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이 숨어버린 오후, 피크닉을 가다!

Posted by 도꾸리
2010. 10. 9. 13:21 일본생활(08년~12년)/LIFE

햇살이 잠시 숨을 고르고 있는 주말 오후 공원을 찾았다. 하루를 방목시키기 위해. 잔디밭에서는 으르릉 거리는 앞집 고양이도, 쌩쌩 달리는 자동차도, 그리고 넘어지면 다치는 아스팔트도, 걱정할 필요 없다. 그냥 어린아이처럼 놀게할수 있다. 정말로.



신난 하루. 정신없이 혼자서 달린다. 불러도 막무가내다. 멀어져서 걱정이지 이곳에서는 다칠 걱정없다.



간식 준비하는 아내. 우리 간식은 언제나 맥도날드다. 드라이브인으로 구입한 맥도날드와 커피, 그런데 설탕을 빼먹었다고!!



요새 야구에 관심이 많은 하루. 그래봤자, 그냥, 관심만 많다. 아니면, 내가 많던가.



이때가 제일 좋다. 빨대로 커피 쭉쭉 빨아먹다가, 더이상 커피가 아닌 얼음물이 나올 때, 당황하지만 않으면 말이다. 언제나 커피는 따블로!
 


공 가져오라면 언제나 멀리 던진다. 누가 내 아들 아니랄까봐 벌써부터 청개구리 짓을.
 


청개구리여도 좋다. 그냥, 그렇게, 해맑은 웃음으로 엄마,아빠 즐겁게 해주면 좋겠다.

 

 

가끔 엄마와 야구 놀이도 하고 말이지. 비록 엄마가 하루가 던지 슬로우 볼 따위는 칠 생각이 없더라도 말이지. 아빠라면 모를까.

 

그리고 지켜야할 것 하나. 아빠 먹을 것에는 관심 꺼주세요! 언제나 자기 손 안에 든 것에 만족하자. 행복은 거기서부터 시작이다. 가까운 곳에서 찾는 작은 행복! 알았지!!! 가훈!!!
 


벌건 대낮에 왜 낯뜨거운 짓을.

 

잔디밭이 이래서 좋다. 그냥 철퍼덕 드러누울수 있어서. 가끔 모래알 지고 집으로 돌아가는 개미가 내 등을 타고 간다해도, 잔디를 가장한 나무가지에 발바닥을 찔린다해도, 아침이슬이 체 마르기전에 센달신고 걷다가 물에 다 젖는다해도, 그래도 난 잔디밭이 좋다.

하루가 달릴수 있으니까. 환한 미소를 띈체 말이다. 그거면 된다. 그래, 그거면 충분하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비비
    • 2010.10.09 13:26
    하루가 야구에 관심이 있군요. 하루가 웃는 사진을 보니까 스트레스가 풀리네요..^^
    • 오~~
      언제나 감사합니다~
      하루 사진 앞으로도 계속해서~~
  1. 아..보기만 해도 훈훈해지는 가족들의 잔디밭놀이네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2. 하루의 웃는 모습이 너무 해맑아서 저도 따라 웃고 말았습니다. ^^
    • 곰돌이
    • 2010.10.09 14:22
    아이고 도꾸리님~~~~~~


    하루군, 마키님의 맑은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



    마지막 사진의, 털이 숭숭난, 도꾸리님 다리도 멋있게 보일 정도입니다. ^^
    • ㅋㅋ
      요새 조금 바빠서 공원에 데려가지 못하고 있어요.
      지금 하는일 언넝 끝내고, 공원으로~~
      아자아자~

      즐거운 주말되세요~
  3. 글과 사진보며 얼굴에 미소를 짓게하는 너무 행복한 하루네 하루였어요^^
    • 작은일에 행복하게 지내기~~
      저희 가족 모토입니다~~
    • ㅗ홇
    • 2010.10.09 18:07
    골프장 푸르른 잔디 유지하기 위해선
    농약 엄청 뿌려대던데
  4. 하루의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니 저 또한 미소가
    절로 나오고 다음이 푸근해지네요. ^_^
    • 바나나
    • 2010.10.12 21:51
    그저 입가에 큰 미소가 지어지는 사진들이네요~~.
    정말이지 제가 다 행복한 느낌...^^
    너무너무 보기 좋은 사진들 잘 보았습니다~.
    환하게 웃으며 뛰어노는 하루도 무지 귀엽고, 오랜만에 마키님도 보고 ^^
    도꾸리님 모습만 잘 나오지 않아서 살짝쿵 아쉽지만,~.

    언제나처럼 행복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