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중 작은 한순간~

Posted by 도꾸리
2007.12.15 11:02 한국생활(04년~08년)

일상이 바쁜듯 그렇게 그렇게 흘러간다~
아침에 출근하고 저녁에 퇴근하고...
퇴근후 집에 돌아와 잠시 티비 보다가 11시 쯤이면 어김없이 취침.

어째 익숙한 생활 리듬인데...

아둥바둥 그렇고 그런 생활이 싫어 방콕으로 훌쩍 떠났던 것이 수십년은 된 것 같은데...
알고보니 3년 정도의 시간 밖에 안됬다는.

그간 흰머리가 조금 늘어났고,
쿠로도 생겼고,
한 가족을 책임지는 가장이 됬다.

이에 반해 갈수록 줄어드는 통장의 잔고...
어째어째 버텨볼 수 있으리라는 나의 기대(?)는,
마키의 믿음을 사기에 턱없이 부족했던 것 같다.

도꾸리...
취직해서 회사에 다니고 있습니다.
이제 나만의 생활 만족보다는,
가족의 만족을 위해 조금 더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비도 오고, 바람도 불고~
조금 센치해진 도꾸리...

다들 건강하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도 2년전.....다들 미쳤다고 만류하는데도 불구하고..
    철밥통 직장을 때려치우고 방콕행 비행기를 탔었지요 ㅋㅋ
    그놈의 태국병 ^^;;;

    지금은 한국에 도로 와 있지만....언젠가는...조만간



    미친척하며 티켓팅을 하고 있을 것 같아요~~
    • 오~
      제가 2004년도 초에 들어갔으니 어쩌면 저랑 만났을 수도~
      방콕 카오산 길거리에서 말이죠~
      인사나~ 꾸벅~~

      예전에는 여행이 그렇게 하고 싶더니...
      여행이 일이되어버리 지금은 예전의 그 생기발랄함을 잃어버렸네요...
      슬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