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생충 검사 어떻게 할까?

Posted by 도꾸리
2010. 5. 14. 09:08 일본생활(08년~12년)/LIFE

며칠전에 보육원에 갔을 때다. 하루가 있는 이치고쿠미(딸기반) 담임한테 작은 봉투 하나를 받았다. 교추(ぎょう虫) 검사라며 집에서 해오라는데, 사실 당시 교추가 무엇을 뜻하는지 잘 몰랐다. 나중에 아내가 퇴근하고 봉투이야기를 하고서야 알게되었다. 바로 기생충 검사였던 것.

<일본 관련글>
- 리얼돌, 인간이 되고픈 인형!
-
일본, 고래고기 먹는 방법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투 안에는 요충검사에 대한 통지와 함께 검사 키트가 들어있었다. 특이한 것은 기생충 검사를 투명한 셀로판으로 한다는 것. 내가 어렸을 적에는 기생충 검사하면 체변이었는데 말이다.

나중에 알게되었는데 일본에도 체변은 있다고 한다. 셀로판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생충과 체변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생충이 다른지는 잘 모르겠지만, 어쨋든 우리가 받은 것은 셀로판으로 기생충 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키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투명 셀로판에는 파란색으로 칠해진 부분이 있었다. 이 파란 부분을 항문 부위에 문지르면 기생충 검사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명서에는 셀로판 사용방법과 기생충 예방을 위한 간단 생활 예방법이 적혀 있었다. 요충의 경우 특히 아침에 산란을 항문 주위에 하는 특성이 있다고 한다. 그래서 아침에 셀로판으로 사진처럼 항문에 비비면 기생충 검사를 할 수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처럼 셀로판의 파란색 부분을 항문에 비비면 검사 끝. 이를 이틀에 걸쳐 진행하고, 해당 셀로판을 보육원에 제출했다. 해당 셀로판에 기생충이 있는 경우 나중에 개별 통지 해준다고 한다.

적혀 있는대로 이틀 동안 기생충 검사를 진행했고, 그리고 어제 이를 보육원에 제출했다. 면역력이 없어서 그런지, 보육원에 들어간 4월부터 계속 아픈 하루. 이래저래 걱정이 많다. 기생충 결과가 기다려진다.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칠본신, 일본 민간신앙의 모든 것!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참으로 간편한 방법이로군요~
    주말 잘 보내세요~
  2. 일본에선 이렇게 하는군요^^
    잘보고갑니다~
  3. 저 방법 좋네요~
    검사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도 그리 거부감이 없을것 같고요..^^
    • 곰돌이
    • 2010.05.14 11:13
    ㅎㅎㅎ

    하루 엉덩이가 나왔네요 ^^;;


    일본에선, 돌 지난 어린아이가 다니는 보육원에서도 기생충 검사를 하는군요....



    생각해 보니....

    울 딸. 아들은 기생충 검사한 기억이 없습니다.

    기생충이 박멸되었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닐텐데.... 왜 안할까요 ????



    하루가 계속 아프군요...ㅜㅜ

    힘내라 하루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아이들과 부대끼느라 힘들겠지만...

    건강하거라~~~~~ ^^*
    • 하루한테는 비밀입니다용~~
      엉덩이~~
      ㅋㅋ

      지금은 감기는 다 나았는데 습진이 문제네요.
      두드러기가 습진(?)으로 발전해 몸에...
      에고...
      그래서 내일 알레르기 검사 받으러 다시 병원에 갑니다`~

      아자아자~
      하루 화이팅~~
      한 번 외쳐봅니다~
  4. 변을 받아 넣는게 아니군요 ^^;;;;
    채변 검사 해본것이.. 벌써 한 20년은 된 것 같습니다 ㅎ
    그런데 이제는 뭍히기만 하면 된다니
    • 복돌마왕
    • 2010.05.14 12:00
    국내유치원에서도 동일하게 검사합니다
    저도 작년에 저희아들 궁뎅이까고 했었죠....ㅋㅋ
    예전에비하면 참 위생적(?)이더라구요...^^
    아참...하루가 아픈건 너무 걱정마세요..보육원에 처음가면 길게는 6개월까지 잔병치레가 많습니다
    아무래도 많은 아이들이 있다보니 옮겨오는것두 있고 스트레스도 받기에 적응할때까지만 맘아프시겠지만 잘 참아내시면 좋아질겁니다...^^
    • 감사합니다~
      한국도 역시 하고 있군요~~

      말씀하신 것처럼 빨리 적응했으면 좋겠어요.
      아직 몸이 보육원에 적응을 못하고 있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프네요~~
  5. 아...기분이 묘~ 하겠는데요^^;;
    예전엔.. 퍼 담아 갔는데..말이죠^^a
  6. ㅋㅋㅋ저도 학창시절엔 킬러리치님 말씀대로...
    퍼담아 갔었는데...;;ㅋㅋㅋ
  7. 오~~옛날에 무섭게 검사했던 기억이 가물거리네요..ㅋㅋㅋ

    행복한 하루 되세요
  8. 채변검사와 신문지...ㅋㅋ 추억이네요~^^
  9. 오홍... 참 심플하네요...

    안퍼담아도 되고...ㄷㄷㄷ
  10. 기생충 검사방법 참 간단하네요.
    그러저나 아이가 건강해야 되는데 걱정되시겠습니다.
    • 바나나
    • 2010.05.14 17:07
    오 이런 검사도 있군요.
    말씀하신 것처럼 한국 사람들은 보통 체변검사를 많이 알고있지 않나 싶습니다.
    위와 같은 방법으로 하는 것과 체변검사가 100% 동일한 검사인 것인지 궁금하네요~
    위 방법은 어떤 기생충을 알아보는 것이다, 체변검사는 어떤 기생충을 알아보는 것이다,
    이런 점도 궁금하구요..^^
    만약 100% 같은 결과를 낳는 방법이라면,
    셀로판 검사가 훨씬훨씬 쉽고 수월하겠네요~

    새로운 정보 잘 알고갑니다 ^^/ 좋은 하루 되세요~
    • 수월한 것은 셀로판이 더 쉬운것 같아요~
      체변과 셀로판 둘 다 있다는 것을 보니,
      구별이 있는 것 같은데 구체적인 것은 저도 잘...에휴..

      오늘도 좋은 하루되세요~~
    • G
    • 2010.05.14 19:27
    A bit too much isn't it? A Little bit too explicit photo
  11. ㅎ.ㅎ 좀 우습기도 하네요.
  12. 체변으로만 하는줄 알았는데..
    웬지 좀 신기한데요?^^
  13. 셀로판으로 검사하다니 신기합니다,
  14. 호오~~~ 이 방법이 더 간단하긴 하겠네요 ^^
    • 크림
    • 2010.05.25 00:34
    어릴때 똥누고 변기보면
    흰 충들이 바글바글 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