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떡볶이, 로작(Rojak)을 아시나요?

Posted by 도꾸리
2012.06.20 08:00 KL생활(12년~16년3월)/FOOD

제가 살고 있는 곳은 쿠알라룸푸르 타만데사입니다.

원래 중국계 화교가 많이 사는 곳으로, 한때 주민의 90%가 화교였을 정도로 중국 파워가 막강한 곳.

지금은 예전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60~70%는 중국계인 것 같아요.

제가 사는 아파트만 하더라도, 쿠알라룸푸르에서 애견을 키울 수 있는 몇 안되는 곳으로 알려졌을 정도.

참고로, 애견은 주로 중국계가 키운답니다.

 

 

집 근처에 참 다양한 맛집이 있어요.

일본계 빵집과 사누키 우동 전문점, 그리고 중국계가 운영하는 완탄미와 차씨우 전문점 등이 있지요. 오늘은 말레이시아판 떡볶이라 할 수 있는 로작을 소개할께요.

 

올드타운커피, 쿠알라룸푸르에서 찾은 맛집!

 

 

일단 겉모습.

붉은색 소스가 뿌려져 나오는 로작.

겉모습이 제법 비슷하지 않나요?

비록 떡볶이는 없지만, 튀김만두에 떡볶이 국물 얹은 모습과 말이죠~~~

 

 

 

 

 

 

 

 

 

 

 

안을 살짝 들쳐볼께요.

무와 오이 채 썬 것이 보이네요.

씹는 느낌이 무생채와 비슷.

태국 파파야 무침인 쏨땀하고도 비슷한 것 같아요.

 

소스는 매콤달콤해요.

또한 땅콩도 들어갔는지 고소하답니다.

 

 

 

 

 

 

본격적으로 안을 들여다봅니다.

삶은 달걀 반족이 보이네요.

또한, 각종 튀김도 들어가요.

두부, 야채, 그리고 튀김만두와 비슷한 식감의 것도 들어간답니다.

 

떡볶이 없이, 각종 튀김을 떡볶이 소스에 무친 것과 비슷하다고 보면 될 것 같아요.

 

 

 

로작을 먹을 때 꼭 함께 먹는 것이 있어요.

바로 말레이시아식 팥빙수인 캔돌.

사진 보면 위에 살짝 나와 있는 것이 캔돌이랍니다.

 

 

 

 

 

 

말레이시아식 팥빙수인 캔돌은 식당마다 다 조금씩 달라요.

각종 토핑을 직접 만들어, 코코넛 밀크를 뿌린 얼음 위에 올려주기 때문.

매콤한 로작과 시원한 캔돌, 궁합이 잘 맞아요.

 

 

 

 

 

 

 

 

제가 자주 가는 노천식당 메뉴판이에요.

로작과 캔돌만을 파는 곳이에요.

 

메뉴판을 보시면 소통(sotong)은 오징어, 테루(Telur)는 삶은 계란, 그리고 미(Mee)는 중화풍 노란색 면을 말해요. 저는 주로 삶은 계란이 나오는 로작 테루(Rojak Telur)를 주문한답니다. 가격도 저렴해 3.5링깃, 한화로 1200원쯤 해요.

 

작은 그릇에 나오는 캔돌은 1.5링깃.

아내와 함께와서 로작 테루 하나와 캔돌 2개 주문해도 6.5링깃 밖에 안 나온답니다.

한화로 2500원 정도.

 

말레이시아를 방문한다면,

말레이시아 떡볶이라 할 수 있는 로작, 그리고 말레이시아 팥빙수인 캔돌을 꼭 드셔보세요.

 

에어아시아, 저가항공사는 정말로 불편할까?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KLIA) 인근 호텔, 콩코드인!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들어간 내용물을 보니
    구미가 당기는 걸요, 가격도 참 저렴하고 좋네요.
  2. 오호~ 요것 정말 맛있어 보이는군요. 제가 자주 먹던 떡뽁이와 비쥬얼도 비슷하고 ~
    • 깔깔마녀
    • 2012.06.20 17:12 신고
    와우~ 정말 먹어보고 싶은 음식이에요.. ^^
    전 국수 미를 넣은 것을 먹어보고 싶네요..

    글 읽다.. 말레이면.. 푸켓과도 가깝고.. 방콕도 자주 가시겠네.. 헀답니다. ㅋ
    휴가 보낼 곳이 많아져서 좋으시겠어요.

    아참.. 어제 밤에 런치의 여왕 5회까지 보았답니다. ㅋ
    • 오~~ 지금쯤 런치의 여왕 다 보셨을 것 같은걸요~~
      다음은 '밤비노' 어떠신가요~
      한 요리지망생의 성장기를 그린,
      개인적으로는 젊은이의 성장 드라마를 별로 안 좋아하지만, 밤비노는 나름대로 감동과 드라마가 있어 재밌었어요~~~

      추천합니다~~~
  3. 앗.. 정말 비슷해보이네요..^^
    말레이시아에 가게 되면 꼭 먹어봐야겠습니다^^
  4. 고향의 맛이 그리우실 때!!
  5. 맛있어 보입니다. 살 찌는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말레이시아아는 차가 유명하죠. 똥칼알리... 라고 인삼과 석은 차를 혹시 아시나요... 최근에 커피에도 섞어서 나오던데... 맛이 끝내줍니다.
  6. 로작, 캔돌 기억해두었다가 말레이시아 가면 꼭 챙겨서 맛봐야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2012.06.29 15:40
    비밀댓글입니다
    • 저도 첸돌로 할지 아니면 영어식 표기를 따라 켄돌로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답니다..
      발음상으로는 첸돌에 가까운데...
      음..
      어렵네요~~~



    • 유학생
    • 2012.10.08 16:04 신고
    안녕하세요! 종종 이 블로그를 통해 일본 정보를 얻곤 했던 일본 유학생입니다^^ 말레이시아로 이주하셨군요!!! 이런 우연이...^^;; 전 일본계 말레이시아인 남자친구와 일본서 만나 3년째 사귀고 있는데요, 내년에 결혼해서 말레이시아로 이주 예정할 예정이거든요..^^ 지난달에도 남자친구 만나러(남친은 취업해서 미리 말레이시아에 가 있어요..) KL 다녀왔는데, 처음으로 로작을 먹었습니다!! 아마 저 집인것 같아요!!ㅎㅎㅎ 남자친구 집이 타만데사 병원 근처거든요...자기가 완전 강추하는 곳이라고 저기에 데려가서는 로작하고 캔돌? 두개를 시키더라구요...미타메가 맘에 안들어서 첨엔 좀 주저했었는데, 정말 우리나라 떡볶이랑 팥빙수랑 비슷해서 잘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여기서 저 가게 사진을 보게 될 줄이야...하하하 즐거운 말레이시아 생활 되시길 바랍니다! 혹시 우연히 만나뵐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 반갑습니다~
      이런 우연이~~
      어쩌면 내년에 뵐지도 모르겠군요~~
      반가워요~~

      말레이시아 카페를 운영하고 있어요~
      놀러와서 자주 소식 전해주세요~~
      일본 소식도 좋고,
      말레이시아 소식도 좋고,
      한국 소식도 좋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http://cafe.naver.com/onemalaysia
  7. ㅎㅎ 남자친구 집이 타만데사 병원 근처거든요...자기가 완전 강추하는 곳이라고 저기에 데려가서는 로작하고 캔돌? 두개를 시키더라구요...미타메가 맘에 안들어서 첨엔 좀 주저했었는데, 정말 우리나라 떡볶이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