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태어난 것, 내 인생 최고의 실수?

Posted by 도꾸리
2011.04.07 10:22 일본생활(08년~12년)/LIFE


실수라는 단어와 최고라는 표현이 어울리지 않지요. 실수가 주는 어감은 최악 혹은 최대 정도가 어울리는데, 오늘은 일부러 최고라는 단어를 선택해 보았습니다. 실제로 하루가 태어난 것은 제 인생에 있어서 최고의 실수 였고요, 물론 지금도 전혀 후회하지 않고 있답니다. 오늘은 하루가 태어난 이야기를 해볼께요. 

원래 아이 계획이 없었어요. 아니, 정확히 표현하자면 자신이 없었지요. 저도, 아내도. 누군가를 돌보고 책임져야 한다는 것에 대해, 일단 약간의 거부감 같은 것이 있었어요. 이물감의 대상이 아이이기도 했지만, 사실 상대방 서로이기도 했지요. 전혀 다른 세상에서, 전혀 다른 언어를 사용하던 두 사람이 만나 결혼했으니, 어쩌면 당연했던 것 같아요.

또한, 유산이나 임신이 안 되는 것 때문에 힘들어하는 주변분들을 너무 많이 봐왔던 것도, 2세 계획을 세우지 안았던 이유이기도 했지요. 아이를 키운 다는 것에 대해 자신도 없었고요.

한국에서 산 3년간, 아내는 조금 불편해 했어요. 가족이나 사회화의 거리가 지극히 가까운 한국 사회에 대한 일종의 부적응이었지요. 워낙 혼자 놀기 좋아하는 성격이라, 그리고 제가 잘 챙겨주지 못한 것도 있지만, 한국에 쉽게 적응 못했답니다.
 

일본으로 넘어오고 얼마 후, 아내는 돌연 임신했다는 이야기를 했어요. 사실, 당시에는 좋다는 기분보다는 그냥 정신이 멍 했어요. 이런 제 느낌이 행동으로 표현되었다고 아내가 말하더군요. 그리고 서운했다며, 두고두고 이야기하더군요. 

아마도 아이가 태어난 것이 실수였다고 처음에는 생각했던 것 같아요. 하지만, 이러한 생각은 오래가지 않았지요. 귀염쟁이 하루를 보면서, 하루하루 다르게 성장하는 하루를 보면서, 이제는 누구에게나 '내가 일생에서 한 최고의 실수는 하루'였다고 말하게 되었으니 말이죠.


 


아내와 하루. 때로는 친구처럼, 때로는 연인처럼, 너무나 다정해 보이는 둘.


하루와 쿠로. 애견인 쿠로, 하지만 하루에게는 의젓한 형이다. 이제까지 하루에게 잘 대해주었듯이, 앞으로도 부탁해!!




하루와 나. 엄마 품에서 자는 것보다, 내 품에서 잘 때가 더 많았던 적이 있었다. 지금은 내 품을 떠나(?) 혼자서도 잘 자는 하루. 건강하게 자라주어서 너무 고맙다. 
  



 


다양한 표정의 하루, 내가 하루를 키운다기 보다는, 배운다고 표현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화날 때, 슬플 때, 기쁠 때, 언제나 하루와 함께 있을 수 있어 행복하다. 의도하지 않은 임신이었지만, 결과적으로 내 인생 최고의 실수가 되어준 하루, 고마워!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지음
    • 2011.04.07 14:49
    아빠와 엄마를 절묘하게 같이 닮았네요~

