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남녀혼탕으로 오해하는 이유 3가지

Posted by 도꾸리
2009. 2. 26. 12:46 일본생활(08년~12년)/문화

도쿄여행 커뮤니티 

도쿄여행 연구소

cafe.naver.com/tokyotravellab



온천의 나라 일본을 여행할 계획이라면 한 번쯤 온천에 가는 것을 권한다. 온천욕뿐만 아니라, 온천을 통해 다양한 일본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기 때문이다. 

그 중 하나가 바로 혼욕(

도쿄도, 혼욕시 수용복 착용 의무화
미에현, 12세 이상의 혼욕 금지
효고현, 6세 이상의 혼욕 금지



하지만, 혼욕의 관습은 여전히 존재한다. 다만, 대부분이 가족탕이나 욕실을 빌려 사용하는 경우로, 이런 것은 엄밀히 말하면 불특정 다수의 남녀가 함께 목욕을 하는 혼욕과는 차이가 있다. 또한, 외국인이 온천탕의 대실이나 가족탕 이용에 대한 경험의 부족으로, 이를 혼욕이라고 잘못 아는 경우가 종종 있다. 오늘은 일본 온천을 이용할 때 알아두면 좋은 정보 3가지에 대해 이야기하겠다.

1. 남탕, 여탕은 지정된 시간에 서로 바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쿄 인근의 온천 명소 하코네 유모토온센.

일본에서는 남탕과 여탕을 지정된 시간에 바뀌는 곳이 많다. 온천, 특히 노천탕은 천편일률적인 모습이 아니라 모두 제각각이다. 그렇기 대문에 남녀탕을 바꿔주므로서 남녀탕에 딸린 노천탕을 남녀 고객 모두 이용하게 할 수 있다.

남탕과 여탕의 교체 시간은 온천 입구에 반드시 적어놓는다. 이를 잘 확인하지 않고 온천에 들어간다면, 벌거벗은 이성의 고함소리를 듣게 될지도 모른다.


2. 욕탕 대실 문화가 존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시즈오카현에서 온천으로 유명한 슈젠지 인근 관광온천. 가족탕을 무료로 빌릴 수 있다.

전통료칸 같은 곳을 방문했을 때, 물론 온천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것을 싫어한다거나, 가족이나 애인과 오붓하게 이용하고 싶은 경우라면 대실 욕탕을 이용하는 것도 좋다. 대실 욕탕은 말 그대로 돈을 주고 욕탕을 통째로 빌리는 것이다.

여기서 대실의 경우 남녀혼탕을 인정하는 곳이 많다. 가족이나 애인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온천을 소개하는 일본 TV 프로그램을 보면, 이런 가족탕을 자주접하게 된다.  


3. 노천탕이 예약제로 운영되는 경우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니시이즈 온천지 마츠자키의 한 노천탕.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었다.

규모가 있는 온천장인 경우 남녀 노천탕이 대부분 따로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노천탕을 예약을 통해 이용해야 한다. 특히 외국인의 경우 이를 모르고 그냥 노천탕에 갔다가 이성이 있는 것을 보고 온욕이라고 착각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노천탕 이용시 예약 해야하는지  물어보도록 하자.  

도쿄여행 커뮤니티 

도쿄여행 연구소

cafe.naver.com/tokyotravellab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ㅋㅋㅋ
    • 2009.02.26 22:06
    혼탕 쥑인다는데 한번 가봐야 하는데 ;

    얼마전에 크루즈타고 아는 사람이 갔다 왔다고 하네요 ㅋㅋ 부럽다
    • 깔깔마녀
    • 2009.02.26 22:07
    놀러갔다 온 사이 글들이 제법 쌓였네요. ㅎ
    명품(?) 블러그로 당선되신 것 축하해요.
    • 별말씀을요~
      조금 번잡하더라도 그래도 자주 방문해 주실꺼죠~~~~
      주말 잘 보내세요~
  2. 아.. 그러고보니..목욕탕간지가 언제인지..헙..
    매일 샤워만 하다보니 목욕탕을 안간지 제법되었네요.. 아 추저버..
    • 아.. 글고보니 저도...
      귀차니즘에...에궁..
  3. 아..

    역시 남녀혼탕의 로망은..좌절인가 ㅠㅠ..
  4. 일본노천탕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가면 한번 구경갈까 생각하고 있는데
    가기전 꼭 이집에 들어와서 다시 글읽고 가야겠네요.
    잘못하다 망신당하면 큰일나니....ㅎㅎㅎ
  5. 지금도 큐슈지역에 혼탕이 있습니다.
    뭣 모르고 아는 사람 따라갔다가, 당황해서 계속 욕탕만 쳐다 봤네요.
    화산 근처이고, 노천탕이며, 옷 갈아 입는 창고를 함께 씁니다. 옷갈아입는 창고 안에도 탕이 있고, 옷과 소지품을 두고, 달랑 수건 하나만으로 중요한 곳을 살짝 가리고 나옵니다.
    그런데 남자들은 수건을 손으로 쥐고 앞만 가려서 탕을 나갈 때, 뒤에서 보면, 남자 그거가 보입니다. 그런데,아무도 뚫어지게 바라보거나 놀라서 소리치는 사람 없이 무신경한듯 보입니다.

