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함께 - 아웃백에서 점심을~

Posted by 도꾸리
2007. 12. 19. 16:06 한국생활(04년~08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간만에 와이프와 외식을 했네요.
한국 음식도 좋아하지만, 패밀리 레스토랑도 좋아하는 마키.
오늘은 삼성카드 페이백으로 40% 할인이 되는 날이라 아웃백에 갔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런치세트에 포함된 감자 스프.
마키가 한국에 와서 놀란 일 중에 하나가 바로 반찬이 공짜라는 것.
찌게나 구이 종류는 시켜도 딸려 나오는 반찬이 3~4인 것을 처음에는 믿지를 못했네요.
머 지금은 여느 아줌마처럼 공짜를 좋아해, 이벤트나 시식코너가 있으면 꼭 참석한답니다~
세트 메뉴에 포함된 스프라는 것이 믿겨지지 않는 다는 것이 마키의 생각.
값도 저렴하고 맛도 있고, 어찌나 이 스프를 좋아하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텐더치킨샐러드
고기 종류를 싫어하는 마키.
하지만 치킨 샐러드는 좋아한답니다.
그래서 언제나 저와  패밀리 레스토랑에 오면 스파게티와 샐러드 종류를 시켜  함께 먹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물스파게티~
마키가 집에서 해주는 멘타이코(명란젓) 스파게티에 익숙한 도꾸리.
맛있기는 한데...
왠지 모르게 무언가 빠진듯한 느낌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런치세트에 딸려 나오는 커피.
처음에 직원이 프림과 설탕은 안주고 커피만 달랑 주기에 조금 빈정상했다는.
머, 바빠서 그랬겠지만~~

잠시 앉아 따뜻한 커피를 마시며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재미있는 것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갈 때 주는 공짜 브레드.
이거이 넘 마음에 들어요.
집에가서 샌드위치로 먹기에도 좋고,
핫도그 소세지 사다가 빵 사이에 끼워 먹기에도 좋다는.

마키는 지금 도꾸리 인터뷰 기사가 실린 트래비 12월 호를 보고 있다는.
이해는 할 수 있을까나~~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Favicon of http://rinohouse.tistory.com BlogIcon Rino
    • 2007.12.19 23:44
    도꾸리님 블로그에 오면 도꾸리님은 멋진 삶을 살고 계신 것 같아..부럽네요..
    • 멋진 삶에 대한 고민을 아직도 하고 있어요.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삶이 옮은지..
      가는 방향은 맞는지...

      다행히 아내가 이런 저를 믿고 따라주어서 감사할 따름이네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1. 으아. 침이 꼴깍 넘어가요.
    • 간만에...
      진짜 간만에 갔네요~
      맛난 점심~
      아자~
    • 김상현
    • 2008.01.12 23:43
    두분은 어느나라말로 대화하나요? 같은한일가정인 우린 집에서 거의 일본말만하게 돼는데...아이가 집에선 일본말만..어린이집에선 한국말로하게됐죠.6살돼는데, 지가그래요 일본말이 더편하다고 처가에 일본어 특훈40일보냈더니 완전 일본애가 돼서왔네요 ㅎ..아내에게는 일본말만하게돼서 한국말이 늘지않는다고 맨날 핀잔듣습니다. 하지만 제가 일본어 사용이편하다 느끼다보니 아내입장에 상관없이 일본말로 거의 의사소통하게돼고 떠듬떠듬 한국말로 애써말하려는 아내에게 괜히 답답하다고 일어로 하라고 화도 낸답니다. 이기주의적인 나쁜행동..항상 미안해하지만 또 일본어가 튀어나오니 참 계속 미안하기만하네요. 제가보기엔 아내의 한국어실력도 꽤 좋은데 자신없어하기도 하구요...여튼 두분 사는모습보면 참 찐하게 느껴집니다 .행복하세요^^
    • 아내와는 태국 방콕에서 만났습니다. 초기에는 태국어와 영어를 섞어서, 아내가 한국에 온 후에는 영어와 한국어, 그리고 지금은 한국어를 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2세가 없어 아직 문제는 없지만...
      앞으로 그런 부분에 있어서도 고민이 필요할듯...
      상현님의 문제가 곧 제 문제이기도 하다는~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