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여행⑤ - 하노이 자전거 시티투어~ ::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

베트남 여행⑤ - 하노이 자전거 시티투어~

Posted by 도꾸리
2007.12.14 18:53 여행/2007 베트남 종단



온종일 시내 돌아다녔습니다.
전편에 호안끼엠 모습은 소개시켜 드렸구요.
이제부터 나머지에 대해서 이야기하도록 하겠습니다.

일정
항박거리 -->동쑤언시장 -->  호찌민 박물관 --> 일주사(一柱寺) -->지엔 흐우 사
--> 호찌민 묘소 --> 하노이 대학 --> 항박거리


오전 10시 출발 - 저녁 6시에 돌아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전거 빌리기

구시가지 거리에 저렇게 자전거나 오토바이를 빌려탈 수 있다.
자전거는 1$ 정도, 오토바이는 5$ 정도(기름은 가득 채워준다).

바구니가 있는 자전거를 빌리자.
가방을 놓거나 가이드 북을 올려놓고 보기가 편하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오래된 자전거 권한다.
곳곳에 자전거 보관소가 있는데, 유료가 아닌 이상 누가 가져가도 책임을 지지 않는다.
유료인 곳은 자전거를 가지고 들어가면 안장에 흰색 분필로 번호를 적어준다.
같은 번호표도 잊지 말고 받자. 계산은 나중에 가지고 나갈 때 하면 된다. (500동~2,000동)

우선 앞에서 지적했듯이 여행객들은 이곳에서 자신의 운전실력을 너무 믿지말자.
엄청난 스피드로 당신 옆을 지나가는 오토바이들과
그 보다 더 많은 수의 오토바이들이 당신 뒤에서 경적을 울리며 당신이 빨리 갈것을 재촉할 것이다.
이런 스트레스에서 벗어날 자신이 있으신 분들에게 강추~
온국민이 마치 폭주족 같은 베트남~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치민 박물관

자전거를 타고 동쑤언 시장을 지나 도착한 곳.
우선 여행하시는 분들에게 당부하는 한 마디.
월요일에는 가능한 시내투어 하지말자.
많은 곳들이 문을 닫는다.
자전거 몰아 가까스로(정말이다!) 도착했는데 문이 닫혀있을 때의 그 허탈함을 아는가?
일본 츠키지 시장에서도 그러더니, 베트남에서도 똑같은 실수를 했다.

여기에도 삐기들 많다. 인근 다른 곳 구경가자고 계속 이야기함.
내부 보신분들 이야기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주사(一柱寺) 

베트남의 국화 연꽃을 상징화한 절.
호치민 박물관 바로 옆에 있다.
일주사의 의미는 사진에서 보이는 것 처럼 기둥이 하나(一柱)인 절.

여기에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다.
과거 어느 왕이 연꽃에 앉은 관음보살이 아이를 건네주는 꿈을 꾼 후,
우연하게 만난 여인과 결혼하여 아이를 가지게 되었는데, 이를 기념하기 위해 세운 절이라고 한다.
그래서 또한 이곳은 다산을 기원하는 곳으로 유명하며,
아기를 가지고자 하는 많은 사람들로 매일 많은 방문객들이 찾는 곳이다.

절 아래 기둥은 직경이 1미터가 넘는다.
절은 연꽃을, 기둥은 꽃 가지를 상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엔 흐우 사 내의 금귤나무

일주사와 지척지간. 절이라기 보다 일반 가정집 분위기가 난다.
그다지 볼 것은 많지 않다.

베트남 최고의 명절은 음력 설인 ''라고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한다.
''가 되면 이렇게 금귤나무(낑깡이라고 흔히 부르는)를 집안에 놓고 장식하는 풍습이 있다.
때로는 풍요와 다산의 상징인 복숭아 꽃으로 하는 경우도 있다.
금귤나무나 복숭아로 장식하는 풍속은 과거 BC200~AD938년까지
1,000년이 넘는 중국의 지배기간이 끼친 영향인듯 하다.
금귤나무나 복숭아 모두 원산지가 중국이니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찌민 묘소

이곳도 문을 닫았다. 도대체 무엇을 구경한건지.

