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여행⑦ - 훼, 온 동네가 세계유산

Posted by 도꾸리
2007.12.22 09:43 여행/2007 베트남 종단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노이에서 훼로 가는 침대 기차.
밤 11시에 출발해서 익일 10시가 조금 넘어 도착했다.

베트남의 침대 기차는 중국의 그것과 상당히 유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3단으로 된 침대 형태도 그렇고, 승무원의 서비스도 비슷하다.

우선 자신의 자리에 가면 승무원이 침대 번호표와 티켓을 교환해간다.
그리고 나중에 목적지에 도착하면 이를 알려주고 번호표와 티켓을 다시 바꿔간다.

목적지 출구로 나갈때 다시 기차표를 보여주어야하니 티켓을 버리지 말도록.
이불,벼게,조식 모두 제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인실 모습
중앙을 기준으로 마주보는 형태를 하고 있다.
역방향으로 앉는 것을 싫어하는 나로써는,
이용하기가 조금 힘들 수도 있을것 같다.

에어콘이 센 편이므로 이불도 준다.
좌석은 리클라인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훼에서 만난 일본인 yada.
일본어 중에 싫어라는 의미인 '이야다'와 발음이 같아서 내가 계속 놀림.
알고보니 나이가 38살.
형님한테 이런 실례를~~

훼에서 야다와 함께 자전거 빌려타고 유적지 관광을 같이함.
유적지에서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비가 억수같이 쏟아졌는데,
그 비를 자전거를 탄체 다 맞으며 콧노래 부르고 놀았던 기억이~
베트남 여행중에 가장 즐거웠던 순간 중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의 자금성. 입장료 55,000동
중국의 그것을 카피한.
유네스코에 의해 1993년 훼의 중요 유적지들이 세계문화 유산으로 지정되었다.

훼 인근에 香江도 있다.
마치 자금성이 있는 북경 인근에 香山이 있는 것처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오는 자금성 내부.
우리가 방문한 그날은 공교롭게도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있었다.
한무리의 단체관광객들이 피아식별(?) 우비를 입고 관광중.
때론 나도 단체관광객이 되고 싶다는~~
특히 비오는 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골 촌로.
자금성 관리원. 뒷짐지고 걸어가는 모습이 재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고 그런 훼 자금성 내부.

북경 자금성의 황금색 벽 색깔은
황제의 색깔이라고 해서 자금성과 일부 사원에 국한되어 있다.
그 황금색을 여기에 와서 다시 보게 될줄이야.
물론 조금은 빛바랜 황금색이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 깃발 아래 도꾸리.
어쩌면 깃발 자체도 중국의 그것과 흡사한지.
마치 중국 북경 천안문 광장앞 깃발 아래에서 찍은 사진과 비슷한 느낌이다.
1,000년 간의 중국 지배를 받아온 곳 답게 곳곳에 이런 중국의 냄새가 물씬~
중국어를 전공한 나로써는 이런 중국틱한 모습이 반가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냐짱에서 호치민까지 가는 침대 기차표. 9불(수수표 2불 불포함).
하노이에서 기차표 때문에 하루가 늦춰졌다.
그래서 훼에 도착 하자마자 미리 냐짱에서 호치민까지 기차표를 여행사에서 사버렸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훼 -> 호이안 -> 냐짱 버스표. 10불.
특히나 호이안에서 냐짱 가는 버스는 야간에 출발, 상당히 불편하다.
사람도 거의 만석.
야간 기차도 운행을 안함.
조금 고생 할 각오를 하자~


<food>
아침 : 공짜 라면
점심 : set menu(버섯 soup+소고기 볶음+새우튀김
저녁 : hotpot (40,000동)+ 空心菜(5,000동)+돼지갈비덮밥(12,000동) = 35,000동
(yada와 뿐빠이)

water(3,000동), 쥬스(6,000동), 요거트(3,000동)

<etc>
훼 - 호이안 - 냐짱  버스 조인트티켓 10불
냐짱 - 호치민 야간기차표 12불(여행사 수수료 포함)
입장료 55,000동
인터넷 전화 36,000동(6분x6,000동)


<합계> : 514,000동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도꾸리의 올댓트래블  을 구독하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기차가 참 좋아보입니다.

    그런데 동 이 환율이 어케되나요?
    • 동완짱님~안녕하세요~~

      3단으로 되어 있는 침대기차~

      탈만해요~~

      동은 1$=16,000동 정도 계산하시면 될듯~

      동완짱님도 혹시 베트남 여행을?

      아자아자~
    • 양택
    • 2007.12.23 14:05 신고
    잘지냈냐..나 양택이다..연락도 못하고..니 홈피 보니 맘이 좋다..
    부럽다...종종 놀러오마..나도 결혼하고 알콩하게 산단다..
    see you...
    • 오~~
      이게 누구신가~
      양택군 안녕하신가~
      어제 메일의 효과를 이제야 보는듯~

      그렇게 친구들과 약속이 하나둘씩 끊겨지곤 했는데...
      이렇게 다시 만나니 넘 반가워~

      자주 놀러오고~
      앞으로 웹상에서라도 자주 만나자~

      좋은 하루~
    • 영원
    • 2007.12.24 10:58 신고
    동운씨..
    안녕~~?^^
    이메일정리중에, 오래간만에 동운씨메일을보고, 정말 정말 간만에
    들렀네요.
    몇달만인지, 몇년만인지,,그래두 근근히 이렇게 잘살고있다는거 확인할수있다는게
    새삼 신기하네...ㅎㅎ

    여전하져?
    동운씨 글쓴거 하나씩 읽다보면
    이상하게 맘도 편해지는거같고. 용기가 부럽기도하고...
    음,,평범한 생활이 싫어도, 어쩔수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의 대리만족..같은걸 느끼게 해주는거같기도하고.
    ㅎㅎ
    암튼, 방가워요~
    정말루..
    건강하게 알콩달콩살고있다니..고맙기까지하네..ㅋ

    한살씩 나이들어가니까, 그냥 가끔씩 목소리만 들을수있어도 감사하고,
    건강하게 잘지내주는것만으로도 고맙고 그렇네요..
    넘많이늙었나?ㅎㅎ

    그럼, 연말따따~하게보내시고,,
    내년에도 아자아자~~?^^*
    • 오래간만~~~
      정말로 정말로~
      영원쓰 결혼 소식은 들었333
      정말정말 추카추카~

      회사 그만두었다고 들었는데...
      앞으로 변화되 모습 기대할께~
      홧팅~~

      날씨가 많이 풀렸어요~
      그래도 감기 조심하시고`
      오늘은 크리스마쑤 이브~
      남편에게 점수 따세요~~~
      아자아자~~~

      자주 놀러오구요~
      아직 싸이 하나?
      남자중 유일한 일촌이 나인데,
      자주 가지도 못했네~~

      좋은하루~
    • 김동언
    • 2007.12.29 19:00 신고
    작가 수준의 사진 함축성 있는글 감사 합니다
  2. 여기랑 DMZ 못가본게 한입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