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에도 멸치 칼국수가 있다?

Posted by 도꾸리
2012.06.26 12:52 KL생활(12년~16년3월)/FOOD

오늘은 저희 가족의 주말 조식을 소개할께요.

집 근처에 맛집이 많다는 것은 지난 포스트에 소개했지요.

 

말레이시아 떡볶이, 로작(Rojak)을 아시나요?

 

주말 아침은 주로 밖에서 먹어요.

집 근처에 어떤 맛집이 있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가격도 저렴해 3명이서 식사해도 20링깃(한화로 8천원 정도)를 안 넘는답니다.

물론, 근사한 곳에 가면 상황이 다르겠지만,

아내나 저나 로컬풍 식당을 워낙 좋아하는 탓에 큰 돈 들이지 않고도 만족할 만한 식사를 할 수 있어요.

 

아내는 이런 맛집 탐방때문에 주말이 너무 기다려진다고 말하더군요.

 

 

 

 

식당 모습.

푸드코트처럼 식당 안에 여러 개의 작은 식당이 있답니다.

그곳에서 주문하고, 이렇게 밖으로 나와 먹어요.

붉은색 의자 참 인상적이죠?

중국인들 어찌나 붉은색 좋아하는지,

어딜가나 이런 플라스틱으로 만든 의자를 말레이시아를 방문한다면 쉽게 만날 수 있어요.

 

 

 

 

 

 

 

 

오늘 우리가 먹은 조식입니다.

판미라 불리는 멸치가 들어간 국수 2개, 가야잼 토스트 1개, 그리고 아이스커피 2잔.

이렇게 주문해도 딸랑 15링깃 정도 밖에 안 나와요. 한화 6천원 정도.

 

 

 

 

 

 

 

오늘 소개할 것이 바로 판미.

면발이 칼국수처럼 납작해요.

주문과 동시에 면을 뽑아 이렇게 국수를 말아준답니다.

맛도 그렇고 생김새도 그렇고 영락없는 멸치칼국수에요!

 

 

 

 

 

 

 

아내와 제가 가장 좋아하는 국수에요.

시원한 국물도 그렇고, 왠지 모르게 향수를 자극하는 맛도 그렇고.

가격도 저렴해요.

한 그릇에 5링깃. 한화 2천원.

이러니 아내가 주말이 기다려진다고 할 수 밖에.

맛난 음식을 저렴하게 맛볼 수 있는, 말레이시아. 좋습니다!!

 

 

 

 

 

 

 

가야잼 토스트는 하루를 위해 주문했어요.

노릇노릇 구운 빵 사이에 코코넛으로 만든 가야잼을 발라서 준답니다.

하루가 좋아하는 별미에요.

이렇게 가야잼 토스트 하나 주문하면, 하루가 게눈 감추듯 다 먹어요.

요새 양이 정말 많이 늘어난 하루.

 

 

 

 

 

아내의 영양제라 할 수 있는 아이크커피.

커피 좋아하는 아내, 시원한 커피 한 잔에 한 주간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린다고 하더군요.

달작지근한 것이 맛나요.

 

 

 

 

 

 

 

 

오랜만에 하루 등장.

제법 어른스러워진 것 같아요.

가끔 업어달라고 해서 그렇지,

가끔 떼를 써서 그렇지,

가끔 말을 안 들어서 그렇지,

정말 어른스러운 우리 하루!!

 

 

오늘은 말레이시아에서 맛본 멸치 칼국수를 소개했어요.

말레이시아를 방문한다면 꼭 한 번 맛보세요.

 

[일한말]일생에 한번은 말레이시아를 만나자!

말레이시아 쇼핑, 부킷빈탕 쇼핑센터 백배 즐기기

4개국 생활비 비교, 태국, 말레이시아, 오스트리아, 그리고 하와이!