이곳까지 자전거를 몰고 왔다면 호찌민 묘소 앞 광장을 자전거로 달려보자.
광장 앞을 지키는 경비병들이 호루라기를 불며 뒤쫓아 오는 것을 겁내지 않는다면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         판

거리 곳곳에 저런 간판이 있다.
간판 좌측에 있는 동상은 베트남 최초의 통일 왕조를 이끈 리 타이 또(Li thai to)
일주사를 만든 장본이기도 하다.

호안끼엠 호수 바로 옆에 실제 거대한 리 타이 또 입상이 있다.
아침이면 베드민턴 치러 나온 할머니, 할아버지로 근처가 가득 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노이 대학 입구 앞 비디오방

우선 분명히 해둘 것이 있다.
비디오를 튼 것인지 아니면 방송을 시청중인 것인지 잘 모른다.
다만 저런 공간이 대학 앞이나 전철 역 앞이면 어김없이 있고,
사람들이 앉아 음료를 주문하고 방송을 시청한다는 것.

대학교 앞에 밀실로 된 비디오방이 가득한 우리내 실정과는 사뭇 다르다.
학교 앞을 저런 건전 비디오방으로 바꾸면 어떻게 될까?
출산율 떨어질 것을 우려한 정부가 앞장서서 반대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노이 대학 정문 앞

기가 막히게 오토바이를 피해가는 사람들.
어디든 상관하지 않고 오토바이는 달려간다.
한국에서 학교 내 면학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짱깨 배달을 금지시킨 것과는 다르게,
이곳에서는 학교 어디든 오토바이를 목격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시가지 껌빈잔(com binh dan)

골라 먹는 재미가 있다. 원하는 밥과 반찬을 주문해 먹을 수 있다.
그냥 손가락만 들이밀면 된다.
내가 먹은 곳은 반찬 한가지에 10,000동, 밥은 2,000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블티 전문점 '사고(sago)'

우선 버블티에 대해서 한 마디.
상해나 대만에서 즐겨 먹는 음료수였다.
이를 미국사람이 눈여겨 봤다가 사업으로 구상.
현재 전세계에 팔아 먹고 있다.

베트남에도 버블티 전문점이 있었다.
이름이 '사고'
된소리로 발음하지 말자. 싸보인다.

다양한 버블티가 대체로 10,000동 수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거리 비아 호이

하노이에 가면 무조건 마시자.
우선 가격에 놀란다.
한 잔에 1,500동.
100원 정도.
다음에는 그 맛에 놀란다(사실 난 먹지 않았다. 내 옆에서 술마시던 슈슈케가 칭찬한 것임)

비아 호이를 주문해 마시면 어디선가 나타난 안주 파는 아줌마가 이것저것 안주꺼리를 권할 것이다.
적당한 수준에서 가격흥정을 해서 먹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탕롱 수상인형극

과거 홍수가 나던 시기에 소일거리로 논에서 하던 연극이 조금 현대화해서 연극로 변모했다.
해외에 나가서도 공연을 많이 한다고 하는데, 공연 내용은 좀 그렇다.
외국 문화를 한국의 눈으로 보고자 하는 분들에게는 비추.

여러명의 스탭들이 천막 뒤에 숨어 인형을 조종하는 신기를 주의깊게 관찰해보자.
아마도 덤으로 수면으로 비친 스탭들이나 인형을 조종하는 선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도꾸리의 올댓트래블



14일  돈 쓴 내역
FOOD
아침 :  분짜 8,000동/생수 2,600x2
점심 : 쌀국수 5,000동, 아이스커피 7,000동
저녁 껌빈잔(반찬 10,000X2, 밥 4,000동, 짜다 1,000동)

교통비
하노이 - 훼 기차 296,000동
세옴 : 호안끼엠호수 - 하노이역 왕복 20,000동
자전거 대여 : 15,000동

기타
수상공연 20,000동
시디굽기 25,000동
인터넷 4,000동/1hour
oversea call 42,000동
땀꼭투어 13$
호텔5$

합계 766,000동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오오~ 저도 하노이 가보고픈데...
    이거 천천히 읽어봐야겠습니다^^
    • 하노이란 도시...
      재밌더군요..
      조금은 암울한 느낌으로 다가오던 곳이었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