    눈길조차 안준다(目もくれない)고 표현해야 되나요?

    여자들은 속이 훤히 비치는 천 기저귀 같은 것을 아슬아슬하게 갈아입고 나옵니다.
    사람에 따라서 다르지만, 어떤 젊은 새댁은 아예 탕에 들어 올때 실오라기 하나 안걸치고 당당하게 들어왔습니다. 너무 민망하여 전부터 계속 고개를 돌리고 있었는데, 일행중 몇명은 그냥 봤다고 하는군요. 혼탕에 젊은 여자들도 관광차 와서 몇명이서 담그고 있더라구요.
    탕은 작은 것(가로2* 세로3=6제곱미터 남짓과), 큰 것(가로5*세로5=25제곱미터)쯤 되는게 있고 완전 노천이라 초겨울에 갔는데, 짓눈개비가 내려서 탕밖의 몸은 춥더라구요.
    바로 옆에서 몸을 담그고 있어서, 마음 먹고 보려면 보겠지만, 불경스럽고 추한 일이라서 빨리 나오고 싶었습니다만, 일행이 떠날줄을 몰라서 뜨거운 탕에서 견디다 못해서 중간에 나왔던 경험이 있습니다.

    신기하다고 드러내놓고 쳐다보고 하는 행동을 하면, 일본인들이 직접표현은 안하지만, 대단히 불쾌하게 생각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런 글 올리지 마세요.
    나라마다 문화적 차이가 있는 겁니다.
    • 심플
    • 2009.02.27 01:07
    저는 혼탕이라는 말을 듣고 맘의 준비를 하고 갔음에도 불구하고
    황당하고 민망해 죽는 줄 알았습니다..ㅋㅋㅋㅋ
  6. 역시...안겪어보면 모를 일입니다~만 기회가 된다면야 저도 남자인지라 ㅎㅎㅎ
    • 이래저래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일본입니다~
  7. 변태 섬나라란건 분명.
    • 져니
    • 2009.02.27 01:28
    커플끼리 들어갔다가 왠지 싸움 날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어요 ㅎㅎㅎ 정보없이 갔다간 당황스럽긴 할 것 같네요~
    • 무명씨
    • 2009.02.27 08:50
    예전에 남녀혼탕에 대한 꽁트가 생가나네요 목욕탕 입구에 남녀혼탕이라고 간판을 세워났는데 며칠있다 남자들이 항의를 하죠 매일 오는데도 여자는 안보인다고 주인이 뭐라 하겟습니까 여자손님은 올 생각을 안 하는데
    • 음..
    • 2009.02.27 09:26
    일본 관광지는 저래도 소도시는 아직도 혼탕이 있습니다. 예전에 일본 친구랑 후쿠오카에 있는 소도시에서 동네 목욕탕을 갔는데 탕에 들어가서 한동안 못나왔다죠..ㅡㅡ;;
  8. 얼마전에 홋카이도온천여행을 다녀왔는데 남탕에 여자 직원분이 계시더군요..
    나는 홀딱 벗고 있는데 위아래로 제 몸을 훌터보시며 바닥이 미끄럽다고 주의를 주시던데
    참 난감했다는...ㅋㅋ
  9. 1번~ 저도 경험했어요.. 3년전 료칸갔었는데 둘째날아침에 남/여탕이 바뀌어 있더라구요~ 그 전날 설명들으면서 신기하다 했어요 ^^
  10. 저는 왠 할아버지 한분이 앉아계시는 혼탕에 남편이 저더러 같이 들어가자고 해서
    혼났었어요. 제가 들어간다고 해도 말려야하는 거 아니냐구요. 진짜..
    남편 혼자 들어가라고 하고 밖에서 기다렸거든요.
    그러니까 지금 중학생 남자애 하나밖에 없다며 저더러 지금이라도 들어갔다가 나오라고..
    아... 증말 이상한 사고방식~
    • 수영복입고 ㄱㄱ
    • 2009.02.27 15:25
    그냥 수영복 입고라도 하고 싶다는..

    수영복 입고 모르는 이성이랑 혼욕할수 있죠?
    • 도쿄도에서는 혼욕할 경우 수영복 입고 하시면 됩니다
    • 바나나
    • 2009.02.27 22:49
    아아아아아아!! 남탕과 여탕이 바뀌는 것이군요~
    오오오 정말 새로운 정보입니다.
    꼭 바꿔야만할까- 생각하던 중,
    남탕과 여탕에 똑같은 노천탕을 각각 하나씩 만들면 되지 않을까나- 라고 생각했는데,
    그럼 예산이 또 문제이겠네요~ 하하
  11. 혼탕.. 왠지 므흣한 생각만 드는.. ^^a
    온천하니까 뜨끈한 물에 들어가서 몸 지지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네요.. ㅠ ㅠ
  12. 가족탕 좋네요!!~~ 가족끼리..연인끼리...ㅎㅎ
    • エ イ ミ
    • 2009.03.04 22:27
    가족탕은 한국에도 아직 있는걸로 아는데...
    물론 아주 드물지만....
    예전엔 관광지같은곳에 많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