    커서 아주 훈남이 될것같습니다~

    보는 제가 다 흐뭇하네요..ㅎㅎ
  2. 실수로 치면 저희 아이들 둘 다 의도하지 않은 시점에 생겼습니다.
    제 인생 최대의 실수이지만 제가 살아갈 의미가 되어주고 있지요 ㅋㅋㅋ
    너무 사랑스러운 아기 잘 보고 갑니다. ㅋㅋ
  3. 아~~ 저도 저희 아이들 어릴적 생각이 나네요...^^
    (필름으로 좌르르~~~ )
    이렇게 예전사진 꺼내 보면 가슴이 뭉클한것이..^^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1.04.07 17:05
    비밀댓글입니다
  4. 이렇게 보니 애들은 참 빨리 크는거 같아요.
  5. 앞으로 예쁘고 건강히 자라면 좋겠습니다^^
  6. 제목만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앞으로 이쁘고 건강하게 잘 자랐으면 좋겠어요...
  7. 제목 임펙트가 있어서 잘 살펴봤습니다.
    하루, 하늘이 준 선물이겠죠!
    주말 편히 잘 보내셔요.
  8. 힘은 들지만 때로는 기쁨을 주는 존재입니다. 신의 선물..
    즐거운 주말 보내십시요.
  9. 생애 최고로 멋진 실수를 하셨군요.
    아이는 부모가 살아가는 이유가 아닐까요?
  10. 실수라고 하시기엔 결과가 너무 좋습니다~ ^^

    저기 눈 약간 흘기고 있는 사진이 아주 깜찍하네요 ㅎㅎㅎ
  11. 정말 멋진 실수네요.ㅎ
    하지만 아무리좋아도 나중에 아이가 들으면 서운하겠어요.ㅎ
    좋은 하루 되세요^^
  12. 아아아아아아 너무 귀여워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mickeyeden BlogIcon Eden
    • 2011.04.09 01:59
    정말 하루가 하루하루 커가네요..예전에 봤을땐 도꾸리님 하나도 안닮았네 그랬는데, 지금보니 눈매는 그래도 도꾸리님 같네요..일본 또 지진발생했다고 하는데, 걱정이네요.. 별피해 없기를 바랍니다.
  13. 저와 비슷한 스토리를 도꾸리님 글을 통해 읽게되니 왠지 모르게 흐믓(?) 하네요.
    하루 정말 많이 컸군요! 기운이 쑥쑥 나시겠어요~ ㅎㅎ
    앞으로도 항상 도꾸리님 가족 모두 건강하시길 다시한번 바래봅니다.
  14. 사진들을 보니 하루군이 정말 많이 컸다는 걸 알 수가 있네요 ㅎㅎ
  15. 철드냐? ㅋㅋ
    그넘의 방랑벽도 하루땜시 잡아진거다~
    실수였다지만 필수가 되어버린거라고나 할까나? 캬캬~
  16. 최고의 실수! 라는 표현 재미있네요..
    너무 예쁘게 생겨서.. 중간에 사과꼭지 머리한건 정말 여자아이 같아요..^^
  17. 하루 너무 귀여워요 ㅋㅋ
    최고의 실수로 최대의 행복을 누리고 계시네요 ㅋㅋ
    • 하루, 귀엽네... ㅎㅎ
    • 2011.04.26 19:34
    재미있는 하루의 이야기 잘 보았습니다.

    저 역시도 요즘 일본 여자와 사귀고 있는데... 뭐랄까... 쉽지가 않네요.

    하루 아빠께서 "하루를 낳게 된 것이 일생의 최대 실수"라고 하셨듯이, 저는 그녀를 만난 것이 "일생 최대 실수(?)"가 될 듯 합니다. ㅎㅎ 하지만 한 편으로는 행복한 실수이기도 하지요. ^^

    그런데 일본여자들은 한국에 와서 사는 것을 그렇게나 불편해합니까? 저는 한국에서 살 생각인데, 그래서 제 여자친구가 슬슬 걱정이 됩니다. 그녀는 한국에서 사는 것을 죽자고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내심 제가 일본에서 살았으면 하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사람 사는 정을 더 소중히 여기는 한국이 좋은데, 그녀는 아무래도 자기 나라가 더 편하겠죠.

    그녀와의 관계가 진전이 될수록 이런 문제가 자꾸만 신경이 쓰이는군요. 저번에는 결혼얘기도 꺼내던데... 그녀를 사랑하지만, 맞닥뜨려 해결해야할 현실의 문제가 쉽지가 않네요.

    아뭏든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계시니 참으로 부럽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