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와 강박관념

Posted by 도꾸리
2008. 11. 15. 10:21 잡다한 이야기

요 며칠 동안 글을 못올린 것 같다.

사실, 글이 잘 안 써졌다.

몇 번이고 썻다 지웠다를 반복.

그러다, 끝내는 모니터 화면창을 닫아버렸다는.



티스토리를 처음 시작 한 것이 작년 12월이니,

벌써 11개월 정도 된 것 같다.

티스토리 이전에도 오마이뉴스나 네이버 블로그를 운영했지만,

사실 작정하고(?) 블로그를 운영한 것은 티스토리가 처음.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많은 변화가 있었다.

많은 분들과 대화의 통로로 블로그라는 것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고,

내가 가진 생각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는 것도 알았다.

또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블로그를 열심히 하면 많지는 않지만 금전적인 보상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11개월 전에 1명 부터 시작한 RSS 구독자는 지금은 387명에 이른다.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지만,

RSS 구독 숫자가 늘고 방문자 숫자가 많아지면서 심적인 부담이 생기게 되었다

글을 잘 써야 하고,

남들에게 도움이 되어야 하며,

내 글을 읽고 무엇인가 실제적인 것을 얻어야 한다는 강박관념.



그런 강박관념에 얽매이다 보니 실제적으로 내가 쓰고 싶었던 글을 소홀히 했던 것이 사실.

내가 소개하고 싶었던 것은 A인데,

인기가 있을 것 같은 글이 B라면, B를 자주 선택했던 것 같다.

하고 싶은 일과 그렇지 않은 것에서 오는 괴리감.

그것이 최근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횟수가 적어진 이유일 것이다.



아마도 지금 이 글을 쓰는 시점이, 다시 블로그 활동을 열심히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

이렇게 글로 쓸 수 있다는 이야기는 고민을 했고,

그 고민의 정도가 어느 정도 정리가 됬다는 의미이기 때문.



앞으로 일단은 조금 편한 글쓰기를 할 것 같다.

편하다는 의미는 내가 좋아하는 주제에 대해, 남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말한다.

조금 더 일상에 가깝게 블로그질(?)을 한다는 의미.



길고 오래 가는 것이 내 블로그의 목표다!

아무래도 그럴려면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해야 그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듯.


자! 이제까지 블로깅 슬럼프에서 허우적거렸던 도꾸리였음다!

!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비공개로 습작 해보고 글을 다듬은 후에 공개 해보세요.
    • ㅋㅋ
      좋은 조언 감사합니다~
  2. 개인만족을 위한 글이 보여지다 보면 보여주기 위한 글이 되는 경우가 적지 않죠. 부담을 조금 버리시고 편하게 쓰세요. 즐기는 것이 가장 잘 하는것이라 하잖아요.
    • 좋은 글 감사합니다~
      훌훌~ 그렇게 훌훌~
      아자아자~
  3. 저도 글이 안써질때는 답답한게 머리만 무거워지더군요...

    마음에 여유를 가지시고 조금씩 쉬면서 하셔도 좋겠지요.
    그래도 구독자들은 도꾸리님을 위해서라면 기다려 주실꺼예요...^^
    • 빨간여우님~
      언제나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자주 뵐께요~
      아자아자~
  4. 항상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 너무 심려치 마세요.. ^^
    • 웹초보님의 한 마디에 훌훌~~
      감사합니다~
  5. 아 ~ 그런 부담감이 있군요
    ..

    저야 아무런 부담감 없이 하다보니....편합니다
    ..
    화이팅 ~
  6. 부담감...이 있어야 글을 쓰지요..-<>-ㆀ 라면서 부담을 팍팍 주는 주용아빠...^^
    ㅋㅋㅋㅋㅋ

    편하게 편하게...
    따노시꾸~~~~^^
    • 너무 부담 주시는것 아니에요!!!
      ㅋㅋㅋ
      환영합니다~~
  7. 전 저 싫어서 도망가신 줄 알았습니다!
    쿨럭, 농담이구요. 어디 아프신줄 알았습니다. (^^);;

    도꾸리님과 싸모님의 염장성분(?) 외엔 주옥과 같은 영양소만 가득~!
    너무 부담가지지 마시고 편하게~ 길게~ 즐기시기시면 저도 즐거울 듯~ ( >_<);;;
    좋은 주말 보내세요~! (전 너무 편하게 해서 걱정인거 같은데요, 하핫;;)
    • 언제 일본 들어오시나요~
      맛집 탐방이나~~~
  8. 가늘고 기일게..가야죠 ^^
    • 당그니님은 굵으면서도 길게 가시잖아요~
      부러부러~
  9. 블로그를 하다보니 제가 주된 관심사를 하기는 하는데 그중에서
    들러주시는 이웃분들 방문자들 관심사에 맞춰서 조정하게 되네요,
    조금 아쉽지만 그 맞춰가는 과정가 결과에서 서로 소통하니깐 또 즐거운 것 같습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 소통이 필요한 것 같아요~
      앞으로도 노력을~
      아자아자~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10. 다들 한 번쯤은 겪고 있는 슬럼프이네요. 저도 그랬었죠. 한 동안 잠수탄 기억을 하실런지 모르겠네요. 그냥 블로그가 어느 순간에 부담이 되고 막 하기 싫어지더라고요. 내가 무엇때문에 이러고 있나 하는 생각도 들고말이죠.
  11. 저의 블로그는 인기가 있는것도 아닌데, 항상 포스팅을 할때마다 의식하게 됩니다.
    블로그에서 소통하시는 분 말고도 제가 모르는 많은 분들이 흔적없이 다녀가시기때문에 그게 제일 맘에 걸리더라구요.
    ^^;; 편하게 일기장처럼 쓰려고 했던게 커졌달까요?
    저는 조금은 마을 비우고 있습니다.