말레이시아 메가 세일, 말레이시아 쇼핑을 놓치지마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깔깔마녀
    • 2012.06.26 13:53 신고
    이궁.. 마지막 하루군 사진보고는 저절로 웃음이 씩~ 올라오네요.. ^^
    하루군 넘 이쁘네요.. ^ㅡㅡㅡㅡㅡㅡ^
    뒤에 살짝 보이는 마키님도 까꿍입니다. ^^

    쿠로군도 잘 지내나요?
    글 읽다가 쿠로 생각나서는 강아지가 참 국제적으로 사는구나 싶었답니다.

    판미 정말 맛있겠네요. 말레이가면 꼭 먹어야곘습니다.
    2014년 겨울엔 진짜로 갈 것 같아요~~

    • 깔깔마녀님~~
      잘 지내시죠~~~

      하루는 잘 지내고 있어요~
      혼자서 너무 잘큰다는.
      때로는 너무 때를 안 써서 걱정이 될 정도.
      고마운 하루~~~~

      쿠로는요~~
      집에서 꼭꼭 숨어있지요
      말레이시아가 이슬람국가거든요
      이쪽은 개 만지는 것 자체도 금지한다고 하더군요.
      개 키울 수 있는 아파트 구한 것이 엄청 운 좋았다고 할 정도.

      놀러오세요~~~
    • 곰돌이
    • 2012.06.26 15:50 신고
    오오~~~

    예쁜 하루 사진이네요 ^^*


    한 열살만 나이가 많았으면... 사위 삼을 텐데요.....^^;;


    마키님 사진은 있는데... 쿠로는 없네요.

    외식 나가면, 쿠로는 뭘 먹고 사나요 ?

    그냥, 세식구 먹는것 구경만 하나요 ??

    아니면... 식당에 못들어 가나요 ?



    저 냉커피를 보니, 제가 요즘 커피 끊은게 생각납니다..

    몸이 안좋다고, 옆 건물 내과 선생님께서.... 끊으라고 하시더군요...

    하루에 열잔 마시던 커피를 끊고,

    하루에 녹차 열잔 마시고 있습니다 ^^;;


    그런데... 저 커피 보니.... 마시고 싶습니다....ㅜㅜ

      • 깔깔마녀
      • 2012.06.26 17:48 신고
      이궁.. 녹차에도 카페인있어서 그렇게 많이 마시면 좋지 않아요. 그냥 커피드세요. 원두커피로다가..
    • 아~~~
      아쉽습니다~
      하루가 열살 커버할 수 있으면 딱 좋은데~~
      아자아자~~

      커피 안드시는군요~~
      저도 거진 하루에 한 두장 정도.
      그보다 다양한 음료수가 많아,
      이곳 음료수 마시는 것에 빠져있어요!!!

  1. 더운 말레이의 생활은 잘 적응되 가시나요?
    서울도 더운데..그곳은 더욱 심할것 같아요..
    멸치칼국수..우리와는 좀 다른 비주얼이지만..맛있을 것 같습니다..ㅎㅎ
  2. 웬지 우리와 비슷한 음식이 많이 보이네요..^^
  3. 맛이 어떨지 궁금하네요.
  4. 칼국수네요.
    양이 약간 적은듯한점이 더 좋습니다.
    하루 참 이뻐요~!
    • 유우호 남편
    • 2012.06.27 12:52 신고
    도꾸리님.

    오랜만이네요... 저도 지금 페낭에 출장왔어요.ㅎㅎㅎ

    어제 중국 훠궈랑 여기 현지음식(바나나잎에 생선구이-메기, 꽁치) 먹으니 기분이 좋아요~

    계속 재미있는 포스팅 부탁해요~~
    • 오~~
      맛의 도시 페낭에 가셨군요~
      저도 조만간 갑니다~~
      아자아자~~

      페낭 소식,
      저희 카페에도 들려주세요~~
      http://cafe.naver.com/onemalaysia

      아자아자~
      즐거운 하루입니다~
  5. 말레이시아에서의 생활은 어떠세요????

    너무 맛난거(?)만 드시다보니.. 한국음식들이 많이 그리워지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