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맛 없는 아내 위해 만든 일본 냉라면!

Posted by 도꾸리
2010.07.20 08:52 일본생활(08년~12년)/FOOD

일본은 장마가 끝난 분위기다. 지난 주말 도쿄를 비롯해 일본열도는 한여름의 날씨였다. 초여름임에도 불구하고 도쿄는 어제 최고 기온이 35도를 넘어섰다. 장마는 끝났다, 자, 이제 여름이다!!

아내가 더위 먹었다. 어제까지 일본은 연휴였는데, 주말에 무리를했는지, 더위를 먹어버렸다. 머리가 지근거리고, 속이 울렁거리는 증상을 호소하더니, 급기야 드러누웠다. 평소 좋아하는 케익을 가져가도, 손사레. 이런 아내를 위해 준비했다. 입맛 회복 대작전. 오늘은 일본 냉라면인 히야시추카를 소개한다.

<관련글>
도쿄 베스트 라멘을 찾아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인의 여름음식, 히야시추카. 입맛 없을 때 딱이다. 여름이면 아내가 자주 만들어주었는데, 이번에는 아내를 위해 내가 직접 만들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는 간단하다. 냉장고를 통통 털어, 오이,토마토, 계란, 그리고 소세지를 준비했다. 여기에 히야시추카면만 있으면 간단히 만들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마토와 오이는 얇게 채썬다. 달걀은 지단으로 만들고, 햄은 뜨거운 물에 데친후 먹기 좋게 썰면 준비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비밀병기. 아나고텐푸라. 붕장어를 튀겨낸 것으로, 원래는 소바나 우동 등에 토핑으로 먹는데, 속이 허한 아내를 위해 준비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핑으로 올릴 재료를 함께 놓으니 볼륨감이 있다. 면은 조금만 준비해도 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면은 삶은 후 차가운 물에 담가둔다. 쫄깃쫄깃한 면발이 생명인 히야시추카를 먹기 위해서 꼭 필요한 작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면이 적당히 차가워지면, 접시에 담고, 준비해둔 토핑을 올린다. 여기에 히야시추카면에 포함된 특제 간장소스를 뿌려주면 먹기 준비 끝. 차가운 면과 간장소스가 잘 어울린다. 여기에 토핑으로 올려진 야채와 햄 등도 면과 잘 어울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집에서 히야시추카를 먹는 방법은? 바로 마요네즈를 뿌려 먹는 것. 오코노미야키처럼 토핑이 올려진 히야시추카 전체에 마요네즈를 뿌려먹는다. 마요네즈의 고소함과 간장소스의 쌉살함이 어우러져 묘한 조화를 이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에 오늘만의 특제 토핑 아나고텐푸라 등장. 평소에는 히야시추카와 아나고텐푸라 함께 먹지 않는데, 어제는 원기회복을 위해 특별히 샀다. 각종 야채와 튀김이 올려진 일본식 냉라면, 비록 맛은 별로 없었겠지만, 아내가 먹고 그나마 몸이 괜찮아져서 다행이었다.

오늘 점심, 일본식 냉라면은 어떠신가요!

  도쿄 라멘 관련 글
- 이케부쿠로 -  츠케멘의 원조, 타이쇼켄
-
칸다 짐보쵸 - 양과 맛으로 승부하는 곳, 지로우라멘
-
타카타노바바 - 홋카이도 미소 라멘의 명점,  준렌
-
오차노미즈 - 곱배기 무료, 하카타텐진 톤코츠라멘
-
이케부쿠로 - 바다 내음 그윽한 타이조우 라멘
-
우에노 - 면발 끝내주는, 츠케멘 아오바
-
료고쿠 - 순하면서 부드러운 맛이 일품,  츠케멘 곤로쿠
-
아사쿠사 - 그냥 지나치기에 아쉬운, 츠케멘 리헤이
-
신주쿠 -  쇼유라멘의 전설, 멘야무사시 라멘~
-
아사쿠사 -  아오모리 라멘, 추카소바 츠시마(つし馬) 
-
우에노 - 숨은 보석,  칸로쿠(貫ろく)
-
에비스 - 키아누 리브스 방문으로 유명한, 라멘 카쯔키 

<번외>
- 치바현 마츠도시 - 일본 라면랭킹 1위, 토미타를 가다!
-
도야마현 - 국물부터 다르다, 흑간장 라멘!
-
시즈오현 하마마츠시 - 중화풍 라멘, 다이오

