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원의 행복

Posted by 도꾸리
2008.01.10 08:30 한국생활(04년~08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다른 '일상다반사' 이야기

① 게살과 계란의 조화 - 카니타마

② 마키와 도꾸리의 미래 모습~

③ 애견과 함께 일본여행 - 검사비만 50만원

----------------------------------------------------------------------



시장에 갔습니다. 텅 빈 냉장고를 채우고 구경도 할 겸 해서 갔습니다. 시장에는 저녁 준비하러 나온 아주머니들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조금 이른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활기찼습니다. 곳곳에 장바구니를 들고 물건값을 흥정하는 모습이 정겹게만 느껴지네요.

마키도 시장 구경을 좋아합니다. 일본에서 자주 접할 수 없는 풍경이기에 더욱 그런듯합니다. 한국어를 못하기 때문에 흥정은 못하지만, 유심히 보고 있다가 눈치껏 이렇게 이야기하곤 합니다.

"깎아 주세요~"

물론 타이밍이 맞지 않아, 때로는 갸우뚱거리는 표정을 지으시는 다른 분들의 관심의 대상(?)이 되기도 하지만, 이제는 그런 것에도 많이 익숙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한 다발에 2천 원 입니다. 싼 가격 때문에 놀랐습니다


시장을 보는 중 마키가 갑자기 기쁨에 찬 소리를 질렀습니다.

"아~ 에다마메다."

그러며 콩 다발을 하나 들어올리더군요. 그러더니 좋아하는 음식이라도 만난 듯 깡충깡충 뛰며 좋아했습니다.

"밥 먹을 때 넣으려고?"
"아니, 우리는 삶아 먹어. 이자까야(일본식 주점)에 가서 맥주를 시켜 먹을 때 주로 에다마메를 먹어. 짭조름한 맛이 나는 에다마메와 맥주는 훌륭한 조화를 이루지. 특히 여름에~."
"팝콘은 안 먹어? PUB에 가면 우린 주로 팝콘을 먹는데…."

집에 돌아오더니 마키는 저녁을 준비할 생각은 안 하고, 바로 콩을 다듬기 시작했습니다. 2천 원어치가 양손으로 쥐어도 다 안 잡힐 정도로 많았습니다. 하나하나 가위로 가지에서 잘라내더니 몇 번을 씻어내어 콩 껍질에 묻은 흙을 털어냈습니다. 그리고 끓는 물에 5분 정도 삶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김이 모락모락 피어나는 삶은 콩을 차가운 물에 담가 식혀 먹으면 맛있습니다

양념은 간단합니다. 중간에 간을 맞추기 위해 소금을 몇 숟가락 넣은 것이 전부입니다. 이렇게 끓인 콩은 껍질도 잘 벗겨질 뿐만 아니라, 구수한 향까지 났습니다. 게다가 소금이 밴 콩의 맛은 어린 시절 시골에서의 향수까지 불러내기에 충분했어요. 맛도 좋고, 추억도 불러일으키고. 일거양득.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콩의 짭조름한 맛. 어린 시절의 아련한 추억, 그립습니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시골 정취에 저녁 먹는 것도 잊게 되었네요. 서로 어린 시절 이야기하기에 시간 가는 줄 몰랐기 때문입니다. 추억을 다시 세우는 에다마메. 2천 원의 행복. 즐겁습니다.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도꾸리의 올댓트래블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 두분 정말 알콩 달콩 사시는 모습 보기좋습니다.
    역시 흥정이 없는 물건은 재미가 없다는... 흥정을 하면서 물건도깍고.. 가격흥정도 하는 맛이란.. 짜릿합니다 ^^
    아무리 봐도 사진 포커스가 좋아요... 사진기는 뭘 사용하시나요??

    저 처럼 일 못하는 사람이 꼭 묻는 질문입니다. 이해바랍니다 ^^::::
    • 알콩달콩 살아갈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드디어 다른 분들에게도 나타난듯^^

      사진기는 똑딱이보다 조금 좋은 것을 사용하고 있어요.

      시장에서는 가격 흥정을 해야한다에 저도 동감~

      아자아자~
  2. 전 오사카에 갔을때 길거리 선술집에 들어가니 양배추를 주더군요... 돈까스 소스 같은데 찍어 먹던데...
    거기만 그런것인가요? 아니면 콩처럼 다른곳도 자주 그런가요?
    갑자기 궁금해 지네요...^^
    • 이자카야 같은 곳에서 가끔 생야채를 주는 것 같아요.
      안주하라고~
      중국에서 길거리에서 맥주 마실 때 가끔 공짜로 에다마메가 나오기는 하던데, 일본에서는 아직 못봤네요~
      공짜로 먹고파~~
  3. 저 이번 겨울에 일본가는데 ㅋ 이것저것 여쭤볼께요 ^_^ 와우 ㅋ
    • 좋습니다. 언제든지 물어봐주세용~
      여행 준비 잘 하시구요, 저도 앞으로 자주 찾아뵐께요~

      좋은 한 주~
  4. 이거 우리나라에서도 횟집 같은데 가면 주는 그런 콩 아니었나요? ㅋㅋ 회를 잘 안 먹는 제가 제일 열심히 까먹은 기억이라는... ㅋㅋㅋ
    • 횟집에서 얼핏 주는 것도 같아요~
      저도 기억이 긴가민가~
      에다마메 맛있죠~
      은근히 중독성이 있다는~
  5. 흠흠... 먹어보진 않았지만..

    왠지 계속 손이 갈 것 같군요...

    맥주 마시면서 주섬주섬.... ^^
    • 에다마메 삶을 때 소금을 넣어 약간 짭조름한 맛이 나요.
      그래서 그런지 맥주 안주(?)로도 그만이랍니다~~
  6. 저도 저거 삶아 먹는 거 좋아해요~
    가끔 구워도 맛있어요~~ 예전에 한국민속촌 놀러갔는데 어떤 할아버지가 저걸 짚불에 구워서 주셨는데 무척 맛있어서 그 다음엔 저도 한번씩 따라서.. 해 봅니다~
    요즘에 저 콩 잘 안팔던데... 일본은 여기와 기후가 많이 다른가 봅니다~ ^^
    • 콩구이로 먹으면서 숯검뎅 얼굴 이곳저곳에 뭍히던 기억이~
      어릴적 고향 생각이 나네요~
  7. 콩을 별로 좋아하지는 않지만
    맛있어 보이는데요~^^ㅋ
    • 의외로 콩을 안드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 콩 요리를 좋아하는 편이라,
      요리 할 때 많이 넣어 먹는 편이라는~

      좋은 하루되세요~
  8. 이거 은근히 맛있던데요. 한국에서도 가끔 술집가면 나오긴 하더군요 맛은 같은지 모르겠지만요.. ^^
    (제가 은근히 잘먹은 것 중에 하나.. ^^)
    • 은근히 중독성이 있다에 저도 한 표입니다~
      정말 한 바구니를 혼자서 다 먹은 적도 있다는~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은 그 맛~
      바로 에다마메입니다~
  9. 아, 진짜 맛있겠어요.
    저도 술집 가면 가끔 나오는 거 본 거 같은데. 똑같은 맛인지 모르겠어요.
    저거 있으면 맥주 술술 넘어가겠어요. ^^
    • 에다마메에 맥주를 한 번 마셔주어야 하는데...
      3년간 금주중이라...
      전 에다마메만 줄기차게 먹고 있어용~
      ㅋㅋ

      좋은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