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에게서 개무시(?)를 배우다!

Posted by 도꾸리
2008.11.16 08:35 일본생활(08년~12년)/LIFE

주말 오전 아내와 산책 다녀왔다.

집에서 도보로 30분 정도 떨어진 곳에 식료품과 양념을 도매가격으로 판매하는 슈퍼가 있는데,

매주 주말에 이곳을 걸어 다녀오는 것이 언제부터인가 우리의 산책이 되어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도 가을 정취가 절정이다.

굳이 산에 가지 않더라도,

거리 가로수나 여염집에 심어진 나무를 통해 묽게 물든 단풍을 볼 수 있다.

슈퍼에 가는 길, 작은 개천에 산책로가 마련되어 있다.

아내와 산책로를 걸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아내가 갑자기 괴성을 지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케무시다!!! 싫어~
엥? 무슨 소리야! 내가 언제 무시를 했다고 그래~

그러고보니 아내가 개무시와 같은 고급(?) 단어를 알리 만무하다.

아내가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곳을 보니 송충이가 기어가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곤충이 개무시야?
개무시가 아니라 케무시라니까~

 그제서야 분명해졌다.

이 털이 숭숭난 송충이에 놀란 아내는 그렇게 괴성을 질렀던 것.

집에 돌아와 일본어 사전을 찾아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けむし

まつけむし
 
 
[Daum 일어사전 참고]


 송충이는 '마츠케무시'
, 일반 털 많은 모충은 '케무시'라고.

오늘도 일본어 하나 배웠다.

 물론, 이걸 언제 써먹을 수 있을지 의문이 들긴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BlogIcon A2
    • 2008.11.16 10:53
    제목 보고 두근두근 읽었네요 ㅋ
  1. 별로 보고 싶지 않은 벌레인데.....
    친절하게 확대해서 보여주시는군요....ㅠ.ㅠ
    • 요즘 똑딱이 성능이 좋아, 확대 안해도 저 정도는 찍혀요~

      케무시 배운 기념으로~~

      아자아자~
  2. 재미있게 읽었어요. 하하하 정말 발음대로 하면 개무시 하하하.. ^^
    • 저도 깜딱 놀랐습니다~
      어찌나 비슷한지~
  3. 로망이 사라진 느낌입니다.
    • ㅋㅋㅋ
      결혼하면 다 그런거죠 머~~
      아자아자~
  4. 케무시->개무시->ㅋㅋㅋㅋㅋㅋ
    • 앞으로 다른 개무시도 많을껄요~
      기대를~
      아자아자~
  5. 야꾸자들이 꼬장부리는 거 보고 많이 웃던 기억이....

    '꼬로로~ 꼬로로 ~' 하는 걸루 들리더군요
    • 글고보니 아내랑 식사하는데, 한국 조폭이 옆에서 무슨 사발식 비슷한 것을 하더군요.
      어찌나 쫄았던지...
  6. ^^약간 황당했을 법 합니다.
    상황파악이 되지 않은 상태라면요.? 글 제목보고 웬 개무시? 놀라서 들어왔으니 말입니다.
    덕분에 저도 한마디 배우게 되었네요. 마츠케무시~^^
    • 마루님 전화 드렸는데 핸드폰 꺼져있었어요~~
      그래서 바로 메신저 들어왔더니, 벌써 신청을 하셨더군요..
      지송..
      다음 부터는 매일매일 메신저 체크를~
      아자아자~
    • ^^네, 노트북 포맷하고 새로 세팅한다고 이것 저것 설정하다보니 핸드폰 꺼진 줄도 몰랐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메신저에 등록해 두어 앞으로 자주 이야기 나눌 수 있게 되어 기쁜 마음입니다.^^
    • 아,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준비는 잘 되시나요~~
  7. 처음 들러봅니다.^^
    저도 개무시, 케무시 둘다 싫습니다..ㅎㅎㅎ
    언어의 다른점이 즐거움을 주는 요소이지요~^^ 행복하세요.
    • 좋은 글 감사합니다~
      언제 쓸 지 모르겠지만, 단어 하나 건졌습니다~
      아자아자~
  8. ㅎㅎㅎ 저도 위에 꼬장님 처럼 개무시, 케무시 둘다 싫습니다^^;
    언어란 참 재밌네요-

    언젠가 경주여행을 갔을때 일본인 관광객이 줄을 지어 가고 계시더라구요.
    그곳에 번데기를 팔던데, 제 친구가 "번데기는 일어로 뭐야?"라는 질문을 하더라구요.
    곰곰히 생각해도 답이 안나오더라구요. 그런단어는 딱히 들어본적이 없어서 ^^;
    그랬더니 그 일본인관광객 인솔자(한국분)이 그 말을 듣고 알려주시더군요 ㅎㅎ
    얼굴이 화끈해졌던 기억이 ^^;
    • 번데기가 멀까나...
      아내에게 한 번 물어봐야겠당...

      오~
      좋은 팁 감사합니다~
  9. 하하 게무시...
    웃고 갑니다. ^^*
  10. 진짜 송충이 보면 기겁하실텐데...
    남자어른 가운데 손가락 만한 크기의 몸체(대략 10cm..넘을 수도 있음)에다
    윗쪽엔 2-3mm크기의 붉고 푸른빛이 섞인 반점이 주루룩 두줄,
    짙은 잿빛몸통
    짧은 털 1cm정도에 긴털은 거의 5cm에 육박
    한번만 봐도 그 위협적인 모습에 꿈에 볼까 무서운데....

    전 털 송송난 벌레들 좋아해요.
    변태라고 소문날까요? -_-a
    저런 벌레는 다 변탠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