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뇌수막염 백신 대란, 접종 대기 6개월!

Posted by 도꾸리
2010.08.03 07:00 일본생활(08년~12년)/LIFE

하루가 지난 주말 히브(hib, 뇌수막염)백신을 맞았다. 지난 1월에 신청했으니, 접종까지 딱 6개월 걸렸다. 일본에서는 히브백신 대란이라 불릴 정도로, 백신 자체가 품귀현상을 보이고 있다. 히브백신 접종을 안 한 유아가 뇌수막염에 걸려 숨진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 아이 키우는 부모 마음이 다 그렇듯, 사건이 일어난 후 전국적으로 히브 백신 문의가 급증했다고 한다. 덕분에 하루도 히브백신 주사 맞는데 무려 6개월이나 걸렸다.

<관련글>
일본과 한국 입사 토익 비교!
된장찌게, 젓가락으로 먹는 아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서는 히브백신 자체가 거의 없다고 한다. 하기야, 일본에서 B형 간염 백신 접종을 받기 위해 몇 개의 병원에 전화해서야 백신을 가지고 있는 병원을 찾을 수 있었을 정도. 그것도 한 번 접종에 무려 8천엔(한화로 10만원 정도), 이것을 3회 맞은 것으로 기억한다. 백신 자체가 별로 없을 뿐만 아니라, 가격도 상당히 비싸다. 오죽했으면, 한국 들어가 맞고 올까 고민했을 정도.

히브백신을 맞기 위해 지난 주말 집 인근 소아과에 갔다. 해당 병원의 경우 토요일 2시부터 4시까지 백신 접종만 하는데, 예상과는 달리 사람이 너무 많았다. 모두 우리처럼 짧게는 몇 개월 길게는 반년 가까이 히브백신을 기다린 사람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물 흘리는 하루
30분 정도 기다린 끝에 하루 차례가 왔다. 하루, 어찌나 눈치 빠른지 진료실 들어가기 전에 벌써 눈물이 글썽글썽. 이럴 때면 정말 마음이 아프다.  하루가 맞은 히브백신은 7천엔. 6개월이라는 기간이 걸렸지만, 히브백신 맞은 날은 왠지 마음이 놓였다.

최근 들어 그나마 히브백신 물량이 풀렸다고 한다. 우리는 비교적 오래 걸렸지만, 지금 예약을 하면 조금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고 들었다. 히브백신 대란, 부디 어린 아이들에게 물량부족 피해가 안 갔으면 좋겠다.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칠본신, 일본 민간신앙의 모든 것!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비비
    • 2010.08.03 07:07
    하루야 울지마>< 반창코가 너무 귀엽네요.
    • 지금은 환한 웃음을~~
      어찌나 울던지.. 그때는 찡한 마음이...
  1. 가격도 가격이지만 넘 기다려야 하네요.
    보험처리가 안되나 보네요.ㅊㅊ
  2. 에휴...아이 키우다 보면....참 걱정스러운게 많아요....
    별별 접종도 많고....
    저희 아이들은 이제 좀 커서 여름에 한번 건강검진만 받고 있어요..
    그저 부모들은 아이들이 건강만 해준다면 최고죠..^^

