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된다는 것, 그 벅찬 감동의 순간!

Posted by 도꾸리
2009.04.04 13:53 일본생활(08년~12년)/LIFE

어제 밤 11시에 아내가 갑자기 진통을 호소했어요. 아기의 움직임이 많아지면서 가끔 아프다며 얼굴을 찡그리곤 했는데, 어제는 상황이 전혀 틀리더군요. 부랴부랴 병원에 전화해 약속 잡고 바로 갔습니다.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갑자기 진통이 더 심해졌어요. 간호원이 이것저것 체크하더니 대략 다음 날 새벽5쯤 정도면 나올 것 같다고 하더군요. 자궁이 이미 6cm 정도 벌어진 상태였고, 진통이 계속 심해지는 단계.

그렇게 진통실에서 새벽 3시 정도까지 기다렸어요. 점점 강해지는 진통에 아내는 계속 고통을 호소하더군요. 어찌나 짠하던지 괜히 간호사 호출 버튼만 연신 누르게 되더군요.

진통실에서 4시간 정도 기다린 후에야 드디어 분만실로 이동할 수 있었어요. 사실, 분만실로 이동하면 바로 나올줄 알았는데, 그것이 또 아니더군요. 엄청난 고통에 힘들어하는 아내, 그리고 옆에서 힘이 되어 줄 수 없었던 나. 참, 바보 같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아기가 나오기 위한 단계가 계속 되었고, 새벽 5시 경이 되자 드디어 의사선생님을 호출했습니다. 그리고 25분 후, 3.5kg의 건강한 하루(아기 이름)가 우렁찬 목소리와 함께 이 세상에 태어나게 되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가 태어났을 때의 감동은 어떻게 말로 표현하기가 힘들어요. 아이가 나오기까지 그 수많은 고통을 감내해준 아내가 너무 대견스러웠고, 나오자마자 건강한 울음소리를 들려준 하루가 고마웠어요.


아기가 태어난 후 저는 진통실에서 아내가 돌아오기를 기다렸고, 간호사의 도움으로 태어난 하루를 바로 곁에서 볼 수 있었네요. 눈도 못뜬체 옹앙거리는 모습이 어찌나 사랑스럽고 귀엽던지, 동영상으로 찍어 봤습니다.

세상의 모든 어머니는 위대하다는 것을 체험한 하루였습니다. 짠한 마음에 약간의 눈물을 흘려버린 바보같은 나. 앞으로는 가족을 위해 더욱 분발해야 할 것 같아요.

지켜봐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려요.

<일본 여행정보 바로가기>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출산 축하드립니다.
    항상 행복하세요^^
    • ~mOOn~
    • 2009.04.06 11:30
    오홋~ 이제 아빠인가~
    앞으로 인생이 빡쎠지겠구만! ㅋㅋ
    아무튼 다 건강하니 다행이여~
    축하 축하!!!
    • 인생이 빡세져도 한 번 해볼만한 것 같다~
      아~~~
      부담 백만배~~
      아자아자~~
  3. 추카드림니다 ~
    산모와 애기 모두 건강하고 좋은 한 해되기를 기원합니다
  4. 오오 축하드립니다.
    인생의 새로운 고생문이 열렸다고 할까요... ^.^;
    정말 축하 드립니다.
    • 다들 그러시더군요~
      저도 아마 조만간 마음이 변할 것 같아요~
      에궁...ㅋㅋ
  5. 아이의 탄생을 지켜보는 순간은 정말 감동적인 순간이죠.
    축하드립니다. ^^*
  6. 도꾸리님 정말 축하드립니다.^^
    두나라의 장점만 받아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길 빌어봅니다.
    정말 09년은 티스토리 출산의 해인것 같습니다.ㅎㅎ
    • 장점만 본받아야 할 텐데...
      나쁜것만 본받으면 큰일일듯..에궁
      아자아자~
  7. 축하드립니다.. 저도 몇일 전 일이 생각납니다.

