인 요구르트, 그리고 치즈 몇조각.

볼품없는 음식임에도 불구하고 아내는 연신 맛있다며 먹더군요. 사실, 만들 시간도 부족했고 워낙에 요리에 소질이 없어 볼품도 없네요. 다만, 출산후 힘들어하는 아내를 위해 열심히 만들어 보았습니다. 맛 없는 주먹밥이었지만 맛있게 먹어준 아내가 고마웠어요.

사는 것 다 그런거 아닌가요! 발 밑에 떨어진 행복부터 줍기. 작은 곳에서 행복을 느끼고 싶네요. 제 주변부터 말이죠. 오늘도 모두 건강하세요.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 좀 더 많은 분들이 읽기를 원하신다면 하단 추천 버튼 부탁드려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한국과 문화차이가 좀 있군요..

    정성이 가득한 주먹밥이 맛이 없을수가 없겠어요 ^^
  3. 깔끔한 식단이 지대로 웰빙인데여~
    정성도 좋지만.. 가끔 먹는 오니기리로 영원하라~~^^
    1번사진 찜!!
  4. 아~ 정말 맛있겠어요. 일본에서 먹던 주먹밥이 생각 나는군요.ㅋ
    저의 아내도 제가 만들면 맛있게 잘 먹어주더군요. 짜고 싱겁고 맛 없을텐데 말이죠..^^;
    • 2009.04.20 20:03
    비밀댓글입니다
  5. おにぎり군요! 이렇게 쓰는 거 맞나요?
    도꾸리님 이웃블로그에 추가했습니다 ^^
    • おにぎり로도 쓰고
      간지가 들어간 御握り도 쓰는 것 같아요~
      전 벌써 rss로 구독중인걸요~
      ㅋㅋ
      좋은 하루되세요~
    • 풍경
    • 2009.04.20 22:16
    소담스럽고 정이넘치는 애정에 희망풍선이 날라다니는것 같습니다.
    너무 부럽습니다.
    늘 고운날 되세요^^
    • 좋은 글 감사합니다~
      기분이 다 좋아지네요~
      아자아자~
  6. 정말 알콩달콩 행복하게 사시는 것 같아서 부럽습니다..^^
    • 바나나
    • 2009.04.20 23:14
    아 자상한 도꾸리님 ..^^
    완벽한 오니기리는 아니지만 무지 맛있어보여요~
    (자칭,타칭 한국의 삼각김밥 킬러인 저는 참치마요네즈를 가장 좋아하거든요~)
    도꾸리님이 만드신 거 보니까, 당장 이번 주말에 시도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마지막 멘트, 정말 많이 와닿습니다.
    발밑에 떨어진 행복부터 줍기-
    등잔 밑이 어둡다고하지만,
    큰 행복만 바라지 말고 작은 행복부터 느껴갈 수 있다면 참 좋겠네요~

    한국엔 오늘부터 내일까지 강풍에 비바람에, 마른 땅이 겨우 숨을 쉬고 있습니다.
    그나마 산불 많이 나는 요즘, 단비 아닌 강한 비바람이지만 다행이라고 생각되네요~

    하루하루 웃으면서 지내시길 바라요 도꾸리님~
    • 한국에서는 비소식이었군요~
      일본은 하늘만 잔뜩 흐렸어요~

      제 신조가 소박한 행복...
      머, 평생살것도 아닌데 아웅다웅 하기가 싫어서요.
      아자아자~
      발밑에 떨어진 행복부터 줍기, 자 오늘도 입니다~
    • 털보아찌
    • 2009.04.20 23:24
    못생겨도 맛있으면 최고죠.
    한접시 먹어 봤으며 좋겠는걸요.
    • 2009.04.21 00:19
    비밀댓글입니다
    • 허걱~
      지적 감사합니다~
      제 밑천이 보이는 것 같아 부끄러운 마음이~~

      앞으로도 조언 부탁드릴께요.
      감사합니다~
  7. 그나저나 정말 맛있어보이는군요!!
    저도 남자 친구님께서 일하는 제게 야식으로 유부초밥과 토스트를 해준 적이 있는데
    요리를 못하더라도 정성으로 저를 위해 만들었다는 사실에
    정말 감동 받았던 기억이 새록새록나네요^^
  8. 아내가 먹고싶어하는 음식을 정성스레 만들어주는 모습이 너무 멋진데요...
    너무너무 부럽습니다... +_+

    그리고 이 주먹밥 간단해 보이면서 군침도네요~ +_+
    아웅... 먹고 싶어용....
  9. 그럼요..사는게 다 그런거지요~
    자기 아내부터 끔찍히 챙겨야 한다는 것~ 도꾸리님의 교훈입니다.
    • 무명씨
    • 2009.04.21 05:39
    제가 주변에 본 미국맘들은 일주일도 안돼 일 나가더군요 우리식으로 생각하면 이건 거의 철인수준입니다 산후조리도 없는지. 집사람하고 그 모습보고 정말 허걱했습니다 ^^;;
    • 동감동감~
      미국은 그렇다고 하더군요..에궁..무서버~
  10. 못생겨도 맛있겠어요.
    쩝~
    갑자기 깁밥 생각이....
  11. 사랑가득...ㅋㅋ 아내분이 감동 ㅋㅋ 으흐흐... 도꾸리님 참 잘하고 계십니다. 도장꽝~!!
    • 박희정
    • 2009.04.21 16:42
    근데 정말 산후조리는 안해도 되는걸까요?
    아는 언니는 한달내내 뜨거운데서 나오지도 않고
    제대로 씻지도 못하고 미역국만 물리도록 먹었다는데...
    저도 한국인으로써 살짝 걱정도 되긴한데요...
    그래도 옆에서 아저씨가 이리도 챙겨주시니 그걸로 산후조리 하시나봐요^^
    • 흠냐
    • 2009.04.22 16:18
    와 그래도 맛있게 보이는데요 정성이 듬뿍 들어가서 그런가 ^^
    도꾸리님 넘 멋져여~ 감동 짱인데여 ㅋㅋ
  12. 멋진 남편이시더니 이젠 멋진 아빠가 되시네요..
    우와.. 아이도.. 아내분도..너무 부러워요.
  13. 모양보단 마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