    행복한 하루 되세요
  3. 저도 반창코가 너무 귀엽다고 말하고 싶었는데...
    순간 저걸 뭐라고 불러야할지... 까먹었죠 ㅎㅎㅎ
  4. 백신이 모자라서 그런경우 한국에서도 종종 생기자나요...
    도꾸리님 저도 트위터 시작했는데....
    팔로우 하고갑니다...
    맞팔 좀 해주삼..ㅋ
  5. 하루가 이번 히브백신 주사를 맞고 더 건강해지길 바래요 ^^
  6. 큰일이군요. 아이들에게 빨리 접종해야 하는데.
    좋은 하루 되세요.
  7. 즐거운 하루 되십시요. 그래도 백신을 맞았다니 다행입니다..
  8. 백신 가격이 정말 비싸네요..;;
    그래도 맞았다니 다행입니다..^^
  9. 에구...
    밴드가 참 이쁩니다. 하루 눈망울도 어찌 저리 천사 같은지 ^^
    • 바나나
    • 2010.08.03 16:09
    으으 뇌수막염, 정말 무섭습니다.
    작년에 남동생이 뇌수막염에 걸렸더랬죠, 당시 동생은 고3이었고 수능을 두달 정도 남겨둔 상황이어서
    쉽게 입원을 결정할 수가 없는 노릇이었습니다. 그렇지만, 건강이 우선이다_라고 생각되어,
    입원을 하였고, 동생은 머리가 조이는 듯이 아파서, 너무나 고통스러워 헀더랬습니다.
    옆에서 지켜볼 수 밖에 없는 누나의 심정으로써는 정말 안타까웠죠 ㅜㅜ

    뇌수막염이란 것이, 원래는 어린 아이들에게서 잘 발생하는 것이라는데, 제 동생은 그 때 한창 유행했던
    신종플루가 아닌가, 의심했었는데 뇌수막염이었습니다.

    어떤 이유에서든, 아프다는 것은 정말 무서운 것 같습니다 ㅜㅜ
    하루를 비롯하여 도꾸리님 그리고 사모님, 그 외 모든 가족분들 모두 건강하시길 바랄게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요즘 많이 뜨거운 한국입니다 :)
    • 허걱~~
      동생분, 큰 일 겪으셨네요~
      지금은 다 나은거죠?
      아자아자~~

      아이키우면서 느낀건데, 생각에 비해 훨씬 손이 많이 가더군요. 때로는 전혀 생각하지도 못한 곳에서도...
      초보아빠 도꾸리...
      매일매일 적응중입니다~~
      아자아자~~

      무더위 다 날려보내시고~
      건강건강~~~
  10. 하루가 아무 탈없이 잘 자라주길 기도합니다!!
  11. 한국에선 요즘 ..온 몸에 물집이 잡히다가 심하면 죽는 병이 ...중국에서 넘어와 유행입니다
    하루짱 눈물이 글썽 글썽이군요 ^^
  12. 하루는 씩씩하게 눈물만 조금 흘린모양이구나...
    지난주에 하윤이 치과 다녀왔는데...
    정말 치과 업무 중지 하고 하윤이 달래는데 다 투입되었다는...
    어찌나 자지러지게 울어버리는지, 밖에 진료온 손님들도 구경오고...
    의사들도 다 진료중지하고 잠깐 쉬었다는...
    눈물없인 못듣는 현실이다 -_ㅜ
    에구에구
  13. 아이를 키우지 않아서 몰랐는데 백신이 부족한 상황이군요...

    그런데 그 애기만 안죽었어도 그런 일이 안생겼을 것 같은 생각도 드는군요.
    우리나라 사람도 그렇지만 일본사람도 무지 설레발이 심해서 무슨 일이 일
    어나면 우르르~ 모여드는 습성은 참 재밌더라구요.

    백신 접종을 안하게 된 이유만 봐도 그렇죠... 몇년전 수두 사건 이후로
    지금쯤 아마 다덜 수두 접종은 하게 되었을겁니다. ㅋㅋ
  14. 헐 대기만 6개월이라니.. 그나저나 반창고 정말 귀엽네요..^^
  15. 눈이 촉촉히 젖었네요.
  16. 저도 예전 일본에 아이들 데리고 있을 적에 소아과 데려가면 뭐 약을 주는 둥 마는 둥..
    어떻게 돌보라는 설명만 주구장창 들었던 기억이 있네요..
    당시에는 다소 답답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이해했더랬습니다. ^^

    하루가 무척이나 아팠나 봅니다... 눈물이 글썽.. ㅠ.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