    정말 축하 축하.. 앞으로 육아블로그로 전환되는건가요????
    • 앞으로 할 일이 더 많아질 것 같아요~
      에궁.. 서로 힘낼 수 있도록 격려를~
      \아자아자~
    • Jun
    • 2009.04.07 05:57
    도꾸리님 축하드립니다.
    매일매일 와서 도꾸리님 글을 읽는 팬입니다. 처음으로 이렇게 글을 남기네요.
    일본인 여자친구가 있는데 장거리연애는 힘드네요 ㅠ
    도꾸리님 이야기를 보면 너무나 부러워요!
    다시한번 정말로 축하드립니다.
    • 이겨내셔야 합니다~
      저도 1년 정도 장거리 연애를~
      머, 그러다 귀찮아 확~~ 결혼해버렸지만요~
      아자아자~
    • 하늘빛
    • 2009.04.07 09:07
    축하 축하 또 축하합니다. 이제야 진정한 가정을 이루었군요. 무거워진 어깨보다 *하루*의 존재로 인한 즐거움이 훨씬 더 클겁니다. 마끼씨 아니 *하루*어머님께도 축하인사 전해주세요
    • 좋은 격려글 감사드려요~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도꾸리의 제 2라운드~
      아자아자~
  8. 축하드려요~~~~ 아빠가 된다는것. 또 다른 의미이지요. 후훗. 이제 행복한 아이와의 티격태격이 기대됩니다^^~ 다시한번 축하드려요^^
    • 아마 제가 질 것 같아요~
      에궁.. 힘 없는 아빠...
  9. 아아...너무너무 축하 드립니다...늦었지만...ㅋ
    저도 아빠가 되고 싶어요.ㅡㅜ
  10. 한발짝 늦었지만!!! 정말로 축하드려요~ +_+
    제가 또 이모가 되는군요..후훗~
    하루는 또 얼마나 이쁘게 클까, 벌써부터 기대합니다~
    두분, 고생 너무 많이 하셨어요^^
    • 잘 키워야 하는데, 사실 걱정도 많네요~
      앞으로도 격려 해주실꺼죠~~
      언제나 감사합니다~
  11. 축하드립니다. 저도 지난 2월말에 둘째아이를 얻었는데 무럭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행복하세요.
  12. 헛;; 늦었지만 축하드려요ㅠ
    완전 감동의 순간이었을듯...ㅠㅠ
    아내분에게 잘해주셔야겠어요~ (안그래도 그렇게 하시겠지만)
    • 언제나 잘해주려고 노력을 하지만...
      참... 그거이 쉽지 않네요~
      에궁...
    • sdjoonon
    • 2009.04.07 19:56
    순산을 축하드립니다.산모와 아기가 건강하니 기쁩니다.
    항상 행복하시고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13. 하루는 태어남과 동시에 이렇게 많은 분들의 축하를 받으니, 행복하고 건강하게 자랄 것 같군요. 아빠 되신 것 축하드립니다.
    내년 벚꽃놀이에서는 하루도 함께 할 수 있겠군요^^
    • 내년에는 참석을~!~
      아자아자~

      격려글 감사합니다~~
  14.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건강하게 아이가 태어나고 산모도 건강하다니 정말 다행이네요.
    행복이 절로 넘치고 늘 웃음이 넘치는 가정이 되시길 바랍니다.
    • 이제 더 노력해야할 것 같아요~
      아자아자~
      감사합니다~
  15. 왕 축하드려요~~
    건강하게 태어난 아기와 그리고 대견하게 산고를 이겨낸 아내분과 함께 즐거운 추억 만들어 가시길 바랄게요...
    아이를 키운다는 건...
    정말 신기하고도 놀라운 일이랍니당~~~흐흐~
    • 감사합니다~
      쌍둥이를 키우시는 문성실님, 정말 대단하신 것 같아요~
      저도 본받아 앞으로 더욱 열심히~
      아자아자~

      격려글 감사합니다~
  16. 민찬이 처음 태어났을때가 떠오르는 영상이네요~
    다시 생각해도 가슴이 벅찹니다~
    도꾸리님도 이제는 진정한 가장이 되셨으니 앞으로 더욱 멋진
    가장이 될꺼라고 생가합니다. 파이팅입니다!
  17. 이야 축하드려요~
    얼마나 사랑스러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