-
일본 라멘, 먹기전 알아야할 몇 가지.
-
중화풍 일본라면, 집에서 간단히 만들기!
-
일본라멘, 집에서 맛있게 끓이는 방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장마 전선이 북한까지 올라갔다나봐요.
    그나저나 냉라면이라고 해서 차가운 국물을 생각했는데
    아예 국물이 없어서 한참 찾았네요.^^
    • 간장소스를 뿌려 먹어요~
      국물이 없는 냉라면이에요~~~
  3. 라면 샐러드같은 그런 요리군요^^ 부인이 바로 입맛을 되찾았을거 같아요!!
  4. 도꾸리님... 대단하십니다....
  5. 역시 라면의 제국답습니다. ^^
  6. 오옹....저도 입맛 없을 때 냉라면 끓여주는 누군가가 있으면 좋겠어요..
    부럽...
  7. 아...이런거군요
    전 냉라면이라고해서 국물이 시원한 라면을 생각했다는 ㅎㅎ
  8. 크하, 누가 애처가 아니랄까봐...^^
    비밀병기 붕장어에 시선고정입니다. ~~
  9. 지극한 정성에 하늘이 감탄하여~~
    빠른 회복을 도와 주었나봐요.
    도꾸리님은 음식 만드는 솜씨도 대단하시군요.
  10. 무지 신기해보이네요 ^^
    근데 저거 손이 엄청 가는거 같아요
    그만큼 정성이 필요한 음식 아닌가요? ㅎㅎ
  11. 아내분을 위한 애정이 철철 넘치는 뜨거운 냉라면이군요!
    아내분 어서 입맛이 샥 돌아왔으면 합니다.
    • GlobalTJ
    • 2010.07.20 13:08
    헉... 대단 하세요. ㅎㅎ 근데.. 냉면에 익숙한 저는 쉽게 먹을 수 없을 듯 하네요 ㅎㅎ
    • 한 번 드시면, 빠져나오기 힘드실껄요`~~
      아자아자~
  12. 여름보양식으로 장어덥밥 생각했는데 ...이것도 좋습니다 따봉 ~
  13. 와우.. 저도 어제 히야시 추카 만들어 먹었는뎅...
    와이프가 옆에서 제가 하는거 보더니..

    이리 내놔봐...
    하더니 뚝딱뚝딱....

    제가 해줄라고 했고만...
    아까비..

    전 담 기회에 해줄라구요.. ^^
  14. 아 저렇게 해서 드시는군요. 솜씨가 보통이 아닙니다. ^^ 사랑 받으실거에요.
  15. 정성 가득한 냉라면이네요..^^
    영양도 만점일것 같습니다..^^
  16. 아 이제보니 요리하는 남자셨군요.
    • 바나나
    • 2010.07.21 00:07
    와 요고요고, 지금 한창 열대야에 끓고있는(?) 한국에 사는 사람들에게 곤욕입니다, 도꾸리님~ㅜㅜ
    너무너무 먹어보고 싶어요~~ 그 맛이 어떨지 상상이 되지 않는..^^

    히야시추카 파는 곳이 한국에 있을까요? 함 찾아봐야겠어요~
    도저히 먹고싶어서 못 참겠는..~~ ㅋㅋ

    아 도꾸리님, 지난 포스팅 중에 된장찌개 젓가락으로 먹는 일본인 아내! 라는 글 있죠?
    거기에 있는 사진, 무슨 음식인지 궁금해요~~
    제가 그 글 댓글에 여쭤봤는데, 하도 댓글이 많아서 보지 못하셨나 했어요^^

    갑자기 맛난 음식보니 생각이 났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도꾸리님 :)
    • 아, 그거 된장찌게에요~~~
      흑백으로 사진이 나와서 그렇지,
      잘 보시면 호박도 있고, 감자도 있지용~~~~

      한국에도 히야시추카 파는 곳 있어요.
      현대백화점 식당가에도 있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 2010.07.21 18:15
    저거 일본식 중국냉면인가...
    암튼 간단한게 새콤달콤한게 맛있죠.
    중화~
    • bk master
    • 2010.10.21 17:49
    아내를 위해 만든 히야시츄카. 도꾸리님의 사랑이 가득 담겼다는 게 사진에서도 느껴 질 정도 입니다.

    존경스럽습니다.

    제 아내가 한국어를 못읽는게 다행(?)입니다.
  17. 우리집에서 히야시추카를 먹는 방법은? 바로 마요네즈를 뿌려 먹는 것. 오코노미야키처럼 토핑이 올려진 히야시추카 전체에 마요네즈를 뿌려먹는다. 마요네즈의 고소함과 간장소스의 쌉살함이 어우러져 묘한 조화를 이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